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지난 12월 26일(월) 부터 29일(목)까지 3박 4일동안 아리조나교회협의회가 주최한 아리조나지역의 어린이들과 중고등부 학생들을 위한 겨울 신앙수련회가 하얀 눈으로 소복히 덮힌 프리스캇 파인락수양관에서 개최되었다.

크리스마스를 지낸 바로 다음 날이라 대부분의 가정들이 모처럼 가족여행을 떠나는 때이기도 했지만, 자녀들의 신앙훈련을 위해 어렵게 결정한 가정들과 자녀들을 반기기라도 하는 듯 어느 여행지도 비할수 없을 정도로 학생들을 맞는 신앙캠프장은 보석같이 빛나고 있었고, 아무도 밟지 않은 무릅에 빠질 만큼 쌓인 눈은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웠다. 
게다가 날씨는 너무나 화창하고 포근하여 처마 밑에 달린 고드름에서는 찬란하게 빛나는 물방울이 아름답게 떨어지고 있었다. 
마치 눈을 보고 달려가는 바둑이처럼 아이들은 새 눈을 사각 사각 밟으며 마냥 신기해했고, 그 중 몇몇은 태어나서 눈을 처음 밟아 본다며 신기해 하는 아이들도 있었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크고 작은 아이들은 눈싸움을 하며 눈사람을 만드는 모습이 그렇게 행복하게 보일 수가 없었다. 나는 아이들을 데리고 이곳에 온 것이 너무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미국 생활 20년을 훌쩍 넘기면서 이렇게 마음껏 즐기는 아이들의 그 밝고 맑은 웃음소리를 좀처럼 들어보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이번 캠프의 특징은 늘 중고등부 청소년들을 중심으로 가졌던 예년의 캠프와는 달리 2학년에서 6학년까지의 어린 학생들을 포함시켰다는 것이다. 벌써 연초부터 교회협의회 목사님들은 어린아이들을 위한 신앙훈련의 필요성을 말씀하여 주셨기에 올 2016년에는 큰 마음을 먹고 어린아이들을 위한 캠프를 청소년들과 완전히 분리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사실 이것은 쉬운 일은 아니었다. 어린아이들에게는 청소년들보다 몇 배의 관심과 손길이 필요하고, 아이들을 훈련하는 전문성 역시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재정적인 어려움도 큰 부담이 되기도 했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특별히 어린 학생들의 신앙훈련에 비젼과 전문적인 경험을 가지고 계시는 다니엘오 선생님과 박일력 선생님 외 여러 헌신된 교사들이 아이들을 위해 자비량으로 아이들을 돌봐주기로 했다. 
그래도 나의 생각에 이런 어린아이들에게 불과 몇일 동안의 짧은 기간동안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 하는 걱정과 염려가 된 것은 사실이었다. 그런데 놀라웠다. 우리 구세군교회에서는 전혀 신앙생활을 하지 못하는 동네의 멕시칸 아이들을 위해 성도들이 헌금을 모아 선교하는 마음으로 다섯 명이나 되는 아이들도 함께 보내었는데 이 아이들이 그 몇일 동안의 캠프를 통해 큰 변화를 가져오는 것을 내눈으로 보았고, 또한 아이들이 함께 찬양하는 모습은 오히려 형과 누나들을 능가하는 수준이었다. 게다가 어떤 아이들은 그 짧은 기간동안 요한복음을 1장 전체를 완전히 암송하는 아이들까지 있었다. 
솔직히 그러한 변화는 목회자인 나 자신이 내 자녀들을 평생 키워오면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큰 변화이기도 했다. 생각해보면 나 자신도 어린시절 짧은 신앙캠프를 통해 예수님을 알게 되었고, 나의 모든 삶을 헌신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왜 내 자녀들은 나와 같은 이러한 변화와 결단을 갖지 못할까 종종 서운하게 여긴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면서도 나는 내 아이들에게 이러한 신앙캠프의 기회를 만들어 주지 못했음을 알게 되었다. 그것은 내가 원하는 것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나는 왜 지금까지 내 아이들에게 이런 기회를 적극적으로 마련해주지 못했을까? 내가 생각해도 나자신이 참 원망스러운 생각이 들었다.
