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올 해 신규 주택 구매자들의 부담이 커지게 됐다. 
물론 크게 오르는 것은 아니지만 건축회사들은 부지와 인건비 인상에 따른 주택 가격 인상을 준비하고 있다. 
아리조나 주택 분석가 짐 벨피오레는 밸리의 신규주택 가격이 올 해 평균 7-9 퍼센트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6년에는 신규 주택 가격이 2 퍼센트 인상됐었다. 
지난 목요일 열린 연례 밸리 주택전망 모임에서 벨피오레는 강연장을 가득 메운 주택 건설업자들과 개발자들, 그리고 부동산 관계자들에게 "최근 주택 건설 산업에서 가장 큰 이슈는 평가절상"이라고 말했다. 지난 2년 간 건설 비용이 50 퍼센트 올랐기 때문이다. 
메트로 피닉스 주택 건축업자들과 6만 에이커 이상의 개발자들은 주택 가격이 건설비용과 함께 계속 오르지는 안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리티지 홈의 스티브 힐튼 최고경영자는 최근 주택시장 회복은 느낌이 좋지만 대단한 회복은 아니라고 말했다. 비용은 올랐지만 이윤이 적기 때문이다. 
밸리 빌더들은 대공황 중 부동산 시장이 붕괴되면서 쏟아져 나왔던 싼 가격의 부지를 구매해왔지만 더 이상 그렇게 저렴한 부지는 찾기 어렵다. 게다가 건축 인력도 모자라 비용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 해 11월 밸리의 신규 주택 중간값은 31만1천 달러였다. 지난 해 6월에 비해 1천 달러 정도 오른 것이다. 
주택 빌더들이 올 해 가격을 올리는 이유 중 또 하나는 수요의 증가이다. 
물론 붐을 이루던 시절 수준으로 회복하려면 아직 몇 년은 더 기다려야 하겠지만 지난 해 밸리 전역에 지어진 신규 주택은 약 1만8천 채였다. 부동산 시장이 절정에 이르렀던 2006-07 년에는 6만 채 이상이 지어졌었다. 그러나 지난 해에는 그에는 훨씬 못 미치지만 시장 붕괴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벨피오레는 올 해 피닉스 지역에는 2만1천 채 이상의 신규 주택이 지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빌더들은 주로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비교적 저가의 주택들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게한 홈즈의 마크 모스켈은 이자율의 인상은 그 만큼 주택 구매자들에게 부담이 커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프레디 맥에 의하면 지난 해 8월에 3.5 퍼센트였던 30년 모기지의 평균 이자율은 지난 주 4.3 퍼센트로 올랐다. 
이날 모인 주택 빌더들은 올 해 피닉스 지역에 증가하는 초보 주택 구매자들을 겨냥한 주택을 건설하자는 데에 동의했다. 앞으로 주택 시장에 가장 큰 소비자들이 밀레니얼 세대이기 때문이라고 풀티 홈의 그렉 에이브람스는 말했다. 
게다가 임대료가 인상되면서 밀레니얼 세대의 주택 구매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이들이 신규 주택에 얼마나 돈을 쓸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 밸리 주택 빌더들이 당면한 가장 큰 숙제이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7-01-18

챈들러 시, 일본계 미국인 수용 기념공원에 키오스크 헌정

챈들러 시는 이번 주말, 2차 세계대전 일본계 미국인들을 수용했던 캠프 부근의 파크에 역사 안내 단말기 (키오스크)를 헌정하기로 했다.  이번 주 토요일 오전에 시 관계자들과 전 피억류자들이 노조미 파크에서 열리는 헌정행사에 참석한다.  키오스크에는 힐라 리버 전시 외국인 수용센터의 역사와 ...

  • 등록일: 2017-01-11

판타지 스포츠 금지하는 아리조나 카지노는 증가

아리조나는 도박을 가장 엄격하게 금하는 주 가운데 하나였다. 그러나 1988년 주의회에서 인디언 도박규정법을 통과시키면서 아리조나의 카지노 도박은 확산되기 시작했다. 현재 주 내 부족 영토에는 23개의 카지노가 운영되고 있다.  이전까지는 1980년에 복권이 승인되면서 아리조나에서는 개와 말 경...

