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가을편지

조회 수 315 추천 수 0 2016.10.18 18:10:27
아이린우 *.162.80.126  

 

 

     그대와 나

     세월의 한 모퉁이에서      

     우연히 마주첬을때

     서로 알아보지 못하고 지나칠 만큼은

     변해 있지 말아요 

 

 

     만만찮은 세상살이가

     많이 힘 겨웠겠지요

 

     그래요

     잠들수 없었던 많은 밤들은 

     가슴 앓이가 되었겠지요 

   

     그래도 

     다시 볼수있는 행운을 놓처버리고

     남남처럼 스처지난후

     그대 였음울 알게 되었을때

     안타까움에 숨 막히지 않도록,

     그대를 느낌으로 알아보고 

     찬란했던 옛 시간속에

     잠시라도 머물수 있도록...

    

     우리 서로 

     너무 많이는 

     많이는 변해 있지 맙시다 

 

     벌써 가을 인가요 

     낙엽이 지네요. 

     .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바람을 타고 가는 세월 아이린 우 2016-12-27 298
158 나목 최혜령 2016-12-10 370
157 친구여! 일어나 담대히 맞서라 최혜령 2016-12-08 412
156 황조가(黃鳥歌) 유리왕 2016-12-05 281
155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 백수광부의 처 2016-12-05 277
154 12월의 독백 오광수 2016-12-05 89
153 단풍 최혜령 2016-10-28 310
» 가을편지 아이린우 2016-10-18 315
151 그렇지 아니한가 아이린우 2016-10-18 289
150 가을편지·1 이해인 2016-10-14 222
149 가을의 기도 김현승 2016-10-14 206
148 Bob Dylan-Blowing in the wind 밥딜런 2016-10-14 90
147 기쁨이 우박처럼 쏟아져 내린다 아이린우 2016-09-13 287
146 천형의 가시 최혜령 2016-08-12 397
145 치자꽃 설화 박규리 2016-08-12 283
144 여보게 이윤신 2016-07-01 467
143 박정희 권사님 남편께 최혜령 2016-05-31 842
142 '히말라야의 노새' 박경리 2016-05-01 549
141 봄날은 간다 소머즈 2016-04-26 454
140 아픈 건 이별이 아니고 그리움이려니 최혜령 2016-04-24 679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