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김광혁.JPG



내가 아메리카에서 처음 잡은 직장은 세계 최대 자동차 회사 General Motors 였다.
그 직장에 나와 한국인 여인 두 사람이 같은 날 입사했는데, 어느 남미 계통 사람이 그녀에게 추근댔다. 나는 그녀와 별로 친하지 않았음에도 '같은 핏줄'이라는 것 때문에 그 남자에게 그러지 말라고 했다.
그는 내 말을 제대로 듣지 않으면서 "네가 남의 일에 왜 참견하느냐?"고 했다.
나는 그에게 그녀가 내 동생 (sister) 이라고 하니까, "너는 Kim 인데 네 여동생은 왜 Chung 씨냐?"고 대들었다. 엉겹결에 나는 그녀가 '내 어머니 쪽사촌 (cousin)' 이라고 했다.
그 사람은 계속해서 내 말을 이해하지 못햐는 눈치였다. 그러면서 어째서 사촌이 sister 이냐, 사촌은 사촌이지… (후에 알고 보니 아메리카에서는 사촌을 형이나 오빠로 부르지 않는다).
영어에서 사촌은 brother 나 sister의 뜻이 없다. 실제로 brother 와 sister는 같은 부모에서 태어난 사람들 아니면 부모가 재혼했을 때 step mother (의붓 엄마)나 step father의 아들 딸이 형제자매가 되는 것이 고작이다.
사촌 오빠, 육촌 형… 이런 말은 영어에 존재하지도 않는다.
한국은 어떤가….?!
어느 외국인 (한국 문화나 언어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이 이런 말을 했다.
"한국 사람들이 정겹고 다정다감한 것은 '온 국민의 가족화' 인 까닭입니다."
그가 말하는 '온 국민의 가족화'란 이런 뜻이다. 식당에서 일하는 여인은 '언니'라고 부르고 (아줌마라고 하면 써비스가 나쁠지도 모르고 ㅎㅎㅎ).
따지고 보면 아줌마 아저씨도 가까운 관계를 뜻하는데 이줌마는 아주머니의 줄임말로 아버지나 어머니 또래의 여인을 가리키는 정다운 호칭이다.
아저씨도 마찬가지다.
나는 내 아버지의 사촌을 아저씨라고 부르므로 아저씨도 가까운 친척의 호칭이다.
가게 주인이나 종업원이 나이가 좀 든 고객에게 남자면 '아버님,' 여자면 '어머님.' 그리고 나이가 들면 할아버지나 할머니라고 부르기 때문이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늙은 것을 나타내니까, 요즈음은 '어르신').
사촌도 오빠나 형이 아닌 아메리카, 누구나 가족관계 호칭으로 부르는 한국 (엄마 친구를 이모라고 부르는 것도 그렇고).
나는 두 문화 가운데 어떤 것에 더 가까이 해야 할지 헷갈리며 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7-10-04

[김광혁 목사의 문화칼럼] 한국과 미국의 문화차이-사촌 오빠 없... file

내가 아메리카에서 처음 잡은 직장은 세계 최대 자동차 회사 General Motors 였다. 그 직장에 나와 한국인 여인 두 사람이 같은 날 입사했는데, 어느 남미 계통 사람이 그녀에게 추근댔다. 나는 그녀와 별로 친하지 않았음에도 '같은 핏줄'이라는 것 때문에 그 남자에게 그러지 말라고 했다. 그는 내 ...

  • 등록일: 2017-10-04

[투산 단신]

1. LA 새소망교회 (목사 정범수)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 글로벌 인터넷 제로창업 실전교육 세미나를 개최하며 비트코인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설명회도 겸한다. 일시는 2017년 10월19일 오 후6시30분부터 8시30뿐까지이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자리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전화 또는 텍스트로 등록해야 ...