나는 어린아이들의 집회실과 중고등부 학생들의 집회실을 번갈아가며 관찰해보았다. 중고등부 학생을 가르치는 강사님은 한인 2세이시고, 캘리포니아 웨스트레이크 교회의 2세 담당 목사님이신 Rev. Franky Lee Bowder 목사셨다. 그는 자신이 청소년기의 가정과 교회생활속에서 경험했던 여러 가지 아픔과 갈등들을 학생들에게 소개하며, 아이들과 꼭 같은 복장과 제스쳐로 아이들과 하나가 되어주셨다. 그는 말씀 중에 아무리 인생의 어려움과 청소년기의 방황과 갈등이 있다할지라도 그 모든 것은 하나님의 손에 있는 것이라며, 비록 우리 자신과 현실만을 바라본다면 좌절하고 원망할 수밖에 없을지라도 그 어려움속에서도 하나님을 바라보면 그 모든 어둡고 힘들었던 모든 조각 조각들이 하나님이 사용하시는 귀한 인생의 도구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말 학생들 모두에게 내가 꼭 하고싶은 이야기들었다. 
늘 하고 싶지만 이제는 언어가 장벽이 되어 표현하지 못했던 나의 이야기들을 그는 마치 속사포와도 같이 속시원하게 말하는 모습을 보며, 정말 나와는 너무 다르구나하는 생각도 들었다. 
나 역시도 한 때 아이들을 가르치는 Youth Pastor 였는데, 나 혼자만으로는 내 아이들을 갈등과 방황 속에서 건져주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이었다. 그런데 내 아이들이 지금 이곳에서 함께 즐거워하며, 은혜를 받고 있는 모습이 그렇게 고마울 수가 없었다. 
설교가 끝나고 학생들은 각 소그룹으로 모여 함께 교사와 함께 간절히 기도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어느 새 나의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더 감사했던 것은 아리조나에서 조국의 통일운동을 이끌고 계시는 전태진 장로님과 일행들이 오셔서 한국의 통일과 태극기를 소개하며 통일의 필요성에 대하여 그룹별로 토의해서 발표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정말 참 유익한 시간이었다.
올해의 신앙캠프를 지도해주신 피닉스장로교회 윤원환 목사는 자신도 이렇게 짧은 기간의 신앙캠프가 학생들에게 이토록 큰 도움과 신앙의 유익이 될 줄 기몰랐다며 기대 이상이라고 말하며 이 캠프를 위해 후원해주신 분들께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어려움중에서도 교사와 리더들이 모두 자신들이 손수 모든 비용을 들여 수고해주시는 교사들의 헌신과 노고가 없었다면 이번 캠프는 불가능했다며 교사들과 리더들에게 감사를 표했고, 이렇게 좋은 기회에 보다더 많은 우리 자녀들이 참석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나는 어린 우리 아이들의 신앙성장을 위해서는 이러한 신앙캠프를 교단과 교회의 벽을 넘어 매년 개최하여 누구든지 쉽게 그리고 함께 참여할 수 있게해야함을 절감했다. 이마저도 우리 한인사회와 교회들이 우리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해 기회를 마련해주지 못한다면 그것은 참으로 세월호의 아픔을 만든 사건 만큼이나 우리 교민사회의 부끄러운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리 어려운 여건과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우리 자녀들을 위한 신앙캠프만은 꼭 지금부터 다시 준비하여 다음 해부터는 보다 더 풍성하고 효율적인 신앙캠프가 되게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다시 한 번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무사히 그리고 은혜롭게 모든 캠프를 잘 마칠 수 있도록 여러모로 후원해주신 분들께 진심어린 감사를 드리고 싶다. 
또한 지금부터 다시 앞으로우리 아이들의 신앙훈련을 위해 재정적으로 후원해주실 교회와 기관, 그리고 가정들이 계시다면 언제라도 KCCA(아리조나교회협의회) 7238 N. 61stAve. Glendale, AZ 85301 로 2016년 12월 날짜로,2세 사역후원이라고 써서 보내주시면 세금공제를 해드리며 우리 아이들을 위해 소중하게 쓰이게 된다. 

