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song jong chan.jpg



옛날 어느 마을에 한 관리가 살았는데, 그에게는 소령(小玲)이라는 딸이 있었습니다. 이 관리의 집에는 남자 하인이 있었는데, 이름이 소복(小伏)이었습니다. 하인 소복은 성품도 좋고 총명하였고, 요즘말로 초콜렛 복근을 가진 건장한 체격의 청년이었고 또 근면하여 주인에게 뿐만 아니라 온 마을 사람에게 인정을 받았습니다.                      

처녀로 자란 주인집 딸 소령은 평소에 하인 소복을 마음에 두어 오다가 마침내 그를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이 사실을 눈치 챈 관리는 이렇게 생각하였습니다.

"어찌 하인을 사위로 맞아들인단 말인가!" 그래서 중매쟁이를 놓아 딸 소령을 양반집 아들과 혼인을 시키려고 하였습니다. 이 사실을 알게된 소령은 소복을 불러 신세타령과 함께 의논하였습니다.

"어떻하지?  아버지가 다른 사람과 혼인시키려 하는데..." 

"우리가 결혼할 수 있는 무슨 방법이 없을까?"

"달아나 버리자!"

그들은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가서 살기 위하여 한밤 중에 집을 떠났습니다. 그리고 한참을 걸어 어느 작은 마을에 도착했습니다.

여러 날 동안의 배고픔과 추위에 지친 소령은 풍습병(風濕病)에 걸려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풍습병의 원인은 사기(邪氣)인 풍(風)과 습(濕)이었습니다. 이것이 몸으로 침입하여 온 몸의 뼈마디가 아픈 병이 풍습병인데, 오늘날 류마티스성 관절염을 말합니다.

하인 소복은 주야로 사랑하는그녀를 극진히 간호하였습니다. 하루는 소복이 소령을 위하여 약초와 먹을 것을 구하러 활을 메고 산으로 갔습니다. 갑자기 눈앞에서 한 마리의 산토끼가 뛰어가는 것을 보고 그는 활시위를 당겼습니다. 화살은 토끼의 뒷다리에 박혔습니다. 토끼는 화살이 박힌 다리를 끌면서 계속 달아났습니다. 소복은 그런 토끼를 놓칠 새라 계속 쫒아갔습니다. 한 그루의 소나무 밑에 있던 토끼가 갑자기 온데간데없이 사라졌습니다. 그 때에 소복은 소나무 밑에서 화살만 발견했습니다.

"토끼는 안 보이고 화살만 남아 있다니 이상하군!"

소복이 다가가 화살을 집으니 그 자리에 둥그런 구멍이 생겼습니다. 그곳을 보니 흰 감자와 비슷하게 생긴 것이 있었습니다. 소복은 놀랍고 기이하게 생각되어 그것을 파내서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소복은 소령에게 자초지종을 이야기한 후에 그것을 끓여 두 사람이 함께 먹었습니다.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난 소령은 몸이 훨씬 가뿐해졌습니다.

"소복씨! 몸이 좀 나은 것 같아요!"

소령의 말에 신이 난 소복은 어제 그곳으로 다시 갔습니다. 거기서 그것들을 더 캐어와 소령에게 먹이니 소령의 병은 점점 나아졌고, 마침내 완쾌되어 여러 자녀를 두고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이 약초가 소복(小伏)과 소령(小玲)에 의해 처음 발견되었다고 하여, 사람들은 이 두 사람의 이름에서 한 자씩 모아 '복령(茯玲)'이라고 불렀습니다.

복령은 구멍버섯과에 속하는 복령균의 균핵을 말린 것입니다. 즉 자연적으로 죽은 소나무나 벌채한 지 3~4년이 지난 소나무의 뿌리 주위에 기생하는 부정형(不定形)의 균체(菌體)로, 그 크기가 일정하지 않고 축구공같이 구형(球形) 또는 부정형(不定形)의 덩어리이며, 내부는 육질의 과립상태인데 유백색 또는 담홍색을 보이고, 신선한 것은 소나무의 향긋한 냄새가 납니다. 흔히 4~5년 된 것을 한의학에서 우량품으로 칩니다. 백색이고 질(質)이 견실한 것을 백복령(白茯玲)이라 하여 상품으로 정하고, 담홍색이며 질이 가볍고 약한 것을 적복령(赤茯玲)이라 하여 하품이라 합니다. 그리고 복령이 소나무 뿌리를 싸고 있는 것을 복신(茯神)이라 합니다. 복령의 성분은 식물섬유소 · 파키모스(pachymose) · 과당 · 포도당 · 탄산칼슘(석회) 등으로 되어 있습니다. 성질은 평(平:차거나 덥지 않고 중간인 것)하고 독이 없으며, 단맛이 나면서 약간 걸끄러운 맛을 띠고 있습니다. 주로 심장 · 폐 · 비장 · 위 · 신장의 경락(經絡)에 작용합니다. 복령은 필요없는 수분이나 습기가 체내에 머물지 않도록 배출시키고, 소화기능을 튼튼하게 하며 정신신경계통을 안정시키는 효능이 있습니다. 이는 주로 소변의 이상을 동반하는 부종이 있을 때, 수분을 조절하거나 배출할 목적으로 사용합니다. 수분이 비정상적으로 국소에 장기간 머물러서 끈끈해진 것을 담음(痰飮)이라 하는데, 이 담음으로 인해 생기는 위(胃)에서 출렁거리는 소리가 나면서 나타나는 수양성 구토, 가래, 기침 등의 증상을 복령이 다스립니다.


경보당 한의원 (480) 314-0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4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복령(茯玲)과 전설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10-26
939 [이범용의 기업열전] 세계인의 청량 음료 코카콜라 이야기- 붉은 색 코카콜라 배럴 열차타고 전국으로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10-19
93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복령(茯玲)과 전설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10-19
937 [이범용의 기업열전] 세계인의 청량 음료 코카콜라 이야기- 자본금 십만달러 코카콜라회사 탄생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10-12
»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복령(茯玲)과 전설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10-12
935 [이범용의 기업열전] 세계인의 청량 음료 코카콜라 이야기- 발명은 천재 경영은 둔재 펨버튼 사망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10-05
93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삽주 뿌리 3(백출,창출)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10-05
933 [미셸김 원장 칼럼] 코스모스 인생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28
932 [이범용의 기업열전] 세계인의 청량 음료 코카콜라 이야기- 펨버튼 아들 코카콜라 명칭 사용을 거부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28
93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삽주 뿌리 2(백출,창출)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28
930 [이범용의 기업열전] 세계인의 청량 음료 코카콜라 이야기- 상경 4년 후 사장되어 전주인 딸과 결혼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22
92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삽주 뿌리 1(백출,창출)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22
928 [미셸김 원장 칼럼] 우리도 선진국민 대열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14
927 [이범용의 기업열전] 세계인의 청량 음료 코카콜라 이야기- 작은 거인, 코카콜라를 품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14
92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하수오 2(何首烏)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14
925 [미셸김 원장 칼럼] 우리는 어느 나라 국민일까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07
924 [이범용의 기업열전] 세계인의 청량 음료 코카콜라 이야기- 거룻배처럼 떠도는 코카콜라 소유권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07
92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하수오 1(何首烏)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07
922 [미셸김 원장 칼럼] 우리네 삶이로구나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01
921 [이범용의 기업열전] 세계인의 청량 음료 코카콜라 이야기- 1달러에 넘어간 코카콜라 제조 비법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6-09-0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