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리스보아*

조회 수 85 추천 수 0 2018.03.21 11:58:30
이범용 *.185.56.204  

Image result for 리스본 포르투갈

리스보아*

 

           이 범 용

 

 

도시는 잿빛으로 늙어있었다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산으로 오르는 자갈 포장길은 

기다리며 세월을 삭힌 한스런 발길에

별빛이 가득 차도록 말갛게  달아있었다

 

한때 용감한 리스보아의 젊은이들은 

함성을 지르며 뱃전으로 달려가

산더미같은 파도와 싸우며

북을 치고 물살을 가르고 

수평선 너머 안보이는 나라로 나아갔다

 

한달이 가고 또 해와 달이 바뀌어도

돛대를 두드리던 젊은이들은 

돌아올 줄 모르고

 

비명같은 바람소리를 타고 

깨어진 뱃조각 부러진 돛대만이 

물결따라 흘러왔다

 

기다리며지친 세월에 

리스보아는 허옇게 늙어갔고

 

한스런 눈물은 

산으로 오르는 자갈 포장길을 밝히는 별이되어 

리스보아는 서러운 영혼을 기다리는 

세월만큼 늙고 슬픈 도시가 되었다

 

 

*폴투칼 현지에서는 리스본을 리스보아로 표기하고 불렀습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뜨거운 꽃 [1] 이은하 2018-05-28 497
218 낯가림을  버리다 박찬희 2018-05-03 761
217 밤이 오면 [1] 최혜령 2018-04-23 282
216 모니카 김률 2018-04-04 216
215 바람이 분다 [1] 소머즈 이윤신 2018-04-03 416
214 마음의 근육 아이린 우 2018-04-03 142
213 민호 할머니 박찬희 2018-04-03 125
212 눈물 많은 남자 김률 2018-04-03 88
211 씨애틀 최혜령 2018-03-30 136
210 김수영 2018-03-29 65
209 너에게 김남조 2018-03-22 81
» 리스보아* 이범용 2018-03-21 85
207 한제 안응환 2018-03-17 109
206 오렌지 꽃 소머즈 이윤신 2018-03-17 209
205 나바호 부족 마을 최혜령 2018-03-17 115
204 산길을 걸으며 박찬희 2018-03-17 764
203 관조 한제 안응환 2018-03-17 83
202 황혼 최혜령 2018-03-15 98
201 자책 김부조 2018-01-23 128
200 사막의 눈꽃 이은하 2018-01-01 43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