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가족을 잃은 바로 다음 날 현명한 재정결정을 내리기는 어렵다. 정신은 없고 돌아가신 분을 위해 모든 면에서 최상의 것을 준비하고 싶기 때문이다. 또한 비용이 많이 드는 장례준비를 여유있게 할 수 있는 시간도 없다.
게다가 온라인에 총 장례비용 리스팅을 올려 놓은 장의사는 여섯 곳 중 하나 꼴로 매우 적다. 장례고객연합과 미국 소비자연맹에서 미국 내 26개 도시의 장의사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상황 때문에 비용을 비교하기도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상의 가격 비교 없이는 매장이나 화장에 계획했던 것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들게 마련이라고 소비자단체에서는 경고한다.
미국 가정들은 책정된 비용에 놀라면서도 그 순간에는 가격에 대해 질문하기 싫어한다. 그리고 나중에 후회한다는 것이다.
장례비용은 같은 도시 안에서도 크게는 수천 달러까지 차이가 날 수 있다.
투산의 경우, 웹사이트에 모든 비용을 공개한 장의사에서는 모든 장례절차를 커버하는 데 3500 달러가 든다고 한다. 투산의 다른 장의사들에 비해 약 1100 달러 정도 적게 드는 것이다.
유골함을 포함한 화장 비용은 웹사이트에 공개한 장의사의 경우는 765 달러로 다른 장의사들에 비해 230 달러가 적다.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은 경우는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로 요청하면 비용이 얼마나 드는지 알려준다. 거부하는 것은 연방법에 저촉되기 때문이다. 또한 아리조나 법에 따라 장의사에서는 우편으로 요청이 왔을 경우에도 비용 리스트를 제공해야 한다.
장례비용을 보다 빠르게 비교하는 방법은 아리조나 장례 소비자연합의 웹사이트에서 조사된 비용을 비교하는 것이다. http://tucsonfunerals.org/pricing을 방문해 자시의 지역을 선택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북 아리조나와 센트럴 아리조나의 경우는 다른 지역에 비해 내역이 자세하지 않다.
또한 아리조나 장례식 디렉터 및 시신 방부처리 위원회에 문의하면 추천을 받을 수도 있다. 전화는602-542-3095. 웹사이트는funeralboard.az.gov이다.
더 많은 비용절감을 하기 위해서는 미리 조사를 하고 가족들에게 선호하는 장례를 제안하는 것이다. 그 다음에는 결정된 내용을 문서로 남겨 놓으면 도움이 된다.
2013년 캘리포니아는 장의사에서 웹사이트에 비용을 명시하는 것을 의무화한 첫 번째 주가 됐다. 연방거래위원회 (FTC)에서는 현재 장례식장에 대한 규정을 검토 중이다.
소비자 단체들은 FTC아 캘리포니아를 제외한 49개 주 의회에 온라인 비용공개를 의무화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장례 소비자연합의 조슈아 슬러컴은 "자동차 딜러에서 웹사이트에 비용을 공개할 수 있다면 장의사들도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슬러컴은 따라서 FTC와 주의회에서 장례비용을 웹사이트에 크고 분명하게 명시하는 것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의무화된 캘리포니아의 경우, 일부 장의사들은 홈페이지 맨 아래에 아주 작은 글씨로 비용이 들어가 있거나 따로 페이지가 있어도 찾기 어렵게 되어 있다고 슬러컴은 말했다.
아리조나의 장의사들도 보다 투명해져야 할까? 아리조나 장례위원회에 의하면 당연히 그렇다.
위원회의 주디스 스테이플리는 개인적으로 웹사이트 비용 포스트 의무화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스테이플리는 또한 소비자들은 새벽 2시에 자신의 랩탑으로 장례준비를 할 수 있게 되기를 원하다며 점점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리조나 의회 이번 회기에 장의사 비용공개 규정에 관련된 법안은 소개되지 않고 있다. 공화당의 폴 모슬리 하원의원 (레이크 하바수 시티)이 제안한 하원 법제안 2408은 장례위원회를 모두 없애기 위한 법안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국 소비자연맹의 스테픈 브로백은 온라인 비용공개가 경제적인 경쟁을 부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브로백은 미국 내에서 장례식 만큼 불균형한 시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8-02-14

마리코파 카운티 유일한 '한센병 치료클리닉' 폐쇄

요즘은 한센병이라고 불리는 문둥병은 박테리아 감염이 피부, 신경, 눈, 그리고 호흡기 등에 영향을 주는 만성질환이다. 한 때는 전염성이 강한 것으로 여겨졌지만 과학자들은 현재 인간의 95 퍼센트가 면역력을 가지고 있어 전염될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말한다. 또한 최근에는 항생제를 이용해 쉽게 ...

