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12월의 독백

조회 수 110 추천 수 0 2016.12.05 19:47:02
오광수 *.38.62.21  

 12월의 독백   ...오광수

남은 달력 한 장이 
작은 바람에도 팔랑거리는 세월인데 
한 해를 채웠다는 가슴은 내놓을 게 없습니다. 

욕심을 버리자고 다잡은 마음이었는데 
손 하나는 펼치면서 뒤에 감춘 손은 
꼭 쥐고 있는 부끄러운 모습입니다. 

비우면 채워지는 이치를 이젠 어렴풋이 알련만 
한 치 앞도 모르는 숙맥이 되어 
또 누굴 원망하며 미워합니다. 

돌려보면 아쉬운 필름만이 허공에 돌고 
다시 잡으려 손을 내밀어 봐도 
기약의 언질도 받지 못한 채 빈손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말입니다. 
해마다 이맘때쯤 텅 빈 가슴을 또 드러내어도 
내년에는 더 나을 것 같은 마음이 드는데 어쩝니까?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사십대 고정희 2017-05-24 14
169 지금 알고 있는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Kimberly Kirberger 2017-05-11 24
168 얼렁뚱땅 버무려진 내 시 최혜령 2017-05-11 20
167 들꽃 ari 2017-05-05 14
166  감나무 있는 동네 [2] 이오덕 2017-04-26 20
165 민들레 김용식 2017-04-25 19
164 기도 [2] 최혜령 2017-04-20 35
163 <쉽게 씨워진 詩> 윤동주 2017-04-14 14
162 아이야, 나오라! ari 2017-03-31 42
161 오랜만이야 최혜령 2017-03-14 111
160 유안진 2017-03-14 28
159 서정주 2017-03-14 25
158 바람을 타고 가는 세월 아이린 우 2016-12-27 483
157 나목 최혜령 2016-12-10 464
156 친구여! 일어나 담대히 맞서라 [2] 최혜령 2016-12-08 527
155 황조가(黃鳥歌) 유리왕 2016-12-05 311
154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 백수광부의 처 2016-12-05 306
» 12월의 독백 오광수 2016-12-05 110
152 단풍 최혜령 2016-10-28 381
151 가을편지 아이린우 2016-10-18 34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