아리조나 타임즈



지난 12월 26일(월) 부터 29일(목)까지 3박 4일동안 아리조나교회협의회가 주최한 아리조나지역의 어린이들과 중고등부 학생들을 위한 겨울 신앙수련회가 하얀 눈으로 소복히 덮힌 프리스캇 파인락수양관에서 개최되었다.

크리스마스를 지낸 바로 다음 날이라 대부분의 가정들이 모처럼 가족여행을 떠나는 때이기도 했지만, 자녀들의 신앙훈련을 위해 어렵게 결정한 가정들과 자녀들을 반기기라도 하는 듯 어느 여행지도 비할수 없을 정도로 학생들을 맞는 신앙캠프장은 보석같이 빛나고 있었고, 아무도 밟지 않은 무릅에 빠질 만큼 쌓인 눈은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웠다. 
게다가 날씨는 너무나 화창하고 포근하여 처마 밑에 달린 고드름에서는 찬란하게 빛나는 물방울이 아름답게 떨어지고 있었다. 
마치 눈을 보고 달려가는 바둑이처럼 아이들은 새 눈을 사각 사각 밟으며 마냥 신기해했고, 그 중 몇몇은 태어나서 눈을 처음 밟아 본다며 신기해 하는 아이들도 있었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크고 작은 아이들은 눈싸움을 하며 눈사람을 만드는 모습이 그렇게 행복하게 보일 수가 없었다. 나는 아이들을 데리고 이곳에 온 것이 너무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미국 생활 20년을 훌쩍 넘기면서 이렇게 마음껏 즐기는 아이들의 그 밝고 맑은 웃음소리를 좀처럼 들어보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이번 캠프의 특징은 늘 중고등부 청소년들을 중심으로 가졌던 예년의 캠프와는 달리 2학년에서 6학년까지의 어린 학생들을 포함시켰다는 것이다. 벌써 연초부터 교회협의회 목사님들은 어린아이들을 위한 신앙훈련의 필요성을 말씀하여 주셨기에 올 2016년에는 큰 마음을 먹고 어린아이들을 위한 캠프를 청소년들과 완전히 분리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사실 이것은 쉬운 일은 아니었다. 어린아이들에게는 청소년들보다 몇 배의 관심과 손길이 필요하고, 아이들을 훈련하는 전문성 역시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재정적인 어려움도 큰 부담이 되기도 했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특별히 어린 학생들의 신앙훈련에 비젼과 전문적인 경험을 가지고 계시는 다니엘오 선생님과 박일력 선생님 외 여러 헌신된 교사들이 아이들을 위해 자비량으로 아이들을 돌봐주기로 했다. 
그래도 나의 생각에 이런 어린아이들에게 불과 몇일 동안의 짧은 기간동안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 하는 걱정과 염려가 된 것은 사실이었다. 그런데 놀라웠다. 우리 구세군교회에서는 전혀 신앙생활을 하지 못하는 동네의 멕시칸 아이들을 위해 성도들이 헌금을 모아 선교하는 마음으로 다섯 명이나 되는 아이들도 함께 보내었는데 이 아이들이 그 몇일 동안의 캠프를 통해 큰 변화를 가져오는 것을 내눈으로 보았고, 또한 아이들이 함께 찬양하는 모습은 오히려 형과 누나들을 능가하는 수준이었다. 게다가 어떤 아이들은 그 짧은 기간동안 요한복음을 1장 전체를 완전히 암송하는 아이들까지 있었다. 
솔직히 그러한 변화는 목회자인 나 자신이 내 자녀들을 평생 키워오면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큰 변화이기도 했다. 생각해보면 나 자신도 어린시절 짧은 신앙캠프를 통해 예수님을 알게 되었고, 나의 모든 삶을 헌신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왜 내 자녀들은 나와 같은 이러한 변화와 결단을 갖지 못할까 종종 서운하게 여긴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면서도 나는 내 아이들에게 이러한 신앙캠프의 기회를 만들어 주지 못했음을 알게 되었다. 그것은 내가 원하는 것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나는 왜 지금까지 내 아이들에게 이런 기회를 적극적으로 마련해주지 못했을까? 내가 생각해도 나자신이 참 원망스러운 생각이 들었다.
