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문인협회

밤이 오면

조회 수 116 추천 수 0 2018.04.23 22:16:24
최혜령 *.185.56.204  

밤이 오면        ...최혜령

 

낮에는 무심히 지나쳤기에 들을 수 없었던

소리를 들게 된다

 

시계가 째깍째깍 돌아가는 것도

피아노 음에 묻혀 가늘게 떨리는 바이올린 선율도

스토브에 올려져 있는 주전자의 물 끓는 소리도

뒷마당을 제집처럼 뛰어다니는 토끼 발자국도

옆집 차고 문 열리는 파열음까지

 

평소, 우리는 소음 속에 자신을 던져 놓고

필요 없는 것에 집착해서 무엇을 잃어가고 있는지

무엇이 진정 자기를 행복하게 하는지 알려고 하지도 않은 채

마음에 빗장을 지르고 힘들어하면서 산다

 

세상살이 흘러가는 맥박까지 감지되는 고요한 밤

눈을 감고 생각의 볼륨을 키운다

 

한 번이라도 자신에게 사랑한다고 다독인 적이

있느냐고 묻는다

타인의 상처는 보듬으려 하면서 자신의 상처는 치료한 적이

있느냐고 묻는다

육체를 위해서는 살뜰히 챙겼으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서 보살핀 때가

있었느냐고 묻는다

사랑의 본질이 희생일 거라고 믿으며 사는 우리는 희생을 통한 사랑이 무엇이었는지

아느냐고 묻는다

 

밤이 오면 침묵을 익히고 마음을 열어

내밀한 곳에서 울려 오는 소리를 들어야 한다

자꾸 묻는 물음 속에서 인생의 바른길 해법을 알아갈 수도 있으니까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뜨거운 꽃 [1] 이은하 2018-05-28 125
218 낯가림을  버리다 박찬희 2018-05-03 382
» 밤이 오면 [1] 최혜령 2018-04-23 116
216 모니카 김률 2018-04-04 107
215 바람이 분다 [1] 소머즈 이윤신 2018-04-03 212
214 마음의 근육 아이린 우 2018-04-03 88
213 민호 할머니 박찬희 2018-04-03 75
212 눈물 많은 남자 김률 2018-04-03 48
211 씨애틀 최혜령 2018-03-30 84
210 김수영 2018-03-29 26
209 너에게 김남조 2018-03-22 40
208 리스보아* 이범용 2018-03-21 41
207 한제 안응환 2018-03-17 56
206 오렌지 꽃 소머즈 이윤신 2018-03-17 78
205 나바호 부족 마을 최혜령 2018-03-17 57
204 산길을 걸으며 박찬희 2018-03-17 303
203 관조 한제 안응환 2018-03-17 43
202 황혼 최혜령 2018-03-15 46
201 자책 김부조 2018-01-23 82
200 사막의 눈꽃 이은하 2018-01-01 39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