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2017년은 메트로 피닉스 주택매매 최고의 해 중에 하나로 기록될 것 같다.
주택매매가 최고의 붐을 이루던 2005년이나 붕괴 직후 투자자들이 차압된 주택을 사들이던 2011년 보다 높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당시는 정상적이지 않았으며 피닉스의 주택시장이 건강하지 못했던 때이다.
아리조나 지역 멀티플 리스팅 서비스 정보마켓의 주택 전문가 탐 러프는 "주택시장의 거품이 급격히 빠지면서 2005년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고 말했다. 또한 2011년은 주택시장이 붕괴되면서 가격이 바닥을 쳤던 시기이다. 따라서 기형적인 시장형성 영향이 없는 상황에서 2017년의 기존주택 매매는 역사상 최고라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올 해 주택매매는 지난 해에 비해 9 퍼센트가 상승했다. 그 해의 처음 6개월 간의 밸리 주택매매 건수를 비교해 보면 2005년에는 5만4천142 건, 2011년은 5만3천896 건, 그리고 2017년은 4만9천181 건을 기록했다.
초보 구매자들을 포함한 일반 구매자들이 올 해 피닉스 지역으로 몰려든 것이  2017년 주택매매 증가의 요인이 됐다.
전문가들은 임대료가 계속 상승하면서 밀레니얼 세대가 주택시장으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중서부와 북동부에서 직장을 찾아 이주한 젊은 층들이 일단 밸리에 와서 1년 정도 렌트를 해서 살다가 이제 집을 구매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캐나다 등 타 지역 투자자들이 부동산 시장 붕괴가 일어났을 때 10만 달러 이하로 구매했던 주택들이 최근 가격이 올라가면서 이들이 큰 이익을 남기며 팔고 있는 것도 또 다른 요인이다. 이들이 시장에 내놓은 주택은 대개 50만 달러 미만으로 현재 구매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가격대이다.
밸리에서도 북서쪽 지역은 공급이 가장 모자라는 곳이라고 부동산 전문인들은 말한다.
가격이 적당한 주택은 그 만큼 찾는 사람이 많아 공급이 모자란다는 것이다. 경쟁이 너무 심해 어떤 구매자는 집을 직접 보지도 않고 사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이 처럼 높은 수요와 경쟁으로 인해 적당히 낮은 가격의 주택은 가격이 올라가고 있는 상태이다.
그러나 밸리 주택가격은 붐을 이루던 시기 만큼 오르지는 않았다.
러프는 올 해 메트로 피닉스 주택가격 중간값은 6.5 퍼센트 상승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주택가격 중간값은 24만5천 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했던 2006년의 26만4천800 달러에 비하면 여전히 7 퍼센트 정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피닉스 지역의 주택매매와 가격은 여름철 기온이 상승하면서 주춤하고 있다.
따라서 붐을 이루던 시절 만큼 오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재 추세로 본다면 2018년에는 최고치를 경신하는 해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7-08-17

아리조나, 전국 두 번째로 신규 은퇴인구 유입 많아

따뜻한 햇살, 적절한 주택가격, 그리고 낮은 세금이 보다 많은 베이비 부머들을 아리조나로 부르고 있다. 베이비 부머들은 그들의 부모와 같은 은퇴를 원하지는 않지만 은퇴 지역은 대체로 같은 곳을 선택한다. 최근 공개된 몇 몇 조사에서 아리조나, 특히 밸리 도시들은 베이비부머들이 풀타임 직장을 ...

  • 등록일: 2017-08-17

뜨거운 여름에도 밸리 골프 인기는 시들지 않는다

스카츠데일에 거주하는 비브 하인스는 100도가 넘는 날씨에 TPC 스카츠데일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즐겼다. 입장료가 원인이 됐다. 좋은 날씨에 300개 이상의 코스를 즐길 수 있는 아리조나는 PGA, LPGA, 그리고 챔피언 투어 행사 등을 포함해 겨울철 골퍼들에게 인기가 높다. 그런데 100도 이상의 고온에...