  • 등록일: 2018-02-14

전 미국 체조대표팀 주치의 성추행으로 투산 교도소 수감

미시간에서 실형을 선고 받은 미국 국가대표 체조 및 미시간주립대학 체조팀 전 주치의 래리 나사르 (54세)가 투산의 최고 보안 교도소에 공식 수감됐다. 나사르는 랜싱 지역에서 7 명의 여성들에게 성추행을 한 혐의로 지난 1월 24일 40년에서 175년의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나사르는 지난 해 12월에...

  • 등록일: 2018-02-14

피닉스 소방대원 지역 소방서 절도 및 방화로 체포

피닉스의 한 소방대원이 수차례에 걸친 소방서 절도와 방화로 지난 주 금요일 기소됐다. 피닉스 소방국의 레리 서버리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한 가족과 같다. 매우 가슴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피닉스 경찰은 소방대원 라이언 도나휴 (36세)가 자신이 비번이고 동료 대원들이 출동한 틈을 타 여러 소방...

  • 등록일: 2018-02-14

추방 위기 맞은 불체자에 피닉스교회 피난처 제공

피닉스의 한 교회가 암에 걸린 자녀와 임신한 아내를 두고 추방될 위기에 처한 남성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 보도에 의하면 불법이민자 헤수스 베론스 (30세)와 그의 가족은 셰도우 락 유나이티드 처치 오브 크라이스트에 머물고 있다. 베론스는 한 TV 뉴스 프로그램의 인터뷰에서 "이곳에서 계속 살기 ...

  • 등록일: 2018-02-14

11월 선거 앞두고 민주당 후보 100여 명 출사표

올 해 선거에서 아리조나 의회에 진출하려는 100여 명의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주 하원과 상원에 출마할 후보를 모집하는 아리조나 민주당 의회 캠페인위원회에 이번 주 월요일까지 출마의사를 전한 후보는 112 명에 이른다. 이들은 올 해 11월에 있을 선거를 앞두고 준비 중이다....

  • 등록일: 2018-02-07

겨울 가뭄, 역대 최악의 가뭄 기록에 근접

올 해 아리조나는 2월에 80도에 이르는 고온도 기록적이지만 가장 건조한 겨울 중 하나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극심한 건조는 경제손실을 부르는 대형 산불을 예고한다. 그러나 아리조나의 물 공급에 큰 위협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리조나 주 기상청은 이번이 21번째 장기 가뭄이라고 말...

  • 등록일: 2018-02-07

아리조나 보고된 독감환자 수 2만명 육박

지난 주 토요일 현재 독감 확진 환자 수가 1만9천279 명을 기록하면서 이번 독감확산은 2009-10년의 H1N1 독감 확산 수준이 됐다. 올 해 보고된 독감 환자 수는 지난 해 같은 기간의 2175 명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아리조나 보건국에 의하면 연례 독감시즌은 10월 1일에 시작된다. 사실상 '시즌'은 이...

  • 등록일: 2018-02-07

의료용 마리화나 판매처 오픈 규정 '뒤죽박죽'

메트로 피닉스의 도시들은 의료용 마리화나 판매처에 대한 각각의 규정을 가지고 있지만 대부분 동일하게 적용되는 부분이 있다. 새로 판매처를 오픈하는 데 시의원의 승인이 필요없다는 것이다. 글렌데일부터 길버트까지 밸리 10개 도시에서 판매처를 오픈할 때는 시청 기획 스태프 또는 위원회의 승인...

  • 등록일: 2018-02-07

아리조나 장례비용 천차만별...크게는 수천 달러 차이

가족을 잃은 바로 다음 날 현명한 재정결정을 내리기는 어렵다. 정신은 없고 돌아가신 분을 위해 모든 면에서 최상의 것을 준비하고 싶기 때문이다. 또한 비용이 많이 드는 장례준비를 여유있게 할 수 있는 시간도 없다. 게다가 온라인에 총 장례비용 리스팅을 올려 놓은 장의사는 여섯 곳 중 하나 꼴로...

  • 등록일: 2018-02-07

밸리 가장 부자동네는 파라다이 밸리 85235 지역

파라다이스 밸리의 작은 서버브가 또 다시 피닉스 지역에서 가장 부유한 집 코드로 선정됐다. 피닉스 비즈니스 저널의 모회사 아메리칸 시티 비즈니스 저널에서는 미국 내 1만8천 개 이상의 집 코드를 분석했다. 조사에서는 가구 당 소득 중간값, 주택가격, 그리고 인구 2천 명 이상 등의 기준으로 부자...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