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아리조나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 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한인사회에도 예외없이 한인들의 코로나 19 감염소식이 심상치 않게 들리고 있다.
길벗의 한 한인가정에서는 몇주전 남편이 열이 나고 감기증상이 있어 병원으로 가서 검사를 받았더니 '코로나19 양성' 진단이 나왔다. 검사를 한 병원에서는 그에게 집에 가서 격리하라는 얘기만 하고 별다른 조치가 없었고, 그는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2주동안 방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는 스스로 철저히 격리한다고 했지만 코로나19는 1주일후 부인에게 전염이 되고 말았다. 부인의 경우 남편이 병원에서 양성진단을 받기 전인지, 그 후에 감염된 것인지는 알 수는 없었다. 그런데 부인의 증상은 남편과 달라 설마하고 방심하고 있었다. 그는 가끔 미열이 있으면서 감기증상보다는 먹지를 못하고 소화를 시킬 수 없어서 먹은 음식을 토해내고 기력을 잃어버렸다. 결국 부인은 Emergency를 찾았다.
현재 부인은 입원 후 퇴원해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남편은 2주 격리를 풀고 마스크를 쓰고 거실로 나왔으나 계속되는 휴유증세로 힘든 회복의 시간을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는 한인 노인들을 덮쳤다.
메사에서 장사를 하는 한 노인은 한 달전 코로나 19 양성확진을 받고 가게문을 닫은 상태다. 그는 아직도 매우 힘겹게 회복중이다.
또 지난 주 서부밸리에 혼자 사는 노인은 전혀 음식을 먹을 수 없어 기력이 약해지자 결국 병원을 찾았는데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고 입원했다. 일반적인 코로나19 증세인 독감증세가 아니고 소화가 안돼서 음식을 못먹는 심한 소화불량 증상이어서 코로나일 거라고는 생각치도 못했다고 한다.
그가 코로나19로 확진되기 전까지 얼마나 많은 감염이 진행됐는지는 전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확진되기 전까지 코로나19인 줄도 몰랐다는데 경로는 더욱 알 길이 없다.
감염된 한인들 대부분은 자신이 감염되어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킨다는 미안함 때문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쉬쉬하고 드러내지 못한다. 또한 어디서 언제 감염되었는지 감염경로를 전혀 알지 못했다.
대부분의 감염자들은 마스크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조심스럽게 일상생활을 해 나갔지만 코로나바이러스는 그 틈을 파고 든 것이다.
설령 감염경로를 안다해도 추적을 전혀 하지않는 정부기관의 정책으로 이미 집안내 집단감염이 진행되는 상태라면 아무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는 열을 동반한 독감증상뿐만 아니라 복통, 급성 소화불량 등 여러 형태의 증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의 염색체 구조는 두 축으로 구성되어 있는 DNA 바이러스가 아니라 한 축만 돌아다니는 RNA 바이러스라서 그 한 축이 우리 몸을 돌아다니며 정상세포와 결합해 변형을 일으킨다. 이 때부터 다양한 증상이 시작된다.
가장 일반적으로 기도와 폐 세포에 붙어 변형하지만 위, 뇌, 심장 등 우리 몸의 다양한 세포와 결합해 변형을 일으키기 때문에 감염된 사람마다 각기 다른 증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에이 우리끼리인데 뭐 괜찮아, 괜찮아" 가장 위험한 말이다.
언제 어디서든 침투해 우리 일상에 치명적인 피해를 주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위세를 앝잡아보면 안된다. 코로나19에 걸리면 "죽을 만큼" 괴롭다고 감염자들은 말한다.
따라서 현재 자신의 몸 상태가 평상시와 아주 조금이라도 다르다면 반드시 신속히 검사를 받고 격리해야 가족간, 친지 간의 집단감염을 막을 수 있다. 평상시와 다른 미미한 증상이라도 있으면 한시라도 빨리 움직여 검사를 받고 격리에 들어가는 것이 가족을 지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
병원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으면 돈이 든다. 그러나 현재 여러 곳에서 무료 검진을 실시하고 있어 이곳을 방문하면 드라이브 스루로 검사를받을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0-07-29

ASU 채준석 교수 살해용의자 남녀 얼굴 공개 - "강도행각중 ... file

아리조나주립대학 (ASU) 채준석 교수를 살해한 10대 남녀 용의자 2명의 얼굴이 공개됐다. 또 이들 용의자가 강도 행각 과정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미 수사당국은 판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언론에 따르면 마리코파카운티 보안관실은 채 교수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흑인 남성 제이비언 에절...

