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봄날은 간다

조회 수 479 추천 수 0 2016.04.26 12:02:43
소머즈 *.225.213.143  

 

 
봄날은 간다                                         이윤신
 
지나는 봄날의 자취마다
 젊음이 지나갔고

면사포 걷어올린 환한 웃음 속에
아이들이 뛰여 논다

우린 그렇게 풀밭 뒹구며
사랑을 먹으며 그들이 떠나감을

그제야  어미의 마음을 이해하려
늙은 어미의 눈이 그립다

꽃이 피는 봄날에 손잡고
노란  피여있는 등성을 오르며

뒷사람들의 두런 속에
 번의 발자국이 드리울까

감사하며 지내온 시간들이
사람들의 시간 속에 멈출 

우린  시절을 풍미하며
바람처럼 물처럼 흘러가겠지

지나는 봄날에 사랑하며
 봄날을  보내고 있는지

 깊은 마음속 나에게 물어본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 백수광부의 처 2016-12-05 335
153 12월의 독백 오광수 2016-12-05 121
152 단풍 최혜령 2016-10-28 415
151 가을편지 아이린우 2016-10-18 365
150 그렇지 아니한가 아이린우 2016-10-18 347
149 가을편지·1 이해인 2016-10-14 250
148 가을의 기도 김현승 2016-10-14 230
147 Bob Dylan-Blowing in the wind 밥딜런 2016-10-14 126
146 기쁨이 우박처럼 쏟아져 내린다 아이린우 2016-09-13 336
145 천형의 가시 최혜령 2016-08-12 471
144 치자꽃 설화 박규리 2016-08-12 319
143 여보게 이윤신 2016-07-01 493
142 박정희 권사님 남편께 최혜령 2016-05-31 954
141 '히말라야의 노새' 박경리 2016-05-01 577
» 봄날은 간다 소머즈 2016-04-26 479
139 아픈 건 이별이 아니고 그리움이려니 최혜령 2016-04-24 758
138 패랭이 꽃 최혜령 2016-04-17 442
137 봄날 이윤신 소머즈 2016-04-15 283
136 이보시게 웃으시게 최혜령 2016-04-11 270
135 몹시 우울한 날은 최혜령 2016-04-04 256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