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피닉스 임대 아파트 시장에 반전이 시작됐다. 많은 밸리의 신축 아파트 단지에서 또 다른 신축 아파트가 오픈되기 전에 입주자들을 끌어 모으기 위해 여러 가지 혜택을 제안하고 있다.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피닉스 지역은 임대료 할인혜택 면에서 전국 대도시 중 9위를 차지했다.
RealPage의 수석 경제학자 그렉 윌렛은 최근 밸리의 새 아파트에서 3주 무료 임대 제안은 보펴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임대요금의 약 6.3 퍼센트에 해당한다.
임대료 혜택에서 1위를 차지한 도시는 애틀란타로 1년 계약을 할 경우 9.1 퍼센트의 리베이트를 제공한다. 애틀란타는 밸리 보다 더 많은 아파트가 신축됐다.
RealFacts의 조사에 의하면 2015년 이후 센트럴 피닉스, 사우스 스카츠데일, 그리고 템피 등을 중심으로 약 2만1500 유닛의 아파트가 신축됐다. 애틀란타에는 3만3700 유닛이다.
메트로 피닉스의 아파트 건설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약 1만7900 유닛의 아파트의 공사가 현재 진행 중이거나 계획되어 있다.
이 가운데는 약 20 채에 이르는 오래된 주택을 철거하고 세워지는 센트럴 피닉스의 329 유닛 아파트도 포함되어 있다.
이렇게 신축 아파트들이 쏟아져 나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비어있는 아파트는 그렇게 많지 않으며 약 5 퍼센트 선을 맴돌고 있다. 메트로 피닉스의 계속되는 인구증가가 그 원인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메트로 피닉스 아파트 세입자들 중 69 퍼센트가 취업시장과 다른 대도시에 비해 낮은 생활비 때문에 밸리로 온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인 여론조사 회사 '아파트먼트 리스트'에서는 취업을 위해 일단 홈타운을 떠나는 "일단 이주하고 보자"는 이주자들을 조사했다. 그 결과 피닉스는 포틀랜드와 함께 이들이 선호하는 두 번째 도시에 선정됐다. 1위는 라스베이거스로 나타났다.
"직장 먼저"인 경우는 좀 다르다. 일단 취업이 된 경우는 생활비가 비싼 도시에서 아파트를 임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밸리로 유입되는 것은 분명하다. 미국 인구통계청에 의하면 지난 해 마리코파 카운티로 유입된 인구는 7만4천 명이었다. 2016년에 비해 1.7 퍼센트 증가한 것이다.
인구유입의 주 요인은 취업이다. 피닉스 지역의 취업시장은 지난 해 2.7 퍼센트 성장했으며 5만4천 개의 일자리가 추가됐다.
인구와 취업시장 호황이 아파트 개발업자들에게 더욱 많은 아파트를 건설하게 했다. 그러나 임대료 할인이나 아파트 계약 속도가 늦어지는 것은 건설업자들이 약간은 앞서나갔다는 것을 의미한다.
수년 간 오르기만 하던 아파트 임대료는 이제 뚝 떨어지거나 동일하거나, 최소한 오르지는 않고 있다.
메트로 피닉스 전반적으로 아파트 임대료는 지난 해 6 퍼센트 올랐다. 2015-16년의 8 퍼센트에서 내려가기 시작한 것이다.
일부 아파트 조사 전문가들은 올 해 밸리의 평균 임대료 인상폭은 역시 그렇게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메트로 피닉스의 다른 지역에 비해 아파트 건설이 많지 않았던 피오리아, 서프라이즈, 길버트, 그리고 챈들러의 아파트 임대료가 밸리에서 가장 크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미 임대료가 내려간 센트럴 피닉스와 스카츠데일에는 아파트 건설이 계속되고 있어 올 여름 아파트를 구하는 사람들은 제법 좋은 가격에 임대할 수 있을 것 같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8-06-13

메사 경찰에 구타당한 남성, "폭력경찰 변화 바란다"

비무장 상태에서 경찰에게 폭행당하는 장면이 동영상으로 공개되면서 전국적인 논란을 불러 일으켰던 로버트 존슨 (35세)이 메사 경찰국의 폭력적 문화에 변화가 오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존슨은 지난 달 동영상이 공개된 이후 지난 주 목요일 기자회견을 통해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동...

  • 등록일: 2018-06-13

아리조나 법원, "피닉스 업소 동성애 커플 차별금지는 합헌&...