  • 등록일: 2017-09-27

평통 서덕자 분회장 위촉장 및 임명장 받아 file

서덕자 씨가 제18기 평통자문위원 위촉장과 분회장 임명장을 받았다. 서덕자 분회장은 9월19일 오후 6시 LA 이기철 총영사 관저에서 거행된 민주평통 제18기 자문위원 위촉장 전수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평통위원 위촉장과 OCSD 김진모  협의회장이 주는 아리조나 분회장 임명장을 받았다. LA 총...

  • 등록일: 2017-09-27

김광혁 은퇴목사 10월부터 칼럼 연재하기로 file

투산지역 은퇴목사로 계속 교회활동과 지역사회 및 노숙자 사역 등에 참여하고 있는 김광혁 목사가 10월 첫 주부터 본지에 칼럼을 시작한다. 김 목사는 그동안 소셜시큐리티와 메이디케이드 등 한인들이 어려워하는 부문에 도움을 주어왔다. 김 목사는 그동안의 경험과 자료들을 정리해 칼럼을 실을 예...

  • 등록일: 2017-09-27

구세군 주님의교회 창립17주년 감사예배 드려 file

투산 구세군 주님의교회가 창립 17주년을 맞아 9월24일 오후 12시45분 교단  및 교회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감사예배를 드렸다. 김 크리스 사관이 사관회의로 참석하지 못해 김은하 사관이 예배를 인도했다 찬양팀의 찬양과 경배에 이어 김 소피아 사모가 대표기도를 드렸다. 김 사모는 "전 세계적으...

  • 등록일: 2017-09-27

[투산 단신]

1. US News & Report 최신호에서는 미국 내 300개 대학의 종합 순위와 부문별 순위를 발표했다. 투산의 아리조나대학 (UA)은 지난 해와 큰 차이 없이 124위에 머물렀다. 아리조나 주립대학 (ASU)는 14 계단이 올라 115위를 차지했다. 올 해도 1위는 프린스턴 대학, 2위는 하버드대학, 3위는 예일대...

  • 등록일: 2017-09-20

투산 참빛교회 상록회 회원들 가을잔치 마련 file

참빛교회 상록회에서는 9월18일 오전12시에 참빛교회에서 가을잔치를 열었다. 20 명의 상록회원들은 상록회와 자원봉사자 6 명이 준비한 음식을 함께 나누었다. 상록회는 이수미 씨가 신임회장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날 모임에서는 박경환 목사가 "서로 칭찬하고 존경하자"는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

  • 등록일: 2017-09-20

투산영락교회 "5배가 전도축제" 발대식 가져 file

투산지역에서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투산영락교회 (목사 장충렬)는 9월17일 일요일에 "2017 5배가 전도축제 발대식"을 가졌다. 성도 대표 지영철 장로를 중심으로 선서와 구호제창 등의 순서로 전도축제 발대식이 시작됐다. 전도축제는 개인별로 VIP 명단을 작성하고 각 목장중심으로 전도활동을...

  • 등록일: 2017-09-20

양우광 목사 저서 시리즈 '시리즈를 마치며' 혼자 하는 신앙생활,... file

어느 분이 교회로 전화를 하셨습니다. 교회에 전화한 이유는 자신은 운전을 할 수 없어서, 누군가 자신을 도울 수 있는 분을 찾는다고 하십니다. 그래서 그분에게 "교회를 다니시냐?" 물으니 "옛날에는 다녔는데 교회에서 상처를 받아서 더 이상 교회를 다니지 않으신다"는 것입니다. 대신 인터넷이나 ...

  • 등록일: 2017-09-20

이희진 전 UA 학생회장, 결혼하고 MBA 과정 입학 file

2011-12 학년도에 아리조나대학 (UA) 한인 학생회장으로 활동하던 이희진 씨가 한국에서 직장에 다니다가 MBA 학위를 위해 UA로 돌아왔다. 앞서 이 씨는 8월12일 서울에서 박주영 양과 결혼식을 가졌다. 결혼식에는 한국의 UA 동문 20명과 한승희 남아리조나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희진 씨는 한승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