나는 어린아이들의 집회실과 중고등부 학생들의 집회실을 번갈아가며 관찰해보았다. 중고등부 학생을 가르치는 강사님은 한인 2세이시고, 캘리포니아 웨스트레이크 교회의 2세 담당 목사님이신 Rev. Franky Lee Bowder 목사셨다. 그는 자신이 청소년기의 가정과 교회생활속에서 경험했던 여러 가지 아픔과 갈등들을 학생들에게 소개하며, 아이들과 꼭 같은 복장과 제스쳐로 아이들과 하나가 되어주셨다. 그는 말씀 중에 아무리 인생의 어려움과 청소년기의 방황과 갈등이 있다할지라도 그 모든 것은 하나님의 손에 있는 것이라며, 비록 우리 자신과 현실만을 바라본다면 좌절하고 원망할 수밖에 없을지라도 그 어려움속에서도 하나님을 바라보면 그 모든 어둡고 힘들었던 모든 조각 조각들이 하나님이 사용하시는 귀한 인생의 도구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말 학생들 모두에게 내가 꼭 하고싶은 이야기들었다. 
늘 하고 싶지만 이제는 언어가 장벽이 되어 표현하지 못했던 나의 이야기들을 그는 마치 속사포와도 같이 속시원하게 말하는 모습을 보며, 정말 나와는 너무 다르구나하는 생각도 들었다. 
나 역시도 한 때 아이들을 가르치는 Youth Pastor 였는데, 나 혼자만으로는 내 아이들을 갈등과 방황 속에서 건져주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이었다. 그런데 내 아이들이 지금 이곳에서 함께 즐거워하며, 은혜를 받고 있는 모습이 그렇게 고마울 수가 없었다. 
설교가 끝나고 학생들은 각 소그룹으로 모여 함께 교사와 함께 간절히 기도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어느 새 나의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더 감사했던 것은 아리조나에서 조국의 통일운동을 이끌고 계시는 전태진 장로님과 일행들이 오셔서 한국의 통일과 태극기를 소개하며 통일의 필요성에 대하여 그룹별로 토의해서 발표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정말 참 유익한 시간이었다.
올해의 신앙캠프를 지도해주신 피닉스장로교회 윤원환 목사는 자신도 이렇게 짧은 기간의 신앙캠프가 학생들에게 이토록 큰 도움과 신앙의 유익이 될 줄 기몰랐다며 기대 이상이라고 말하며 이 캠프를 위해 후원해주신 분들께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어려움중에서도 교사와 리더들이 모두 자신들이 손수 모든 비용을 들여 수고해주시는 교사들의 헌신과 노고가 없었다면 이번 캠프는 불가능했다며 교사들과 리더들에게 감사를 표했고, 이렇게 좋은 기회에 보다더 많은 우리 자녀들이 참석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나는 어린 우리 아이들의 신앙성장을 위해서는 이러한 신앙캠프를 교단과 교회의 벽을 넘어 매년 개최하여 누구든지 쉽게 그리고 함께 참여할 수 있게해야함을 절감했다. 이마저도 우리 한인사회와 교회들이 우리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해 기회를 마련해주지 못한다면 그것은 참으로 세월호의 아픔을 만든 사건 만큼이나 우리 교민사회의 부끄러운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리 어려운 여건과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우리 자녀들을 위한 신앙캠프만은 꼭 지금부터 다시 준비하여 다음 해부터는 보다 더 풍성하고 효율적인 신앙캠프가 되게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다시 한 번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무사히 그리고 은혜롭게 모든 캠프를 잘 마칠 수 있도록 여러모로 후원해주신 분들께 진심어린 감사를 드리고 싶다. 
또한 지금부터 다시 앞으로우리 아이들의 신앙훈련을 위해 재정적으로 후원해주실 교회와 기관, 그리고 가정들이 계시다면 언제라도 KCCA(아리조나교회협의회) 7238 N. 61stAve. Glendale, AZ 85301 로 2016년 12월 날짜로,2세 사역후원이라고 써서 보내주시면 세금공제를 해드리며 우리 아이들을 위해 소중하게 쓰이게 된다. 