아리조나 항소법원은 지난 주 목요일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그리고 성전환자 (LGBT)를 보호하는 피닉스 시의 차별금지 법안이 위헌이 아니라며 지역 결혼식 밴더가 동성애 커플에 대한 서비스를 거부해서는 안된다는 판결을 내렸다. 법원의 이 결정은 많은 법적 논란을 낳은 연방대법원의 콜로라도...

  • 등록일: 2018-06-13

"수업중 '신성모독 영화' 상영 하려면 미리 경고하라"

메사 커뮤니티 컬리지 (MCC) 종교 강의에서 영화 "그리스도 최후의 유혹 (The Last Temptation of Christ)" 중 일부를 보여준 것으로 인해 마리코파 카운티 커뮤니티 컬리지 교육구에 항의가 들어갔다. 길버트에 거주하는 크리스틴 애커소는 마틴 스코세지 감독의 이 영화가 "신성모독 비디오"라며 대학...

  • 등록일: 2018-06-13

아리조나 20년 가뭄에 목장주들 가축 팔거나 이동

아리조나에 올 해도 가뭄이 계속되고 있다. 아리조나 농산부의 스테파니 스몰하우스는 20년 간 이어지는 가뭄에 농장주들은 색다른 방법을 찾았다고 말했다. 올 해 일부 목장주들은 가출을 팔 것으로 보인다고 스몰하우스는 말했다. 토양이 너무 말라 가축을 먹일 수가 없기 때문이다. 스몰하우스는 또...

  • 등록일: 2018-06-13

템피에 18 에이커 대규모 테크 단지 I.D.E.A. 건설

혁신, 디스커버리, 교육, 그리고 아트를 의미하는 템피의 I.D.E.A. 대규모 테크 단지 건설이 시작됐다. 템피 경제개발 프로그램 매니저 마리아 러프너는 템피에서 사업을 시작하기를 원하는 바이오테크 및 테크 회사들을 위한 18 에이커 1백만 스퀘어 피트 이상의 단지가 조성된다고 말했다. 러프너는 1...

  • 등록일: 2018-06-13

아리조나 유권자들 교육기금 마련 위한 부자증세 찬성

부자증세로 공립교육 기금을 마련하자는 법제안이 아리조나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는 것으로 최근 여론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캘리포니아의 여론조사회사 FM3에서 실시한 조사에 의하면 아리조나 유권자 중 65 퍼센트가 'Invest in Education' 법안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안의 내용은 개인 소득...

  • 등록일: 2018-06-07

스카츠데일 4일간 이어진 총격사건 범인 자살

지난 주 4일 간 이어진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월요일 호텔 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스카츠데일 경찰은 밝혔다. 용의자 드와이트 L. 존스 (56세)는 69 스트릿과 셰이 블루바드 인근 Extened Stay America에서 스카츠데일과 피닉스에서 출동한 경찰과 대치했다. 스와트 팀이 호텔로 진입했을 때 이...

  • 등록일: 2018-06-07

20년 만에 업그레이드 되는 앤더슨 메사 망원경

북 아리조나의 앤더슨 메사 꼭대기에 위치한 망원경이 설치 20년 만에 처음으로 업그레이드 된다. 플래그스태프 남동쪽에 위치한 대형 Y자 모양의 해군 정밀광학 간섭관측기는 430 미터로 풋볼 경기장 네 개를 합친 정도의 부지를 차지하고 있다. Y자 모양의 가지는 멀리 떨어진 별에서 빛을 모은다. 그...

  • 등록일: 2018-06-07

베이비 부머, 은퇴 장소로 마리코파 카운티 선호

베이비 부머 세대가 나이가 들어가면서 미국의 평균연령도 높아지고 있다. TheConverstation.com의 최근 조사에 의하면 2016년 미국의 평균연령은 37.9세로 1970년의 28.1세에 비해 높아진 것을 볼 수 있다. 이들 베이비 부머들은 은퇴 장소로 마리코파 카운티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리코파 카...

  • 등록일: 2018-06-07

센트럴 피닉스 등 아파트 임대료 내려간다

피닉스 임대 아파트 시장에 반전이 시작됐다. 많은 밸리의 신축 아파트 단지에서 또 다른 신축 아파트가 오픈되기 전에 입주자들을 끌어 모으기 위해 여러 가지 혜택을 제안하고 있다.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피닉스 지역은 임대료 할인혜택 면에서 전국 대도시 중 9위를 차지했다. RealPage의 수석 경제...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