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N3.JPG

 

 

지난 연말부터 뉴욕과 LA 등 대도시에서 미행강도가 기승을 부린다는 기사가 보도되는 가운데 피닉스에서도 미행 절도로 피해를 보는 한인들이 속출하고 있다.
피닉스에서 사업을 하는 S씨는 지난주 낮시간에 은행에 갔다가 나와서 샘스클럽 파킹장에 차를 세워두고 약 20분간 장을 봤다. 장을 본 후 자신의 차로 온 S씨는 차의 유리가 깨지고 차속이 엉망이 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를 했다.
그에 의하면 당시 차 안에는 현금 2,000달러와 수표책, 그리고 온라인 사이트 패스워드를 정리해 놓은 노트 등이 들어있는 서류가방이 있었다. 그는 서류가방을 의자 밑에 잘 숨겨놨다고 했지만 절도범들은 그것을 알았는지 모두 털어갔다. 그는 자신이 부주위 했다고 말하면서도 그렇다고 동전 등을 포함한 현찰이 든 가방을 들고 샘스클럽에 들어갈 수는 없지 않냐며 난감해 했다.
그는 범인들이 자신이 은행에서 무엇을 하고 나왔는지를 모르더라도 상대적으로 언어나 사건처리에서 미숙하고 신고에 소극적인 동양인을 손쉬운 타겟으로 생각하고 은행에서부터 따라온 것 같다고 말했다.
범인들은 20분간의 짧은 시간에 그것도 대낮 넓은 파킹장에서 다른 이들이 안보는 틈을 타 순식간에 범행을 저지르고 도주했을 것이다.
또 다른 피해자는 ASU학생이다. 그는 자신의 친구가 학교 앞 자신의 아파트에 잠깐 방문했는데 그 사이 그 친구 차의 뒷 유리창을 깨고 태블렛 PC 등을 훔쳐갔다. 그도 역시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에 신고했다 하더라도 현행범을 체포하지 않는 이상 범인이 언제 잡힐 지도 모르고, 깨진 유리도 고쳐야 하고, 도난물품 피해는 고스란히 피해자의 몫으로 남을 수 밖에 없다.
문제는 범행이 대낮에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파킹장에서 저질러 진다는 것이다. 범인들은 사람들의 왕래가 뜸한 순간을 잽싸게 포착해 순식간에 범행을 저지르고 도주해버린다. 범행에 걸리는 시간은 10분내외.
더 우려스러운 것은 범인과 맞닥뜨렸을 때 절도범이 강도로 돌변할 경우다. 범인들은 자신들을 방어하기 위해 거의 대부분 무기를 소지하고 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그러면 '미행 절도'가 아니고 '미행 강도'가 된다.
현재 보도에 의하면 LA 다운타운과 한인타운 인근 지역 등에서 미행강도가 빈발하고 있고 지난 2월 뉴욕에서 발생한 한인여성 미행 살인사건을 계기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고 있는 미행 강력사건에 뉴욕과 LA 등 대도시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범인들은 도심 도로변, 파킹장은 물론 주택지 등지에서 주민들을 노려 뒤따라가 범행을 저지르는 대담성과 치밀성을 보이고 있어 미행범죄의 표적이 되지 않기 위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중요 물건은 차에 두지말고, 차를 파킹하고 내리면서 얼마전 봤던 사람이 또 나타나지 않았는지 살피고, 차 곁을 떠난 후에 다시 뒤돌아 차쪽을 바라봐 누가 자신의 차주변을 서성이지 않는 지 살펴야 한다.
불편해도 할 수 없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2-04-27

시니어골프협회, 4월말 토너먼트 가져 file

아리조나 시니어골프협회(KSGAA 회장 김영철)는 4월 26일 오전10시 45분부터 회원 21명과 1명의 Guest가 참석한 가운데 템피에 있는 Ken McDonald Golf course에서 4월말 토너먼트를 가졌다. 이날 높은 구름은 있었으나 화씨 98도의 날씨에 걷는 회원들에게는 다소 힘든 라운딩이었다. 제4조가 15번홀에...

