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잊혀진 벼랑 마을

조회 수 154 추천 수 0 2017.07.17 14:06:12

                            글: 이 은 하   

 

    < 잊혀진 벼랑 마을 >

 

천야만야 낭떨어지 

Colorado  고원,   Mesa Verde 

8500 feet 깊숙한 벼랑 기슭에 

숨기운 마을 

 

불툭 내어 민 암벽지붕 

움푹 들어 간 암반 뜨락에 

안온히 자리한 

감춰진 마을 

 

견고한 다듬돌 손맵씨 

층 마다 방 마다 갖가지 모양새 

매양 투박하나 고루 갖춘 꾸밈새 

오르락 내리락 손쉬운 사다리 만듦새 

천혜의 거대암석과 인간지혜의 경이로운 조화

700년의 위용,  험곡의 Masterpiece!

 

흐르는 영겁의 시간 속에 잊혀진 벼랑마을

어제도 오늘도 묵묵히 그 자리에 있건만 

Anasazi  사람들,  온데간데 없고 

가문비 나무 꼭대기, 외로운 까마귀가

끼륵,  끼륵,  끼끼륵  ~~~

홀로이 빈터를 지키고 있네 

 

               *Anasazi: Pueblo Indian 의

                                 조상을 일컬음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 Mesa 계곡의 인디언 최혜령 2017-08-14 72
178 늙어가는 아내에게 황지우 2017-07-31 67
177 뉴욕 최혜령 2017-07-25 79
176 명함 고경숙 2017-07-20 20
» 잊혀진 벼랑 마을 ari 2017-07-17 154
174 향기로운 사람아 이윤신 2017-06-24 392
173 어머니 날 이건형 2017-06-24 21
172 들꽃 박찬휘 2017-06-24 219
171 커피 윤보영 2017-06-24 234
170 사십대 고정희 2017-05-24 298
169 지금 알고 있는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Kimberly Kirberger 2017-05-11 66
168 얼렁뚱땅 버무려진 내 시 최혜령 2017-05-11 1419
167 들꽃 ari 2017-05-05 62
166  감나무 있는 동네 [2] 이오덕 2017-04-26 55
165 민들레 김용식 2017-04-25 36
164 기도 [2] 최혜령 2017-04-20 93
163 <쉽게 씨워진 詩> 윤동주 2017-04-14 27
162 아이야, 나오라! ari 2017-03-31 57
161 오랜만이야 최혜령 2017-03-14 160
160 유안진 2017-03-14 4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