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명함

조회 수 82 추천 수 0 2017.07.20 14:23:02
고경숙 *.185.56.204  

명함 

고경숙

 

그가 명함대신 자판기에서 커피 한 잔을 뽑아주었네  건네받은 종이컵 얄팍한 팔락임에 하마터면 손을 데일 뻔 했고 5할도 못 채운 커피의 단맛에 확 뱉어버리고 싶었는데,

 

그가 쳐다보고 말했네 피곤할 땐 단 게 좋아요

 

그의 땀냄새가 고스란히 컵에 지문을 찍고 노동으로 단련된 팔뚝 관절속으로 되돌아갔네 그의 몸에는 뿌리깊은 우화가 서식하는 듯 입을 벌릴 때마다 웃음이 튀어나왔네 손바닥으로 치자 거스름반환구에서 동전들이 놀라 떨어지네 싱긋 겸연쩍은 손가락 사이에서 은빛 커플링 가랑가랑 사랑을 발아시키고 있었네 나는 실망했지만 묻지 못하네

 

경쾌한 거짓바람과 거짓인사가 악수를 하네 연락 주십시오! 그를 기억하기 위해선 커피 냄새를 기억해야 하고, 웃을 때 보았던 치열을 떠올려야 하네  내 것이 아닌 반지의 반짝임을 기억해야 하네

 

그의 흐릿한 뒷모습을 기억해야 하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5 가랑잎과 바람 new ari 2017-11-24 1
194 가을 밤 이태선 2017-11-13 19
193 사구와로 선인장 박찬희 2017-11-13 12
192 11월에 이해인 2017-11-13 11
191 내가 백석이 되어 이생진 2017-10-23 23
190 토닥토닥 아이린 우 2017-10-20 31
189 길 걸음 이건형 2017-10-20 9
188 '제1회 아리조나 한인 문화 콘서트' 문인협회 2017-10-20 20
187 제 3회 아리조나 문인협회... 시와 음악이 있는 밤 문인협회 2017-10-20 17
186 Copper Mine 밤하늘의 별 최혜령 2017-10-14 16
185 가을 문 앞에서 박찬희 2017-10-13 14
184 티피 최혜령 2017-10-13 9
183 추석 이윤신,소머즈 2017-10-13 6
182 내가 만난 여자 [3] 최혜령 2017-10-02 80
181 무교동 주막골 이윤신..소머즈 2017-09-30 19
180 Bryce 계곡 최혜령 2017-09-28 32
179 여승(女僧) 백석 2017-09-12 29
178 Mesa 계곡의 인디언 최혜령 2017-08-14 157
177 늙어가는 아내에게 [1] 황지우 2017-07-31 171
» 명함 고경숙 2017-07-20 8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