  • 등록일: 2017-08-17

피닉스 '차이니즈 컬처럴 센터' 재개발에 중국인들 반발

피닉스의 44 스트릿과 밴 뷰런 스트릿에 위치한 차이니즈 컬처럴 센터는 메트로 피닉스에서 가장 가까운 차이나타운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소유주가 바뀌면서 밸리 미주 중국인들과 아시안 커뮤니티에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최근 새로운 용도 제안 소식이 전해지면서 아시안 커뮤니티에서는 ...

  • 등록일: 2017-08-17

의사 사칭, 보톡스 시술 남성 사기혐의로 기소

의사를 사칭해 불법으로 보톡스와 레이저 시술을 했던 한 남성이 사기 및 불법운영 혐의로 기소됐다. 주 검찰은 기소된 크레익 알렌 셔프의 공판은 10월 6일이며 12년6개월의 징역형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셔프는 또한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으로 10만 달러를 지불해야 한다. 셔프는 지난 3월에 체...

  • 등록일: 2017-08-17

듀씨, 오피오이드 확산 관련 행정명령 기간 연장

국가비상사태 선포가 기대되는 가운데 덕 듀씨 주지사는 지난 주 오피오이드 과다복용 의심환자 추적 의무화 행정명령을 연장했다. 듀씨의 올 해 6월 13일 명령은 헬스 당국자들에게 구조대와 헬스케어 관계자들로부터 과다복용 관련 케이스 발생 24시간 내에 정보를 수거해 거의 실시간으로 상황을 파...

  • 등록일: 2017-08-17

개들도 밸리 피버 감염 위험...브리드 중 박서가 가장 취약

최근 사전공개된 아리조나 연구결과에 의하면 박서와 골든 리트리버가 다른 브리드에 비해 밸리 피버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던 아리조나대학 (NAU) 브리짓 바커 조교수는 박서를 관찰한 결과 심각한 감염에 취약한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박서의 50 퍼센트가 심각한 밸리 피버에...

  • 등록일: 2017-08-17

'백인 국수주의자' 폭력시위에 피닉스에서도 대응집회 열려

지난 주말 버지니아 샬롯스빌 폭력시위에 대한 대응으로 일요일 전국에서 시위와 기도회 등의 집회가 열렸으며 피닉스 시도 동참했다. "피닉스는 증오에 저항한다"라는 주제로 피닉스의 필립스 메모리얼 크리스찬 감리 에피스코펄 교회에서 열린 집회에는 수백 명이 참가했다. 교회는 워싱턴 스트릿과 1...

  • 등록일: 2017-08-17

주거와 학습시설 갖춘 ASU 공과대학 최첨단 기숙사

아리조나 주립대학 (ASU)은 지난 주 목요일 엔지니어 전공 학생들을 위한 첨단시설을 갖춘 7층 짜리 기숙사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최근 완공된 이 기숙사에서 가장 주목할 것은 두 개의 '메이커스페이스' 교실로 이 방에는 3D 프린터와 레이저 커터 등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빨래가 끝나면 알려주는 블...

  • 등록일: 2017-08-09

2017년, 메트로 피닉스 주택시장 최고의 해

2017년은 메트로 피닉스 주택매매 최고의 해 중에 하나로 기록될 것 같다. 주택매매가 최고의 붐을 이루던 2005년이나 붕괴 직후 투자자들이 차압된 주택을 사들이던 2011년 보다 높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당시는 정상적이지 않았으며 피닉스의 주택시장이 건강하지 못했던 때이다. 아리조나 지역 멀티...

  • 등록일: 2017-08-09

지난 주 몬순 스톰으로 피닉스 지역 곳곳 피해

지난 주 목요일 저녁 강력한 몬순 스톰이 지나간 후 피닉스 지역은 금요일 오전까지 계속 뒷처리에 분주했다. 일부 지역에는 약 2 인치의 비가 쏟아졌으며 전신주와 나무가 곳곳에 쓰러져 있었기 때문이다. 피닉스의 셰이 블루바드에 쓰러진 전신주 복구작업은 금요일까지 계속됐다. 이 작업으로 51 프...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