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new3.JPG



아르케 처치의 기치인 '성경적 원형교회의 회복'의 주창자 '강만원 목사 안수식'이 1월8일 오후 4시 피닉스 아르케처치 예배당에서 열렸다.
예배의 사회는 본 교회의 김영철 장로 (미주 한인교회 정화운동협의회 대표)가 담당했다.
멕시코에서 사역하고있는 Conrad Quiros 목사가 개회기도를 한 후 피아니스트 리나 김 성도가 특별연주를 했다.
사회자는 안수받는 강만원 목사와 안수위원회 위원들을 소개했고 강목사에게는 간단한 질의 응답을 진행했다.
이어 단 앞에 무릎꿇은 강 목사에게 안수위원들은 어깨에 손을 얹고 안수식을 했다. 안수식은 안수위원장 김영철 장로와 최경인 장로, 오클라호마 New Covenant Fellowship교회의 Dale Barnes 은퇴 목사, 멕시코 푸에르토 페나 스코 (Penasco Christian Fellowship) 교회의 은퇴 선교사 Stan Tedrow 목사와 Conrad Quiros 목사가 담당했다. Stan Tedrow 목사는 대표안수기도를 인도했고 말씀을 전했다.
그는 성경 디모데서를 읽은 후 강 목사에게 "목사로서의 부름은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이라며 맡은 사명을 잘 감당하길 바란다고 설교했다.
이어 최경인 장로와 최기정 권사 그리고 반주자 리나 김 성도가 특송을 불렀다.
김영철 장로는 강만원 목사에게 안수 인증서 및 안수패를 전달했다.
답사에 나선 강만원 목사는 "오늘 참석해주신 모든 성도들께 감사드린다"며 "기쁨보다 오직 예수님과 그리스도만 따르는 성도들의 교회인 아르케 처치의 사명감 때문에 떨리는 심정"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성직자이기보다 한 명의 성도로서 교만하거나 비루한 자리에 서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직 온유와 겸손의 멍에를 지고 사명을 감당해나가기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목사로서 첫 설교를 했다.
끝으로 Dale Barnes 목사가 폐회기도를 함으로 모든 예배는 마무리됐다. 성도들은 기념촬영을 하고 Becky Tedrow 사모가 저녁만찬과 친교를 위해 기도를 한 후 교회에서 마련한 저녁식사를 나누며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목사안수를 받은 강만원 목사는 성균관대학교에서 프랑스어를 전공했다. 졸업후 프랑스로 건너가 Aimeng 대학의 Phillip Le Tooje 교수의 지도하에 "Stylist"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불어로 된 여러 권의 책을 한국어로 번역했으며, 한국어로 교회 개혁과 관련된 4권의 책을 저술했다.
그는 그리스도 중심의 개혁된 교회를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이 되는 성경 원래 형태인 아르케 교회의 주창자이고 현재 한국 기독교 신문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에서 성경적 원형교회로의 회복에 힘쓰며 아르케 처치 공동체를 인도하고 있는 그는 "현재 한국교계는 자신들이 인정한 신학교를 나와야만 목사가 되고, 목사가 되고 나면 교회 내의 모든 분야에서 권력 아닌 권력을 필연적으로 갖게되는 비성경적인 구조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지적하고 "그런 것을 지적했더니 갖은 억측으로 목사가 없는 단체, 이단단체라며 교회로 인정을 받지 못해 아르케처치의 최초 교회인 피닉스교회로 와서 안수를 받게됐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목사를 비롯한 교회직분이 계급화되면서 교회도 타락한다"며 "목사가 교회행정과 인사에 관여하면 교회권력을 갖게되면서 타락할 수밖에 없다"며 "목사는 오지 말씀을 전하는 일에만 집중해야하고 교회행정은 성도중 장로가 목회자로서 책무를 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사역자의 사례에 관해서는 표준 생계비를 기준으로 정당한 사례를 받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아르케 처치는 매주일 오전 11시에 예배를 드리고 있으며 교회주소는 9325 S. Rural Rd. G-5, Tempe, AZ 85284이고 연락처는 전화 330 703-8873 또는 이메일 yckim4989@gmail.com이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9-01-09

OC/SD 민주평통 신년하례식서 아리조나 위원들 수상 file

오렌지 샌디에고 민주평통 자문위원회(회장 김진모)는 지난 5일 저녁 부에나팍 소재 할러데이 인 호텔에서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 하례식 및 통일 강연회를 가졌다. 이날 신년 하례식에서 김 회장의 신년사에 이어서 황인상 LA 부총영사, 김종대 한인회장, 남문기 해외 한민족대표자 협의회 회...

