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아리조나 내 커뮤니티 컬리지와 주립대학 내에서 비살인 무기 소지를 허용하는 법안이 주 하원에서 통과됐다.
HB2172는 아리조나의 커뮤니티 컬리지 교육구 소속 컬리지들과 아리조나 교육평의회에서 관리하는 주립대학에서 자체적으로 호신용 비살인무기 소지를 금지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법안이다.
법안을 제안한 트레비스 그랜텀 주하원의원은 캠퍼스 내 성폭행과 여학생들이 연관된 폭력사건이 증가한다는 사실이 이 법제안에 동기부여를 했다고 말했다.
그랜텀은 학생들이 자신을 지킬 수 있는 훌륭한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7 명의 생명을 앗아간 2월 14일 플로리다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하이스쿨 총격사건 이후 전국적으로 학생들과 교사들의 안전문제가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이 법안은 그러나 아리조나 교육평의회를 지지를 얻지는 못하고 있다. 평의회에서는 지난 2월 23일 긴급회의를 갖고 이 법안에 반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비살인 무기"라는 용어가 너무 '모호'하게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교육평의회의 에일린 클라인 회장은 아리조나 주의회에서 평의회에 캠퍼스 안전을 위한 규정을 세울 권한을 주었으며 그동안 학생들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규정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실행해왔다고 말했다. 클라인은 모호한 규정변경이 학생, 교사, 그리고 학교 직원들에게 주는 위험은 혜택 보다 훨씬 크다고 덧붙였다.
법안에서는 "비살인"을 "사망이나 영구적 불구가 될 가능성이 낮은 무기로 한 사람을 제압하거나 물리칠 수 있도록 확실하게 만들어진" 무기로 정의하고 있다.
그랜텀은 여기에 스턴 건, 곤봉, 페퍼 스프레이 등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클라인 회장은 국방부에서는 둔기로 인한 외상을 유발하는 탄약도 비살상 무기로 간주한다고 지적했다.
아리조나주립대학 (ASU) 학생들 사이에서도 법안에 대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다운타운 캠퍼스 학부 학생회장 알리 퍼킨스는 한편으로는 이 법안이 곤봉과 같은 비살인 무기의 캠퍼스 내 사용을 허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비살인 무기에 대한 정부의 폭넓은 정의로 인해 조명탄 등 다른 무기들도 비살인 무기로 포함될 수 있으며 이런 무기들도 심각한 손상을 입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법안은 하원에서 30-22로 통과됐으며 상원 교육위원회의 심의를 기다리고 있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8-03-14

주 하원, "자비로 교재구입하는 교사에 $300 달러 지급"

아리조나 주하원에서는 지난 주 목요일 학급에서 사용할 교재를 자비로 구매하는 교사들에게 150 달러의 세금공제를 해주고 각 교사들의 월급에 교재구입비 150 달러를 추가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토드 클로드펠터 주 하원의원 (공화. 투산)이 제안한 이 법안은 2주 전에 상정됐을 때는 통과되지 못했지...

  • 등록일: 2018-03-14

템피, 시 운영 시설에 100% 재생가능 에너지로 전환 하기로

템피 시가 2035년까지 시에서 운영하는 모든 시설에 100 퍼센트 재생가능 에너지로 전환하며 2050년까지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탄소중립 도시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템피 시의회는 지난 주 목요일, 재정적인 영향을 이유로 3 명의 시의원들이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법안을 통과시켰다. 표결에서 ...

  • 등록일: 2018-03-07

아리조나 차량등록 스티커 요금 인상될 수도

아리조나 운전자들의 차량등록 요금이 이상될 것으로 보인다. 주의회에서 도로면과 교각 보수비용을 충당할 기금을 찾고 있기 때문이다. 주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들은 협력해 새로운 고속도로 안전을 위한 요금을 차량등록 스티커 요금에 추가해 운전자들에게 부과시키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표면상...

  • 등록일: 2018-03-07

사우스웨스트, 새로운 '아리조나 원' 항공기 공개

사우스웨스트 항공사는 지난 주 '아리조나 원'이라는 이름의 새로운 항공기를 소개했다. 아리조나 원은 1994년에 처음 선보였으며 이 항공기는 23년 간 운항하고 지난 해 은퇴했다. 항공사 관계자들은 이번에 새로 운항을 시작하는 N955WN도 이전 아리조나 원과 같이 수명이 오래 갈 것을 희망한다고 말...

  • 등록일: 2018-03-07

I-10 서쪽방면 59 에브뉴 출구 영구 폐쇄...202와 연결

I-10 하이웨이의 램프 하나가 영구적으로 폐쇄됐다. 아리조나 교통국 (ADOT)에서는 루프 202 사우스 마운티 프리웨이의 인터체인지 공사로 인해 지난 주말 서쪽 방면 I-10의 43 에브뉴와 59 에브뉴 구간의 차선 일부가 통제됐었으며 59 에브뉴 출구는 금요일 밤부터 영구적으로 폐쇄됐다고 전했다. 루프...

  • 등록일: 2018-03-07

이스라엘 군인 호신술 배우는 피닉스 여성들 급증

피닉스 지역 여성들에게 이스라엘 군인들의 호신술 '크로브 머가'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크로브 머가는 히브리어로 "접촉 싸움"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스트 밸리 크로브 머가 센터의 오너이나 강사인 데렉 호프리히터는 "이스라엘에서는 남자나 여자 모두 군복무를 해야 한다"며 "이 호신술은 여...

  • 등록일: 2018-03-07

아리조나 학군 "학급 지출" 13년 만에 증가

최근 실시된 회계감사에서 아리조나의 학교들이 학급에 사용하는 예산이 13년 만에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제대공황으로 주정부에서 교육기금을 삭감한 이후 계속 하향선을 그리다가 처음으로 돌아선 것이다. 아리조나 주 감사관실의 연례 학급지출 보고서에 의하면 2016-17 학년도에 학군들은 53.8...

  • 등록일: 2018-03-07

가족계획협회, 공화당 주도 아리조나 판세 바꾸기 총력

중간선거를 앞두고 가족계획협회에서는 아리조나를 비롯한 8개 주를 도널드 트럼프와 공화당 후보에 반대하는 선거운동을 집중적으로 펼쳐야 할 지역으로 선정했다. 협회에서는 올 해 선거운동에 2천만 달러를 사용할 계획이었지만 이미 그 액수를 넘어섰다고 관계자들은 말했다. 지난 해 버지니아와 뉴...

  • 등록일: 2018-03-07

주하원, 주립대학 등 캠퍼스 내에 '비살인 무기' 소지 허용

아리조나 내 커뮤니티 컬리지와 주립대학 내에서 비살인 무기 소지를 허용하는 법안이 주 하원에서 통과됐다. HB2172는 아리조나의 커뮤니티 컬리지 교육구 소속 컬리지들과 아리조나 교육평의회에서 관리하는 주립대학에서 자체적으로 호신용 비살인무기 소지를 금지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법안...

  • 등록일: 2018-03-07

아리조나, '살기 좋은 주' 39위...교육부문에서 낮은 평가

아리조나 주가 미국 내 가장 살기 좋은 주 부문에서 39위에 머물렀다. 유에스 뉴스 앤 월드 리포트에 의하면 아리조나는 교육에서 전국 43위, 기회 면에서 45위, 삶의 질에서 39위 등 낮은 평가를 받아 종합순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리조나의 교육 점수는 다시 고등교육과 프리 K부터 12학년까지...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