  • 등록일: 2022-04-20

강선화, 강선옥씨, 주지사 자원봉사상 받는다 file

강선화 전 한인회장과 강선옥 전 간호사협회장이 주지사로부터 자원봉사상을 수상한다 주지사 사무실의 배리웡 고용평등 국장은 지난 팬데믹 기간 동안 주정부의 손이 미치지 못한 소수 아시안 커뮤니티의 백신접종을 위해 아리조나주 한인회, 아리조나 간호사협회 등 한인커뮤니티에서 자발적으로 큰 ...

  • 등록일: 2022-04-13

"누가 내 뒤쫓나" 피닉스에도 미행절도 비상-한인 피해... file

지난 연말부터 뉴욕과 LA 등 대도시에서 미행강도가 기승을 부린다는 기사가 보도되는 가운데 피닉스에서도 미행 절도로 피해를 보는 한인들이 속출하고 있다. 피닉스에서 사업을 하는 S씨는 지난주 낮시간에 은행에 갔다가 나와서 샘스클럽 파킹장에 차를 세워두고 약 20분간 장을 봤다. 장을 본 후 자...

  • 등록일: 2022-04-13

[독자 투고] AZ Friedns with Music 많은 학생들의 동참을 바랍니... file

저는 음악을 전공하지는 않았지만 피아노 반주로 오랫동안 교회를 섬겨왔습니다. 미국으로 이민을 오기 전까지 한국에서는 주변에 악기를 하는 친구들이 많아, 늘 친구들과 모이면 반주를 해주면서 중고등학교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러다 개인적으로 첼로라는 악기를 배울 기회가 생겼는데, 건반 악기만...

  • 등록일: 2022-04-06

박재현 교수, 한인 최초 미국 치과 교정학회 Jarabak Award 수상 file

아리조나 치과 대학 교정 과장인 박재현 교수가 지난 3월 미국 치과 교정 학회 재단 (American Association of Orthodontists Foundation AAOF) 이사회의 최종 투표를 거쳐 한인 최초로 2023 Louise Ada Jarabak Memorial International Orthodontic Teachers and Research Award의 수상자로 선정이 되...

  • 등록일: 2022-03-30

OC 평통 자문위원 워크샵, 피닉스와 세도나에서 열려 file

민주평화 오렌지샌디에고 협의회(회장 김동수, 이하 평통)는 25일부터 27일까지 피닉스와 세도나에서 25명의 자문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워크샵을 가졌다. 이 행사는 피닉스라스베가스 지회 (회장 서덕자)가 주관했고, 배석준 위원은 행사준비원장을 맡아 행사를 총괄했다. 25일 피닉스에 도착한 위원...

  • 등록일: 2022-03-30

시니어골프협회, 3월말 정기 토너먼트 가져 file

아리조나 시니어골프협회(KSGAA 회장 김영철)는 3월 28일 오후12시 30분부터 템피에 있는 Ken McDonald Golf Course에서 3월말 정기토너먼트를 가졌다. 이 행사에는 회원 29명과 비회원1명 등 모두 30명이 참석했다. 김윤대 경진부장은 조편성과 시상품을 준비했는데 모든 참가자가 상을 받을 수 있는 ...

  • 등록일: 2022-03-23

LG, 퀸크릭에 28억 달러 규모 공장 건설 file

한국의 LG 에너지솔루션이 아리조나주 퀸크릭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피날카운티 감독위원회와 퀸크릭타운은 28억달러 규모의 사업에 대한 개발에 대한 협정(D/IGA)을 체결했다. 협정 내용은 LG에너지솔루션의 미국 법인 중 하나인 ES아메리카가 퀸크릭타운 내...

  • 등록일: 2022-03-23

아리조나 체육회, 기지개 - 다양한 체육대회 계획중 file

재미대한체육회는 지난 19일 LA에 위치한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에서 2022년 정기 대의원 총회를 열고 제21대 회장에 정주현 수석부회장을 선출했다. 앞으로 2년간 재미대한체육회를 이끌게 될 정 신임 회장은 "미주 한인사회의 스포츠 저변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아리조나에...

  • 등록일: 2022-03-23

아리조나 목사회 3월 정기모임 가져 file

아리조나 한인목사회는 지난 3월 22일(화) 오전11시에 아리조나 열방교회(담임 최용성 목사)에서 3월 정기모임을 가졌다. 1부 순서로 예배를 드렸는데, 목사회 회장인 조용호 목사(아리조나한인장로교회)의 인도로 사도신경을 고백하고 찬송가 54장을 부른 후 이성재 목사(새생명장로교회)의 기도가 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