  • 등록일: 2019-01-09

아르케처치, '성경적 원형교회' 주창자 강만원 목사 안수식 가져 file

아르케 처치의 기치인 '성경적 원형교회의 회복'의 주창자 '강만원 목사 안수식'이 1월8일 오후 4시 피닉스 아르케처치 예배당에서 열렸다. 예배의 사회는 본 교회의 김영철 장로 (미주 한인교회 정화운동협의회 대표)가 담당했다. 멕시코에서 사역하고있는 Conrad Quiros 목사가 개회기도를 한 후 피...

  • 등록일: 2019-01-09

아리조나 한인 야구팬들, KBO 출신 켈리 덕에 흥 날듯 file

아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한인야구팬들에게 금년시즌은 특별한 재미가 있을 것이다.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 출신 투수 메릴 켈리가 다이아몬드백스와 계약해 출전하기 때문이다. MLB닷컴은 올해 빅리그 30개 구단이 흥이 날 만한 이유를 한 가지씩 꼽아 소개했습니다. 이 중 아리조나 구단이 기대하는 ...

  • 등록일: 2019-01-02

메사 아시아나 마켓, 개업 7주년 기념 경품 행사 가져 file

메사 아시아나 마켓 (대표 배석준) 개업 7주년 기념 경품대잔치의 추첨행사가 12월30일 오후 6시 마켓 내 푸드코드 홀에서 열렸다. 이번 경품대잔치는 지난 12월1일부터 한 달간 진행됐다. 이날 추첨 행사장은 푸드코드 홀 중앙에 마련된 무대에서 진행됐는데 무대 뒤에는 당첨자의 상품이 가득 진열되...

  • 등록일: 2019-01-02

주님의 영광교회, 새 예배처소를 구입해 이전 file

주님의 영광교회 (정해관 목사)가 Lindsay와 Ocotillo에 위치한 새 예배처소를 구입해 이전했다. 주님의 영광교회는 지난 8년여 동안 챈들러의 미국교회 (McQueen Road Baptist Church) 건물을 빌려 예배를 드려오다가 지난 12월 23일부터 성탄감사예배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첫 예배를 드렸다. 정...

  • 등록일: 2019-01-02

카리스 박 박사, '천국의 손길이 임한, 그날' 책 출간 file

아리조나의 카리스 박 박사가 승려의 딸이 경험한 실화를 그린 '천국의 손길이 임한, 그날!' (하움 출판사)이라는 제목의 책을 출간해 판매 중이다. 저자 카리스 박 박사는 자신의 이야기를 이 책에 담았다. 간략한 책의 내용을 보면 그녀가 한국에서 다섯 살 때부터 부모를 따라 절에 다니면서 진심을...

  • 등록일: 2018-12-26

[특별기고] "아리조나 한인 공동체 한 분 한 분의 주인의식...

'공공봉사' (civic service)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있는 듯합니다. 더러는 개인의 명예와 자기과시욕으로 그런 일을 행하는 듯이 여기거나 혹은 그런 명예와 지위를 이용해서 사리사욕을 채우려는 파렴치한으로 치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더구나 기독교 신자들 중에서도 공공봉사를 세속인들의 일들로 ...

  • 등록일: 2018-12-26

애로헤드 꽃집 2호점, 챈들러에 그랜드 오픈 file

애로헤드 꽃집 2호점 (대표 김오수)이 1월22일 그랜드 오픈 행사를 갖고 정식 개업을 알렸다. 애로헤드꽃집의 2호점의 위치는 메사 리리마켓 건너편 (주소 2052 N. Dobson Rd., Chandler, AZ 85224)이다. 이날 그랜드 오픈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진행됐다. 매 시간마다 하객들이 몰려들어 ...

  • 등록일: 2018-12-26

한국영화 <스윙키즈> 1월 4일 피닉스 개봉 file

한국영화 <스윙키즈>가 1월 4일 템피의 하킨스 극장에서 개봉한다. 해외 트레일러를 수상한 영화 <스윙키즈>는 미국 대도시에서는 12월 21일 이미 개봉해 예매율 1위와 함께 영화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써니>, <과속스캔들>로 돌아온 강형철 감독의 신작 <스윙키즈>는 지난 13일 뉴욕에서 ...

  • 등록일: 2018-12-26

고 강원식 (사무엘)씨의 장례미사 열려 file

故 강원식 (사무엘)씨의 장례미사가 12월22일 오전 9시 성골롬바 김효임 골롬바 성당에서 있었다. 많은 조객과 유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장례미사는 이강영 이사야 주임신부가 집례했다. 이강영 신부는 "고인의 죽음을 통해 다음 차례로 각자의 죽음을 떠올리게 된다"며 "우리는 구원을 바라므로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