  • 등록일: 2017-01-11

올 해 신규 주택 가격 인상될 듯...비용과 인건비 상승

올 해 신규 주택 구매자들의 부담이 커지게 됐다.  물론 크게 오르는 것은 아니지만 건축회사들은 부지와 인건비 인상에 따른 주택 가격 인상을 준비하고 있다.  아리조나 주택 분석가 짐 벨피오레는 밸리의 신규주택 가격이 올 해 평균 7-9 퍼센트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6년에는 신규 주택 가격...

  • 등록일: 2017-01-11

나체 여성, 카운티 셰리프 트럭 타고 하이웨이 질주

지난 주 목요일 나체로 마리코파 카운티 셰리프국의 트럭을 타고 질주한 여성이 체포됐다.  셰리프국에 의하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나체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보안관보 프란시스코 캠필로가 피닉스 메트로 남쪽 힐라 밴드의 셸 주유소로 출동했다.  캠필로가 그 여성을 덮어줄 것을 찾기 ...

  • 등록일: 2017-01-11

새끼 골든 리트리버 쇠파이프로 구타한 템피 남성 체포돼

템피 경찰은 새끼 골든리트리버의 머리와 몸을 쇠파이프로 반복해서 때린 남성을 체포했다.  신고를 한 이웃은 지난 11월부터 동물의 비명소리가 여러 번 들렸지만 어디에서 나는 소리인지 알지 못하다가 지난 주 수요일 발견하게 됐다고 경찰에 전했다.  템피 경찰에 의하면 이웃에 사는 그 여성이 소...

  • 등록일: 2017-01-11

아리조나 주민 음주율 약 52%로 전국 상위권 포함

워싱턴 포스트 보도에 의하면 아리조나가 월별 음주량에서 상위권에 포함됐다. 그러나 12세 이상의 아리조나 주민들의 음주율은 2008년부터 2015년까지 상대적으로 변동이 없다.  2008-2009년의 아리조나의 음주율은 51.15 퍼센트였으며 2015년은 51.19 퍼센트로 소폭 증가했다.  그러나 아리조나는 뉴...

  • 등록일: 2017-01-11

스카츠데일, 2017년 최고의 취업도시로 선정 돼

재정 관련 웹사이트 월렛허브에서는 2017년 취업을 위한 최고의 도시로 스카츠데일을 선정했다.  메트로 피닉스에서는 스카츠데일 이외에도 챈들러, 템피, 피오리아, 길버트 등이 20위권 내에 포함됐다.  스카츠데일은 지난 해 16위에서 1위로 올라서 더욱 주목된다. 올 해 스카츠데일은 월렛허브의 취...

  • 등록일: 2017-01-11

피닉스 학부모-교육자들 교육부장관 지명자 반대 시위

개학과 아리조나 주의회 회기 시작을 앞두고 지난 일요일 학부모들과 교육자들이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이들은 24 스트릿과 캐멀백 로드 부근 존 매케인과 제프 플레이크 연방 상원의원들의 사무실 앞에서 시위를 벌이기로 결정했다. 시위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교...

  • 등록일: 2017-01-11

아리조나 개스 값 지난 연말부터 계속 오름세

12월 말 이후 오르기 시작한 개스 값이 지난 주에도 계속 오름세를 보였다.  AAA 아리조나 관계자들은 지난 주 아리조나 전체 평균 개스 값은 2.14 달러를 기록했으며 12월 마지막 주에 비해 3센트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주 전국 평균은 갤런 당 2.35 달러로 그 전 주에 비해 6 센트가 올랐다. ...

  • 등록일: 2017-01-11

새 해 맞이 전후 4시간 동안 피닉스 총격 신고 360건

2016년을 마감하고 2017년이 시작될 무렵 약 4 시간 동안 피닉스 경찰에 총격 사건과 관련된 신고 건수가 지난 해에 비해 급증한 것으로 보고됐다. 12월31일에서 1월1일로 넘어가는 밤 12시를 기점으로 두 시간 전과 두 시간 후에 360 건 이상의 총기사건이 신고됐다. 지난 해 같은 기간에는 280 건이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