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2017년 3/4분기까지 아리조나에서 반유대인 사건이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명예훼손연맹 (ADL)'에 의하면 올 들어 첫 3분기 동안 반유대주의 사건은 20 건이 발생했다. 지난 해에는 같은 기간 동안 5건에 불과했다.
2017년에 발생한 사건들은 대부분 괴롭힘으로 14 건이 발생했다. 기물훼손은 5 건, 그리고 폭력 1 건이 보고됐다고 ADL은 밝혔다.
2016년 같은 기간에도 역시 괴롭힘이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4 건에 불과했다.
ADL에 의하면 K-12와 대학 캠퍼스에서도 심각하게 우려되는 수준이라고 한다.
아리조나의 K-12 학교 내에서 학생들의 "잔혹한 홀로코스트 농담 또는 반유대주의에 대한 언급"이 보고되기도 했다. 7학년 교실에서 홀로코스트에 대한 학습이 수용소 생존게임이 된 경우도 있었다고 ADL은 전했다.
아리조나 주립대학 (ASU) 캠퍼스에는 올 초 백인우월주의 운동 포스터가 붙기도 했었다. 한 단체에서는 지난 3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 나치 심볼, 그리고 핵폭발이 담긴 포스터를 빌보드에 실었다. 3월 하순에는 스카츠데일의 한 주택가에 반유대주의 유인물이 밤중에 배포되기도 했었다.
2016년 말에는 챈들러의 한 주택 앞에 세워 놓은 하누카 촛대를 나치 심볼로 변형시킨 일도 있었다. 또한 선 시티에서는 하누카 첫 날 홀로코스트 기념물이 훼손됐었다.
ADL 아리조나 지부장 칼로스 갈린도-엘비라는 급증하는 반유대주의 사건이 우려된다며 아리조나 지역에 반유대주의는 물론 모든 형태의 증오범죄를 막기 위해 계속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7-11-08

아리조나 반유대주의 범죄 급중...올들어 20 건

2017년 3/4분기까지 아리조나에서 반유대인 사건이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명예훼손연맹 (ADL)'에 의하면 올 들어 첫 3분기 동안 반유대주의 사건은 20 건이 발생했다. 지난 해에는 같은 기간 동안 5건에 불과했다. 2017년에 발생한 사건들은 대부분 괴롭힘으로 14 건이 ...

  • 등록일: 2017-11-01

아리조나 억만장자 오피오이드 관련 뇌물죄 등으로 기소돼

지난 달 포브스 선정 미국 내 400대 부자에도 포함됐던 아리조나의 억만장자가 지난 주 목요일 체포됐다. 존 카푸어 (74세)는 강력한 오피오이드 나르코틱 판매를 위해 뇌물과 부정행위를 했으며 환자들에게 부적절하게 오피오이드를 사용하게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챈들러 소재 Insys Therapeutics...

  • 등록일: 2017-11-01

피닉스 빈곤가정 및 홈리스 자녀 위한 차터스쿨 위기

피닉스의 차터 스쿨 The Children First Leadership Academy는 아리조나 교육부의 새로운 평가 시스템에서 F 학점을 받았다. 낮은 평가의 원인 중 하나는 바로 지원기금 부족이다. 맥키니-벤토 법안의 정의에 따르면Children First의 학생들은 빈곤이하 수준의 학생들로 구성되어 있다. 56 퍼센트가 홈...

  • 등록일: 2017-11-01

아동 건강보험 '키즈케어' 위기 현실로 다가와

연방의회에서 기금연장안 통과에 실패함으로 아리조나는 머지 않아 아동건강보험 프로그램을 유지하기 어려운 몇 안되는 주 가운데 하나가 될 것으로 최근 조사에서 밝혔다. 조지타운대학의 아동 및 가족센터의 최근 보고서에서는 아리조나, 캘리포니아, 워싱턴 D.C, 미네소타, 오하이오, 그리고 오레곤...

  • 등록일: 2017-11-01

아리조나 지난 6년 간 이민자 수 크게 증가

비영리단체 이민연구센터의 조사에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아리조나 주가 불법과 합법을 모두 포함해 이민자가 가장 크게 증가한 주 가운데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된 6년 동안 아리조나의 이민자 수는 7만8천 명 이상이 증가되어 2010년 85만6천663 명이었던 것이 2016년에는 93만4천883 명이 ...

  • 등록일: 2017-11-01

피닉스 시, 도서관 물난리 관련 문책인사 단행

피닉스 시는 시립도서관 물난리 사고와 관련해 관계자 6 명에 대한 문책인사를 단행했다. 피닉스 버튼바 센트럴 도서관은 지난 7월 몬순스톰 발생 당시 천정의 스프링클러 파이프가 터지면서 많은 손실을 입었으며 내년 여름까지 약 1년 예정으로 폐쇄된 상태이다. 시 관계자에 의하면 이번 문책인사에...

  • 등록일: 2017-11-01

교사들 임금인상 요구 시위에 주지사, "인상해줄 예산있다&q...

주지사실 스태프들의 임금인상으로 인해 교사들이 시위를 벌인 후 덕 듀씨 주지사는 지난 목요일 지역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리조나 내 모든 교사들의 임금이 인상되는 원한다"고 말했다. 듀씨는 교사들의 임금을 인상해 줄 수 있는 4억6천300만 달러가 지난 회계연도에서 넘어왔다며 이미 인...

  • 등록일: 2017-11-01

선 시티에 '드라이브-스루' 의료용 마리화나 판매처 오픈

피닉스 지역 주민들이 이제는 의료용 마리화나를 더욱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아리조나 최초 드라이브 스루 마리화나 판매점 '올 그린스 디스펜저리 (All Greens Dispensary)가 지난 주 금요일 오후 5시에 오픈됐다. 이전에 은행으로 이용되던 자리이기 때문에 워크-인 금고, 방탄유리 등이 설...

  • 등록일: 2017-11-01

논란 계속된 '돌피나리스' 돌고래 희귀병으로 사망

논란이 계속되어 온 스카츠데일 수족관에서 지난 9월 병코 돌고래로 불리는 큰돌고래가 희귀성 근육질병으로 사망한 사실이 지난 주 금요일 발표됐다. 돌고래 '버디'가 9월23일 사망했다고 수족관 '돌피나리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보도자료에 의하면 버디는 희귀성 근육질병을 앓고 있었으며 지...

  • 등록일: 2017-10-25

아리조나 교사들, "우리도 월급 20% 올려달라"

주정부 공무원들의 인금이 인상됐다는 소식을 접한 아리조나 교육연합회 지도자들은 지난 주 금요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들도 20 퍼센트 임금인상을 요구했다. 아리조나 교사들의 임금은 올 초 주의회 승인에 따라 1 퍼센트 인상됐다. 아리조나 교육연합회의 조 토마스 회장 (사진)은 "주지사는 0.25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