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11월에

조회 수 6 추천 수 0 2017.11.13 17:17:02
이해인 *.185.56.204  

11월에

 

나뭇잎에 지는 세월

고향은 가까이 있고

나의 모습 더없이

초라함을 깨달았네


푸른 계절 보내고

돌아와 묵도하는

생각의 나무여


영혼의 책갈피에

소중히 끼운 잎새

하나 하나 연륜 헤며

슬픔의 눈부심을 긍정하는 오후


햇빛에 실리어 오는

행복의 물방울 튕기며

어디론지 떠나고 싶다


조용히 겨울을 넘겨보는

11월의 나무 위에

연처럼 걸려 있는

남은 이야기 하나


지금 아닌

머언 훗날


넓은 하늘가에

너울대는

나비가 될 수 있을까


별밭에 꽃밭에

나뭇잎 지는 세월


나의 원은 너무 커서

차라리 갈대처럼

여위어 간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4 가을 밤 이태선 2017-11-13 12
193 사구와로 선인장 박찬희 2017-11-13 5
» 11월에 이해인 2017-11-13 6
191 내가 백석이 되어 이생진 2017-10-23 21
190 토닥토닥 아이린 우 2017-10-20 27
189 길 걸음 이건형 2017-10-20 9
188 '제1회 아리조나 한인 문화 콘서트' 문인협회 2017-10-20 18
187 제 3회 아리조나 문인협회... 시와 음악이 있는 밤 문인협회 2017-10-20 17
186 Copper Mine 밤하늘의 별 최혜령 2017-10-14 15
185 가을 문 앞에서 박찬희 2017-10-13 13
184 티피 최혜령 2017-10-13 9
183 추석 이윤신,소머즈 2017-10-13 6
182 내가 만난 여자 [3] 최혜령 2017-10-02 79
181 무교동 주막골 이윤신..소머즈 2017-09-30 19
180 Bryce 계곡 최혜령 2017-09-28 32
179 여승(女僧) 백석 2017-09-12 29
178 Mesa 계곡의 인디언 최혜령 2017-08-14 157
177 늙어가는 아내에게 [1] 황지우 2017-07-31 167
176 명함 고경숙 2017-07-20 81
175 잊혀진 벼랑 마을 ari 2017-07-17 306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