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아리조나 문인협회

하얀 사막, 하얀 나라

이은하 2019.08.29 08:19 조회 수 : 46

글: 이 은 하

 

           < 하얀 사막, 하얀 나라 >

  

     뽀드득 뽀드득 발자국 

     새하얀 눈밭 일까

 

     푹신푹신  빠져 드는

     하얀 모래사장 일까 

 

     뾰죽뾰죽 알갱이 부대끼는 

     하이얀 소금 호수 일까 

 

     어깨동무 백랑 춤추는 

     흰 물결 바다 일까

 

     그대 이름 *White Sands 

     하얀 땅,  하얀 나라

 

     태고적 석고 덩어리가 

     수억 년 온갖 풍상에 시달려 

 

     깨지고 부서지고 쪼개지고 

     짓눌리고 가루가 되어

 

     곱게 빻아 쌓아 올린 

     방앗간 밀가루 더미 처럼

 

     여기저기 쏟아 부어 

     순백가루 언덕 만들고 

 

     보드라운 양탄자 

     온 평원을 깔아 놓았네

 

     사시사철 하얀 밭

     가도가도 하얀 사막 

 

     드높은 하늘은 파랑 저고리 

     펼쳐진 설백 벌판은 하얀사 치마

 

     저멀리 지평선 끝자락에 

     단아하게 차려 입은 새색시가

 

     넓다란 치마폭 도화지에 

     무슨 그림 그리려는가 

 

 

*White Sands National Monument

  미국 New Mexico 주에 있는 

  석고 모래 사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하얀 사막, 하얀 나라 이은하 2019.08.29 46
219 뜨거운 꽃 이은하 2018.05.28 901
218 낯가림을  버리다 [1] 박찬희 2018.05.03 1215
217 밤이 오면 [1] 최혜령 2018.04.23 1100
216 모니카 [1] 김률 2018.04.04 408
215 바람이 분다 소머즈 이윤신 2018.04.03 645
214 마음의 근육 아이린 우 2018.04.03 200
213 민호 할머니 [1] 박찬희 2018.04.03 204
212 눈물 많은 남자 김률 2018.04.03 152
211 씨애틀 [1] 최혜령 2018.03.30 231
210 김수영 2018.03.29 162
209 너에게 김남조 2018.03.22 126
208 리스보아* 이범용 2018.03.21 128
207 한제 안응환 2018.03.17 155
206 오렌지 꽃 소머즈 이윤신 2018.03.17 351
205 나바호 부족 마을 최혜령 2018.03.17 168
204 산길을 걸으며 박찬희 2018.03.17 1464
203 관조 한제 안응환 2018.03.17 127
202 황혼 최혜령 2018.03.15 146
201 자책 김부조 2018.01.23 16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