자세한문의: 오기현사관 (623)249-9828 
List of Articles
날짜sort 제목
  • 등록일: 2017-02-15

아리조나 한글학교 개강 - 학생 계속 모집중 file

아리조나 한글학교 (교장 민안식) 2017년도 봄학기가 2월6일 개강했다. 한글학교 봄학기는 2월6일부터 5월3일까지 매주 월요일 2개 클래스, 수요일 3개 클래스 등 등급별 총 5개 클래스로 진행된다. 또한 화요일에는 영어학교가 한 클래스 진행되는데 주로 5, 60대 한인들이 수업을 받고 있으며 영어회...

  • 등록일: 2017-02-15

최경주 프로골퍼와 메이저리그 최지만 선수, 은혜교회 예배 참석 file

최근 3주 동안 최경주 PGA 프로골퍼와 최지만 메이저리그 야구선수가 은혜교회 (송석민 목사, 전종우 목사)의 2부예배에 참석하여 후 성도들과 함께 은혜를 나누었다. 예배 후 이들은 성도들에게 사인도 해주고 기념 촬영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지난 1월29일과 2월5일에는 PGA 최경주 프로와 ...

  • 등록일: 2017-02-15

재미과기협, 2017년 과학기술 전공 학생 대상 장학생 모집 file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회장 유재훈)가 과학기술분야를 전공하는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미 전역의 과학기술 분야 전공생들을 대상으로 '2017 KSEA Scholarship'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다. 장학금 신청 대상은 과학, 공학, 의약학 분야를 전공하는 학부생 또는 대학원생으로 KSEA 회원이거나 신...

  • 등록일: 2017-02-08

한인회관 건립기금 제17대 한인회로 이관 file

그동안 제15대 한인회 우영린 회장 (한인회관 건립위원장 겸임)이 관리하던 한인회관 건립기금이 제17대 한인회로 이관됐다. 제15대 한인회 우영린 회장은 2월7일 오후3시 본사 회의실에서 그동안 한인회관 건립위원회 명의로 은행에 보관하고 있던 기금 3만7천 299달러 53센트의 Cashier's Check을 이...

  • 등록일: 2017-02-08

연합찬양예배 2월 정기집회 열려

아리조나 연합 찬양팀은 2월 정기 집회를 2일 저녁 7시30분 템피 장로교회에서 가졌다. 오완기 목사의 찬양 인도에 이어 연합 찬양팀 지도목사인 박환우 목사가 "고린도 전서 15장 1-11절" 말씀을 중심으로 "성령님의 통제에 순종하십시오, 그것이 믿음입니다" 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증거했다. 그는 자...

  • 등록일: 2017-02-08

아리조나 장로회 2017년 첫 임원회의...격려와 믿음 단합 다짐 file

아리조나 장로회 (회장 이안일 장로)는 2월6일 오후12시 Scottsdale의 한 Buffet 식당에서 임원회로 모여 2017년도 업무를 시작했다.   정기총회 후 처음 가진 모임인 이날 임원회에서는 몇 가지 주요안건들을 논의하고 실행을 위한 결정을 했다. 회의는 특별히 중대한 안건을 제외하고는 관례적으로 ...

  • 등록일: 2017-02-08

'2017 아버지학교 미주대회' 아리조나에서 개최...17-18일

아버지학교 미주 본부는 '2017 아버지학교 미주대회'를 템피장로교회에서 개최한다. 아버지학교 미주 본부는 매년 2월에 미주 대륙에 있는 지부장들과 봉사자들이 모여 지난해의 사역을 감사하며 새로 시작된 해의 전략과 계획을 나누는 행사를 가져왔는데 올해는 '아버지학교 미주대회'를 2월17일과 18...

  • 등록일: 2017-02-01

장로회 제25차 정기총회...회장 이안일 장로 선출 file

아리조나 장로회는 1월30일 오전 11시 30분 Public Library에서 '2017년 제25차 정기총회'를 갖고 이안일 장로 (아리조나 한인 장로교회)를 새회장으로 선출했다. 행사는 예정 시간보다 약 40분 늦게 시작했다. 1부 예배 사회를 맡은 부회장 이안일 장로가 "지루한 기다림의 시간을 인내해 주신 회원 ...

  • 등록일: 2017-02-01

새빛교회 대학.청년부, ASU 캠퍼스 첫 예배 드려 file

아리조나 새빛교회(담임 오천국 목사) 대학.청년부는 1월27일 아리조나 주립대학교 (ASU)에서 첫번째 캠퍼스 예배를 드렸다.  청년 찬양팀의 은혜로운 찬양과 뜨거운 기도로 캠퍼스 예배가 시작되었다.  청년담당 김용일 목사는 "첫 사랑"(계 2:1-7)에 대한 말씀을 전하며, 주님과의 첫 사랑을 기억하...

  • 등록일: 2017-02-01

유권자연맹, '설날 떡국잔치'열어 file

아리조나 한인 유권자연맹 (회장 김건상)이 주최한 '설날 떡국잔치'가 1월28일 오후 12시 반찬식당에서 열렸다. 이날 떡국은 반찬식당에서 제공했다. 참석자들은 오자마자 준비된 테이블에 자리 잡고 앉아 떡국과 떡을 먹으며 설날 새해인사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진재만 아리조나 공화당 한인 연락관...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