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지난 해 11월 선거 후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리조나주의 선거의 선명성은 전국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The Perceptions of Electoral Integrity Survey에서는 각 주에 거주하는 정치 전문가들에게  국제 기준에 비추어 선거 전, 선거 중, 그리고 선거 후에 얼마나 잘 진행되었는지를 질문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실제 선거 자체의 투명성이 아니라 체감되는 선거 선명성 자각도를 측정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 방식은 전 세계적으로 공신력을 인정받아 선거 진행 비교에 사용되고 있다. 우려되는 점은 실제 증거가 없는 선거 사기 또는 부패가 자칫 투표과정에서 유권자들의 신뢰를 잃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아리조나의 뒤를 이은 최악의 주들은 위스콘신, 테네시, 오클라호마, 그리고 미시시피 등이다. 반대로 최고의 선명성이 인지된 주는 버몬트, 아이다호, 뉴 햄프셔, 아이오와, 그리고 뉴멕시코 등이다. 
이번 조사는 선거 선명성 프로젝트에 의해 진행됐다. 이것은 전 세계의 선거 선명성을 조사하는 하버드대학과 시드니대학에서 공동으로 진행하는 독립 프로젝트이다. 
2016년 미국 선거에 대한 조사에는 각 주의 대학에 소속된 정치학자들 총 726 명이 참여했으며 선거일 2주 후에 설문지를 작성했다. 질문 중에는 투표 정보가 충분히 제공됐는가, 일부 시민들은 유권자로 등록되지 않은 경우도 있는지, 언론에서 공정한 보도를 했는지, 부유층이 선거를 샀다고 볼 수 있는지 등이 포함됐다. 
설문지 내용은 100 점 단위로 해 분석했다. 아리조나는 53 점을 기록했으며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버몬트는 75 점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아리조나의 선거구 경계, 주 선거법, 그리고 선거재정 등에서도 최악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부문은 개표와 투표과정이었다. 투표하기가 쉽고 안전하며 공정하게 개표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다른 주들의 평균 수준을 넘지 못한다. 
이 같은 점수는 전국적으로 문제를 공개하게 만든다. 예를 들어 선거 중에 부정투표 같은 것이 더 많은 관심을 받지만 전문가들은 오히려 특정 정당에 유리하게 편성된 선거구 등을 문제점으로 부각시켰다는 것이다. 
선명하지 못한 선거라는 평가에 대한 결과는 매우 심각하다. 정치기관에 대한 주민들의 신뢰가 떨어지며 민주주의에 대한 믿음도 낮아지게 되기 때문이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7-01-11

스프라우트 올 해 전국적으로 36개 스토어 오픈 예정

피닉스에 본사를 둔 스프라우트 파머스 마켓이 올 해 전국 적으로 36개의 신규 스토어를 오픈하며 아리조나에도 한 개 스토어가 추가된다.  스프라우트는 올 해 캘리포니아에 5개, 조지아에 4개, 플로리다에 3개, 텍사스와 콜로라도에 각각 2개, 그리고 캔사스, 노스 캐롤라이나, 아리조나 프레스컷에 ...

  • 등록일: 2017-01-04

카운티 동물보호센터 임신한 개 중성화 수술 논란

지난 달, 한 해를 마무리하는 가운데 마리코파 카운티 동물 보호소에서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다. 두 마리의 임신한 개들에게 중성화수술을 시키고 태어나지도 않은 25 마리의 새끼들을 버린 것이다. 보호소에서는 보호 중인 개들이 너무 많아 숫자를 줄이기 위한 방책이었다고 설명했다.  카운티 관계...

  • 등록일: 2017-01-04

갱단 출신 장애인 청소년 선도에 두 번째 인생 바쳐

제임스 힌클리는 그가 17세였던 1991년에 9 밀리 총상으로 죽음 직전까지 이르렀었다.  힌클리는 아직도 그의 입 안에 고였던 피 맛과 사람들의 소리지르던 것이 기억이 난다고 말한다.  메리베일에서 성장한 힌클리는 총상을 입을 당시 갱단의 일원이었다. 그는 갱단은 자신에게 아버지와 같은 존재였...

  • 등록일: 2017-01-04

메사 한 주민, 크리스마스 이브에 840만 달러 복권 당첨

메사에 거주하는 한 주민이 크리스마스 이브에 840만 달러 복권에 당첨됐다.  아리조나 로터리국의 니키 오셰이 대변인은 이 주민이 12월14일에 크림슨 로드와 서던 에브뉴 부근의 한 주유소에서 픽 복권을 구입했으며 같은 날 당첨됐다고 말했다. 당첨자는 신원을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오셰이는 전했...

  • 등록일: 2017-01-04

글렌데일 쌍동이 11분 차이로 서로 다른 해에 태어나

글렌데일의 쌍동이 아기의 출생 연도가 서로 달라 화제다.  글렌데일의 한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쌍동이 아기 중 소여 셰이는 2016년 12월31일 11시50분에 출생했으며 그의 남동생 에버렛은 11분 뒤인 2017년 1월1일 12시1분에 출생했다.  쌍동이 이기들은 홀리와 브랜든 셰이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배너...

  • 등록일: 2017-01-04

아리조나 주 선거선명성 자각도 전국 최악

지난 해 11월 선거 후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리조나주의 선거의 선명성은 전국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The Perceptions of Electoral Integrity Survey에서는 각 주에 거주하는 정치 전문가들에게  국제 기준에 비추어 선거 전, 선거 중, 그리고 선거 후에 얼마나 잘 진행되었는지를 질문했다.  ...

  • 등록일: 2017-01-04

크로우 총장, "아리조나 로봇시대 맞을 준비 안돼있어"

동부밸리 파트너십의 연례 경제전망 발표회에서 아리조나 주립대학 (ASU) 마이클 크로우 총장은 아리조나가 테크놀러지가 인간의 일을 대신하는 시대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것이 앞으로 20년 간 주 경제와 사회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아와투키 풋힐즈의 보도에 의하면 크로우 총장은 ...

  • 등록일: 2017-01-04

그랜드캐년 주변 기념물 지정에 환경단체-주정부 대립

그랜드 캐년 국립공원 인근에 국가 기념물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운동단체들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에 힘입어 희망을 갖게 됐지만 덕 두씨 주지사는 대통령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경우엔 법적투쟁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주 초, 오바마 대통령은 유타와 네바다에 새로운 기념물을 지정했다...

  • 등록일: 2017-01-04

66번 도로 기념 라이센스 플레이트 발매 시작

역사적인 66번 도로를 기념하는 라이센스 플레이트 판매가 12월 19일부터 시작됐다.  가격은 25 달러이며 각 수익금 중 17 달러는 역사유물 보존에 사용된다.  아리조나 교통국의 스티브 엘리엇 대변인은 1월1일 현재까지 66번 도로 기념 플레이트 160개가 주문됐다고 전했다. 올 해로 66번 도로는 90 ...

  • 등록일: 2017-01-04

지난 해 아리조나 유입인구 전국 두 번째로 많아

지난 해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사를 했으며 그 중 많은 수가 아리조나로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리드 밴 라인 마그넷 리포트에 의하면 아리조나는 2016년 이주 통계에서 전국 두 번째로 유입인구가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한 해 동안 1135 명 이상이 아리조나로 이주해 왔다. 이주 인구가 아...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