  • 등록일: 2020-07-22

유니 아트스튜디오 학생 해리슨 리우, 미주 젊은 예술가 어워드 ... file

십대들 중에 미술과 작문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이라면 최고의 권위의 Scholastic Art & Writing Awards란 상을 알고 있을 것이다. 이번에 그 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학생이 아리조나에서 나왔다. 헤리슨 리유(Harrison Liu). Trivium Preparatory Academy에 재학중인 헤리슨 학생은 미서남부지역 The...

  • 등록일: 2020-07-22

진재만 후보, 26지구 상.하원의원 후보 화상 토론회에 참여 file

아리조나 26지구 상.하원의원 후보 토론회가 7월 17일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Zoom 화상으로 열렸다. 이 행사는 Clean Election Commission과 정치신문 Arizona Capital Times가 공동주최했다. 진재만 후보는 자신의 정치적 배경설명으로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안기부가 실패한 1984년 진윤고 신한민주...

  • 등록일: 2020-07-22

아시아나 마켓 메사, 체온측정기 비치 - 입장하는 모든고객 체온 ... file

미국 전체, 특히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추세다. 이러한 코로나19 확산세의 불안감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아시아나 마켓 메사에서는 이번주 월요일부터 마켓과 푸드코트에 입장하는 모든 고객과 직원들의 체온을 자동으로 측정하고 관리하기 시작했다. 마켓에 입장하는 고객은 ...

  • 등록일: 2020-07-15

금연과 함께 "새로운 일상"을 시작하자 file

이번 여름. 세계적인 유행병이 발발한 이 시점에 우리는 이제 "새로운 일상"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는 인식을 하게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면서도 특별하고 기억에 남을만한 "집에서 여름 보내기"에 대한 몇가지 아이디어를 공유해 본다. 그리고 새로운 일상에 적응하는 동안 이전의 흡연 습...

  • 등록일: 2020-07-09

한인회, 메사 경찰서에 마스크 기부 file

아리조나주 한인회는 지난 6월 24일. 오전 7시 30분 메사 경찰국을 방문해 의료용 마스크 2,000장을 기부했다. 이번 마스크 기부행사는 한인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희망나눔 성금모금 캠페인'의 일환으로 열린 것이다. 이날 행사장에는 Jone Giles 메사 시장을 비롯해서, 메사 경찰국장 및 고위간부 7명...

  • 등록일: 2020-07-09

코로나 19, 한인사회도 덮쳤다 - 다양한 증상에 확진판정

아리조나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 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한인사회에도 예외없이 한인들의 코로나 19 감염소식이 심상치 않게 들리고 있다. 길벗의 한 한인가정에서는 몇주전 남편이 열이 나고 감기증상이 있어 병원으로 가서 검사를 받았더니 '코로나19 양성' 진단이 나왔다. 검사를 한 병...

  • 등록일: 2020-07-09

아리조나주 한인회 - 7월소식

1. Census 2020 인구조사에 꼭 참여합시다! 7월 11일(토), 12일(일), 18일(토), 19일(일) 주말 오전11시부터 오후6시까지 메사 아시아나마켓과 H Mart안에 센서스 한국어 안내 데스크를 마련할 예정입니다. 방문하시면 한국어로 친절히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2. 한인회는 교민분들과 함께 십시일반 정성...

  • 등록일: 2020-07-01

2020년 센서스 인구조사 운영 업데이트 정보 (2020.6.12)

미국 인구조사국은 코로나19 상황이 2020년 센서스 인구조사 운영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해서 모니터하고 있으며, 공공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연방,주,지역 보건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인구조사국은 2020년 센서스 인구조사를 완전하고 정확하게 수행하기위해, 이미 진행중인 신규 채용자에...

  • 등록일: 2020-06-24

한인회, 조촐하게나마 '제70주년 6.25 한국전 기념식'... file

아리조나주 한인회는 6월 20일 오후 1시 코리아 태권도 아카데미에서 '제70주년 6.25 한국전 기념식'을 가졌다. 한인회에서는 코로나 19로 금년도 행사의 개최가 불가능했지만 간호학과 교수인 강선화 회장이 "생존해 계신 참전용사분들을 생각할 때 금년에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