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친구여! 일어나 담대히 맞서라

조회 수 541 추천 수 0 2016.12.08 21:56:38
최혜령 *.38.63.50  

Image result for 무릉도원

 

친구여! 일어나 담대히 맞서라   …최혜령

 

깊다고 명명할 수 없는 강입니다

이 강을 건너면

다른 세상으로 이어지는

길이 있다 합니다만

 

건너려고 시도하기도 전에

경계가 허물어진 수평선에

시야가 몽롱하여 주저앉는 친구여

 

모레 한 줌 강으로 던지는

작작 헛 손질 역시

움츠러듦을 만해 하고자 하는

나약한 시도일 뿐

전진하기도 전에

미리 배워버린 후퇴로

자괴의 골만 깊다 하네

 

맞서기도 전에

피할 궁리에 몰두하는 친구여

일어나 담대히 맞서라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몇 번씩 되뇌이고 다짐을 하라

 

저 강은 두려움의 대상이 아니요

건너고 보면

내적 싸움이었음을 알게 될 터라

자신에게 엄습하는

무능과 무기력을 떨치면

강을 건너고 승리하여

행복을 쟁취하리라

친구여, 일어나 담대히 맞서라

Image result for 무릉도원

 


댓글 '2'

나말년

2017.05.07 09:12:27
*.74.25.198

말처럼 쉽다면.

그런데 행복도 싸워 쟁취할수 해야하나요?

최혜령

2017.05.11 16:00:53
*.231.6.149

먼저

졸 시를 읽어주신 님께 감사드립니다.

 

행복!!!

행복을 싸워서 쟁취할 수 있느냐고요?

사람마다 다르겠지요.

저는 한마디로

어느 정도는 가능하다고 봅니다.

특히나 내적 싸움에서는 말이지요.

불안하고 걱정스럽고 두렵고 불만스럽고...

이런 일련의 생각들이 행복할 수 있는 마음을

덮어버린다 생각해요.

힘들지만

자신에게 엄습하는 그런 생각들을 없앨 수만 있다면

그게

평안하고 행복한 삶 아닐까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70 가수 할아버지 [4] 아이린 우 2014-03-19 264508
169 그림과 함께 읽는 수필 --김훈 '산' file 아리조나 문인협회 2014-07-28 3039
168 초대합니다~~ ^&^ file [6] 이충렬 2014-03-06 1762
167 꽃 낙엽 [6] 아이린 우 2014-04-15 1608
166 그대 그자리에 있어야하는 이유 [2] irene woo 2014-03-28 1497
165 노랑꽃 추억 [2] 아이린우 2014-03-25 1359
164 애너하임 고추 한입 베어물고 이범용 2014-03-19 1328
163 달, 매화, 님 file [6] 이충렬 2014-03-15 1319
162 카수 조영남의 '화투 그림' file [2] 이충렬 2014-03-17 1303
161 사막에 흐르는 강 file [2] 이충렬 2014-03-11 1262
160 하와이언 아이린 우 2014-07-01 1211
159 그림으로 보는 장사 이야기 -1 file 이충렬 2014-03-19 1159
158 아주 오래된 그림을 보면 이범용 2014-03-12 1145
157 깊고 푸른 사랑 file [2] 이충렬 2014-03-21 1102
156 박대통령 '간송문화전' 관람 file [4] 이충렬 2014-06-25 1068
155 봄이 오면 화가들은 그림을 그린다 file [2] 이충렬 2014-03-06 1066
154 봄 그리고 작약 file [2] 이충렬 2014-03-08 1043
153 비오는 날의 산딸기 file 이충렬 2014-06-25 1026
152 우리의 삶이란 file [2] 이충렬 2014-03-10 1012
151 인사드립니다~ 꾸~뻑~ file [4] 이충렬 2014-03-07 100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