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민들레

조회 수 79 추천 수 0 2017.04.25 16:24:54
김용식 *.2.168.12  

 

돌밭에 함초롱히 피어있는 민들레

수줍은 미소로 누길을 끈다

누가 뿌리지도 거두지도 않았는데

바람에 홀씨로 허공을 맴돌다

허름한 땅 비집고 거기 뿌리내려

저 혼자 오롯이 피어난 꽃이여!

무심히 지나는 발길에 

채이고 밟히고 이그러져도

강한 생명력으로 버티어

비바람 견디며 참아온 날들

봄비 내린후 햇살 훤히 퍼진날

성급한 꽃들의 수런 거림에

거울보고 치장할 새도 없이

시골 아낙네 처럼 맨 얼굴에

노랑 저고리에 녹색치마 두르고

부끄러운듯 슬며시 얼굴 내밀고

수수한 자태와 온화한 미소로 

지나치는 발길을 붙잡는다

 

김 용식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6 명함 고경숙 2017-07-20 112
175 잊혀진 벼랑 마을 이은하 2017-07-17 340
174 향기로운 사람아 이윤신 2017-06-24 1287
173 어머니 날 이건형 2017-06-24 58
172 들꽃 박찬휘 2017-06-24 436
171 커피 윤보영 2017-06-24 320
170 사십대 고정희 2017-05-24 418
169 지금 알고 있는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Kimberly Kirberger 2017-05-11 122
168 얼렁뚱땅 버무려진 내 시 최혜령 2017-05-11 2020
167 들꽃 이은하 2017-05-05 131
166  감나무 있는 동네 [2] 이오덕 2017-04-26 117
» 민들레 김용식 2017-04-25 79
164 기도 [2] 최혜령 2017-04-20 148
163 <쉽게 씨워진 詩> 윤동주 2017-04-14 65
162 아이야, 나오라! 이은하 2017-03-31 105
161 오랜만이야 최혜령 2017-03-14 203
160 유안진 2017-03-14 71
159 서정주 2017-03-14 84
158 바람을 타고 가는 세월 아이린 우 2016-12-27 569
157 나목 최혜령 2016-12-10 548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