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히말라야의 노새'

조회 수 577 추천 수 0 2016.05.01 09:36:29
박경리 *.251.97.34  

<어머니의 고단한 생을 생각함> 박경리의 '히말라야의 노새' 외 


+ 히말라야의 노새

히말라야에서
짐 지고 가는 노새를 보고
박범신은 울었다고 했다
어머니!
평생 짐을 지고 고달프게 살았던 어머니
생각이 나서 울었다고 했다

그때부터 나는 박범신을
다르게 보게 되었다
아아
저게 바로 토종이구나
(박경리·소설가, 1926-2008)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 백수광부의 처 2016-12-05 335
153 12월의 독백 오광수 2016-12-05 121
152 단풍 최혜령 2016-10-28 415
151 가을편지 아이린우 2016-10-18 365
150 그렇지 아니한가 아이린우 2016-10-18 347
149 가을편지·1 이해인 2016-10-14 250
148 가을의 기도 김현승 2016-10-14 230
147 Bob Dylan-Blowing in the wind 밥딜런 2016-10-14 126
146 기쁨이 우박처럼 쏟아져 내린다 아이린우 2016-09-13 336
145 천형의 가시 최혜령 2016-08-12 471
144 치자꽃 설화 박규리 2016-08-12 319
143 여보게 이윤신 2016-07-01 493
142 박정희 권사님 남편께 최혜령 2016-05-31 954
» '히말라야의 노새' 박경리 2016-05-01 577
140 봄날은 간다 소머즈 2016-04-26 479
139 아픈 건 이별이 아니고 그리움이려니 최혜령 2016-04-24 758
138 패랭이 꽃 최혜령 2016-04-17 442
137 봄날 이윤신 소머즈 2016-04-15 283
136 이보시게 웃으시게 최혜령 2016-04-11 270
135 몹시 우울한 날은 최혜령 2016-04-04 256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