자세한문의: 오기현사관 (623)249-9828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7-01-25

호돌이 축구회 신임회장에 박병용씨 취임 file

아리조나에서 가장 오래된 한인 단체인 호돌이 축구회의 새 회장에 박병용씨가 취임했다. 호돌이 축구회는 지난 1월13일 템피 스포츠 컴플렉스 축구장에서 경기를 마친 후 9시경 30명 가량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성호 이임회장과 박병용 신임회장의 이.취임식을 거행했다. 신임회장단은 이임하는...

  • 등록일: 2017-01-18

교협, 목사회, 장로회 주관, 2017 신년하례회 열려 file

아리조나 한인 기독교 교회협의회 (이하 교협, 회장 오기현 사관), 목사회 (김오현 목사), 장로회 (강범석 장로) 공동주관, 2017년 신년하례회가 1월15일 오후 5시 템피장로교회 (양성일 목사)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호 한인회장과 유신애 수석부회장, 목사회장 김오현 목사, 장로회장 강범...

  • 등록일: 2017-01-18

템피장로교회, 피닉스 드림센터 '나눔의 행사' 열어 file

소외된 이웃을 섬기는 뜻깊은 자리가 템피장로교회 (양성일 목사) 선교위원회 주최로 지난 1월 14일 (토) Phoenix Dream Center에서 있었다.  템피장로교회 선교위원회는 노방전도를 비롯, 주변에 소외된 분들과 노숙인 혹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분들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구제와 섬김으로 그리스도의 ...

  • 등록일: 2017-01-11

[인터뷰] 제17대 아리조나주 한인회장 "한인회관 건립 위한 ... file

이성호 제17대 아리조나주 한인회장을 만나 그의 2년간의 한인회 운영계획을 들어봤다. 1월7일 크레이지 스시앤 크랩에서 가진 신문사들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한인회가 17대째 이어오면서 아직 한인회관이 없다며 17대에서는 한인회관 건립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데 전력하겠다고 밝혔다. 모든 행사는 ...

  • 등록일: 2017-01-11

장로회 2017년 첫 임원회의...정기총회 계획안 논의 file

아리조나 장로회 (회장 강범석 장로)는 1월 6일 오전 11시30분 '고기식당'에서 2017년도 첫 임원회로 모여 2017년 정기 총회 계획안을 논의하였다. 장로회는 지난 수년 간 여러가지 다양한 대안을 물색하며 회원 참석율 증가를 위한 노력을 해왔지만 실제 실천하는 데는 많은 환경적 조건들이 따라주지...

  • 등록일: 2017-01-11

새빛교회 청년 대학부, 겨울수련회 가져 file

아리조나 새빛교회 (담임 오천국 목사)의 대학.청년부는 지난 12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플랙스탭의 선교관에서 겨울 수련회를 가졌다.  교회와 여선교회와 에녹회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23명의 청년들이 수련회에 참석했다. 2박 3일간 눈썰매, 야외활동, 레크레이션으로 즐거운 시간을 가졌고, 크...

  • 등록일: 2017-01-11

연합찬양팀 금년 첫 정기 찬양집회 가져 file

교회협의회 산하 아리조나 연합찬양팀은 금년 첫 정기 찬양집회를 1월5일 템피장로교회에서 가졌다.  이번 집회는 중국인 사역자를 초청하여 간증집회로 진행됐다. 강사 상가립(常家立) 사역자는 중국 천진의 흉부전문 병원에서 폐전문 의사로 근무하다 조기 은퇴하고 농촌지역의 목회자가 없는 가정교...

  • 등록일: 2017-01-04

"세상에서 가장 투자가치가 있는 대상 발견" 교협 주최... file

아리조나 교회협의회(회장 오기현 사관)가 주최하고 겨울수련회 준비위원회(위원장 윤원환목사)가 주관한 2세 연합 겨울 수련회가 지난 12월 26일(월)부터 29일(목)까지 프레스캇에 있는 캠프 파인락에서 열렸다.  당초 예상인원보다 적은 60여명이 참석한 수련회였지만 다년간 영어권 사역의 경험이 ...

  • 등록일: 2017-01-04

[독자투고]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겨울수련회를 은혜중에 마...

지난 12월 26일(월) 부터 29일(목)까지 3박 4일동안 아리조나교회협의회가 주최한 아리조나지역의 어린이들과 중고등부 학생들을 위한 겨울 신앙수련회가 하얀 눈으로 소복히 덮힌 프리스캇 파인락수양관에서 개최되었다. 크리스마스를 지낸 바로 다음 날이라 대부분의 가정들이 모처럼 가족여행을 떠나...

  • 등록일: 2017-01-04

[정정 및 사과공고]

지난 호 (655호, 2016년 12월 29일자) 3면에 실린 한인회장 신년사에서 본지 편집상의 실수로 한인회장의 이름이 전 한인회장의 이름으로 잘못 기재되어 <한인회장 이성호>로 정정합니다.  혼란을 드린 점 독자 여러분들과 특히 이성호 한인회장 본인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