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무교동 주막골

조회 수 13 추천 수 0 2017.09.30 08:48:39
이윤신..소머즈 *.185.56.204  

Related image

무교동 주막골

                               *소머즈 이윤신

 

 

술잔 부딪히는 소리에 

글을 쓴다는 그 여자의 목소리가 

막걸리와 썩여 손가락으로 휘저으며

(아~사랑이 고프다

사랑을 해야 사랑을 표현할 턴데

오늘은 어느 놈을 붙들고 사랑을 풀어볼까)

 

넋두리 끝에

기자라는 그 남자 세상을 휘젓어 마시듯

한바탕 흔들어놓고 

휘적휘적 집에서 마누라 기다린다고 나가버리네

 

중년의 신사가 다가와 남자 낚는 법 일러준다고 

사회 초년생 동공 속으로 잠자리채 휘두르며 

 

(호랑나비 잡고 싶으면 

흰나비 노랑나비 잡으며 나비의 생태를 알아야지 

그래야 호랑나비 나타났을 때 안 놓지고 잡지)

 

너스래 속에 빠져들던 호기심 많던 20대가 

어디서 호랑나비 잡았을까

 

사랑 찾아 헤매던 그녀는 어디로 갔을까

 

세상을 한탄하던 그 남자 어디에 있을까

 

그리고 잠자리채 휘둘러 

꼭 잡고 싶은 것 놓치지 말라 하던 그 신사 

이생과 전생 사이에서 어디쯤에 머무를까

 

이십 대 그녀는 손주 재롱에 입이 귀에 걸리는데

내려앉은 볼 잡아댕겨보며 

한 잔의 추억에 젖어들고 싶어 

 

콧노래 흥얼대며 

그대에게 사인 보내보네

Image result for 무교동 카페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7 Copper Mine 밤하늘의 별 최혜령 2017-10-14 1
186 가을 문 앞에서 박찬희 2017-10-13 3
185 티피 최혜령 2017-10-13 1
184 추석 이윤신,소머즈 2017-10-13 2
183 내가 만난 여자 [3] 최혜령 2017-10-02 42
» 무교동 주막골 이윤신..소머즈 2017-09-30 13
181 Bryce 계곡 최혜령 2017-09-28 23
180 여승(女僧) 백석 2017-09-12 18
179 Mesa 계곡의 인디언 최혜령 2017-08-14 147
178 늙어가는 아내에게 [1] 황지우 2017-07-31 150
177 뉴욕 최혜령 2017-07-25 477
176 명함 고경숙 2017-07-20 72
175 잊혀진 벼랑 마을 ari 2017-07-17 295
174 향기로운 사람아 이윤신 2017-06-24 747
173 어머니 날 이건형 2017-06-24 40
172 들꽃 박찬휘 2017-06-24 295
171 커피 윤보영 2017-06-24 284
170 사십대 고정희 2017-05-24 380
169 지금 알고 있는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Kimberly Kirberger 2017-05-11 95
168 얼렁뚱땅 버무려진 내 시 최혜령 2017-05-11 1733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