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지난 해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사를 했으며 그 중 많은 수가 아리조나로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리드 밴 라인 마그넷 리포트에 의하면 아리조나는 2016년 이주 통계에서 전국 두 번째로 유입인구가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한 해 동안 1135 명 이상이 아리조나로 이주해 왔다. 이주 인구가 아리조나 보다 많았던 주는 플로리다로 1316 명이 이주했다.
아리조나의 뒤를 이은 주는 텍사스로 10여 년 만에 1위 자리를 내주었다. 텍사스에는 지난 해 891 명이 유입되어 2015년의 2558 명과 큰 차이를 보였다. 
알리드 밴 라인의 레슬리 버톨리는 지난 해 3위를 차지했던 아리조나가 강력하게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톨리는 "텍사스는 그동안 파워하우스였지만 은퇴지역으로 유명한 플로리다와 아리조나가 역시 강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노스 캐롤라이나와 유타도 5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일리노이와 캘리포니아는 인구가 가장 많이 빠져나간 주로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 해 일리노이에서는 1285 명이 빠져나갔으며 캘리포니아에서는 1060 명이 나갔다. 이 부문에서 펜실베니아, 뉴욕, 그리고 뉴저지가 5위 권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민들이 가장 많이 이주한 국가는 캐나다이며 그 가운데서도 온타리오로 가장 많이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7-01-04

지난 해 아리조나 유입인구 전국 두 번째로 많아

지난 해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사를 했으며 그 중 많은 수가 아리조나로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리드 밴 라인 마그넷 리포트에 의하면 아리조나는 2016년 이주 통계에서 전국 두 번째로 유입인구가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한 해 동안 1135 명 이상이 아리조나로 이주해 왔다. 이주 인구가 아...

  • 등록일: 2017-01-04

하누카 기간 가정 집 앞 촛대 나치 상징으로 훼손돼

하누카 기간 중 챈들러의 한 주택 앞에 세워진 큰 촛대를 누군가가 나치의 상징인 십자 꺽쇠 모양으로 바꿔놓아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사건은 하누카 여섯 번째 밤에 발생했으며 선시티의 회당에서 이와 유사한 신고가 있은지 하루 만에 일어났다.  유태인 부부 나오미와 세스 일레스는 세 아들과 함께 ...

  • 등록일: 2016-12-28

2016년 아리조나 10대 뉴스

1) 최저임금 인상안 통과수많은 아리조나 근로자들의 최저임금이 2017년 1월1일 부로 인상된다. 법제안 206이 유권자들의 투표로 통과되면서 현재 8.05 달러인 최저임금이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12 달러까지 인상되며 유급 병가도 의무화된다. 아리조나 상공회의소에서는 이를 저지하기 위해 소송 중이...

  • 등록일: 2016-12-28

히글리학군, 새로운 차터스쿨 부지 허용에 불만 표출

3년 전 길버트 시 관계자들은 좋은 위치에 부지를 매입하려던 히글리 통합학군에게 매입을 하지 말 것을 설득했었다. 그런데 12월 초, 시에서는 새로운 K-12 차터 스쿨이 그 부지로 들어오는 것에 대한 초기 승인을 해주었다. 이 같은 타운의 결정은 히글리와 길버트 통합학군 관계자들을 분노하게 만들...

  • 등록일: 2016-12-28

"나 입양됐다!"...아리조나 3살 소년 사진 화제

크리스마스를 몇 일 앞둔 시점에서 입양된 소년의 사진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리조나주 위탁 시스템에서 832일을 보호받던 마이클 (3세)가 타라 몽고메리의 가정으로 입양된 것이다. 몽고메리는 마이클의 라스트 네임이 이미 그녀의 두 딸과 같았다며 입양 전부터 가족과 잘 어울리는 아...

  • 등록일: 2016-12-28

"소포 박스도 치우고 불우이웃도 돕고"...박스 기부 서...

홀리데이 시즌 중에 직접 업소에서 쇼핑을 하기 보다 온라인으로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각 가정마다 카드보드 박스도 쌓여가고 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면서 사회에 도움도 줄 수 있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곳이 있다.  Give Back Box에서는 굿윌과 아마존을 비롯한 온라인 업소들...

  • 등록일: 2016-12-28

아리조나 등 남서부 지역 자선남비 모금 감소

올 해 아리조나, 뉴멕시코, 그리고 남부 네바다 등의 구세군 자선남비 모금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세군에 의하면 올 해 450만 달러를 기대했지만 이들 지역의 총 모금액은 330만 달러에 그쳤다고 한다.  멜라니 스트룹 구세군 대변인은 올 해 자선남비 모금을 허용하는 업소들이 줄었을 뿐만 아...

  • 등록일: 2016-12-21

대법원, "최저임금 인상안 발효 중단은 불공정"

유권자 투표로 통과된 최저임금 인상 저지하려던 비즈니스의 단체의 요청에 대해 지난 주 금요일 담당 판사가 거부를 결정했다.  마리코파 카운티 대법원의 다니엘 킬리 판사는 아리조나 상공회의소에서 바로 하루 전에 소송을 제기한 것이기 때문에 곧 다가올 인상안 발효를 임시로 중단하는 것은 불공...

  • 등록일: 2016-12-21

피닉스 소방관-경찰관, 화재 피해 가정에 깜짝 선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집이 모두 불타버린 피닉스의 한 가정을 위해 피닉스 소방관들과 경찰들이 모여 위로의 시간을 마련했다.  87세의 제니 로스는 지난 주 목요일 오전 집에 화재가 발생해 자신이 돌보던 3개월, 4개월 된 손주들과 함께 간신히 살아 나오기는 했지만 모든 소유물은 물론 52년 간 살아...

  • 등록일: 2016-12-21

피닉스 단체, "대응시간 단축 위해 순찰경관 늘려야"

피닉스의 한 시민단체가 순찰 경찰 숫자가 부족해 사건이 발생했을 때 대응시간이 길어짐으로 인해 시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피닉스를 위한 시민들'의 닐 하다드는 절도피해가 잦은 업소의 경우 특히 더 큰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장 흔한 사건 중 하나가 벟湊?런붅막?맥주...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