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지난 주 토요일 오전 밸리의 교사와 학부모들이 논란이 되고 있는 학교 바우처 프로그램 확대법안에 반대를 촉구하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11월 투표에 상정된 법제안 305는 사립학교나 그 밖의 교육 비용을 세금으로 지원하는 Empowerment Scholarship Account 바우처를 대폭 확대하는 것이다.
현재 이 프로그램은 특수학교 진학 학생과 평가가 낮은 학교의 특정 학생들에게만 허용된다. 이들 학생들의 부모는 사립학교 등록금, 교재, 그리고 치료 비용 등을 지원받는다.
그러나 반대하는 측에서는 프로그램 확장이 이미 부족한 공립학교 기금을 더욱 모자라게 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풀뿌리 단체 'Save Our Schools'의 관계자들은 이 법안이 통과되면 빠듯한 공립학교 기금에서 연간 1억3천만 달러를 추가로 잃게 될 것으로 추정한다.
이 단체의 멤버들은 아이스커피와 유인물로 무장하고 100도에 이르는 더운 날씨에 피닉스, 챈들러, 그리고 아와투키의 주택가를 가가호호 방문하며 반대표를 호소했다.
두 자녀의 엄마이며 대체교사인 라켈 매머니는 이미 교육지원금 부족을 경험하고 있다. 아들의 학교에 학급 규모는 점점 커지고 교재 및 교사임금 등 부족한 부분들을 채워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매머니는 금전적 출혈이 계속되고 있다며 자신은 교실에서 그 영향을 직접 경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학교, 교사, 그리고 학군에서는 더 이상 1 페니의 출혈도 더 이상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매머니는 또한 바우처 확대는 특히 시골지역 학교들에 더욱 심각한 타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근에 사립학교도 없고 대체할 옵션이 없는 상황에서 기금만 잃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법안 지지자들은 바우처 확대가 학부모들에게 자녀의 필요에 맞는 최선의 학교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며 학습과 재정 면에서 책임감도 갖게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아리조나주립대학 (ASU)의 샤론 키어시는 커지는 학급 규모, 낮은 순위, 그리고 낮은 교사임금 등이 지난 봄 파업의 원인이 됐으며 교사들의 시위를 통해 왜 공립학교에서 추가 기금을 잃을 수 없는지를 설명했다고 말했다.
키어시는 "공립학교가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지금은 학교 선택 폭을 넓힐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Save Our Schools 아리조나에서는 지난 해에도 이 법안에 반대하며 격렬한 싸움을 했다. 2017년 공화당 주도의 의회에서는 이 법안을 근소한 차로 통과시켰다. 학부모와 교사들로 구성된 이 단체에서는 그 결정을 유권자들에게 맡기자며 11월 투표상정을 위한 충분한 서명을 받아냈다.
아리조나 대법원에서 올 해 초 그 결정을 승인했고 이제 11월 유권자들의 결정만을 남겨놓고 있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8-09-12

메트로 피닉스 건설분야 기술자 부족 심각

부동산 시장이 붕괴될 때 메트로 피닉스는 전국에서 건설분야 실직자가 가장 많은 지역이었다. 그런데 건설회사들의 채용이 늘어났지만 이제 아리조나는 전국에서 가장 건설분야 인력이 모자라는 지역 중에 하나가 됐다. 인력부족은 부동산 붕괴 이후 가장 잘 나가고 있는 메트로 피닉스 신규 주택 매매...

  • 등록일: 2018-09-12

스카츠데일 설치 '매케인 벽화' 모금 목표액 조기 달성

고 존 매케인 상원의원을 기념하는 대형 벽화 설치를 위한 모금 목표액이 달성됐다. 스카츠데일에 설치되는 "더 매브릭 벽화"에 지난 화요일까지 목표액 2만 달러가 모금됐다. 메릴랜드 주 애너폴리스 해군사관학교에 매케인이 안장된지 이틀 만이다. 모금운동은 매케인 상원의원이 사망하기 1주일 전인...

  • 등록일: 2018-09-12

9/11 참사 17주기, 밸리 곳곳에서 기념 행사 가져

9/11 참사 17주기를 맞아 밸리 곳곳에서 행사가 있었다. 템피에는 제15회 연례 템피 힐링 필드가 조성됐다. 지난 토요일에 공개된 힐링 필드에는 9/11 희생자 3천 명을 기리는 의미로 3000 개의 깃발이 꽂혀있다. 템피 비치 파크에 조성됐으며 목요일까지 오전 6시부터 저녁 8시까지 오픈한다. 월요일 ...

  • 등록일: 2018-09-12

"법제안 305에 반대합시다"...교사-학부모 촉구

지난 주 토요일 오전 밸리의 교사와 학부모들이 논란이 되고 있는 학교 바우처 프로그램 확대법안에 반대를 촉구하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11월 투표에 상정된 법제안 305는 사립학교나 그 밖의 교육 비용을 세금으로 지원하는 Empowerment Scholarship Account 바우처를 대폭 확대하는 것이다. 현재 이...

  • 등록일: 2018-09-12

마이크로소프트, 굿이어에 대규모 부지 매입

마이크로소프트 사에서 최근 굿이어에 약 259 에이커에 달하는 부지를 4천8백만 달러에 매입했다. 이 부지는 피닉스 굿이어공항과 아리조나 SR 85 인근에 위치해있다. 케어프리 파트너스 투자회사의 릭 웨스트는 공식기록에 부지 규모가 잘못 보고됐었다고 말했다. 이 투자회사는 지난 2003년에 부지의 ...

  • 등록일: 2018-09-12

미 보건복지부, 아리조나에 1백만 달러 지원

미국 보건복지부에서 아리조나 보건부에 1백만 달러를 지원했다. 아리조나 내 의료서비스가 부족한 지역 지원을 위한 것이다. 이 기금은 아리조나의 주정부 융자상환 프로그램을 통해 제공됐다. 졸업 후 2년 간 지방에서 근무하는 의료분야 전문인들에게 학비융자를 상환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 연방기...

  • 등록일: 2018-09-12

서프라이즈 운전중 셀폰 사용 금지 규정 시행

서프라이즈 시의 운전중 셀폰 사용 금지법안이 지난 주 목요일부터 시행됐다. 지난 달 시의회에서 승인된 새로운 규정에 따라 서프라이즈 시를 지나는 운전자들은 전화를 사용할 수 있지만 손에 들고 사용할 수는 없게 됐다. 위반할 경우 최고 250 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근무중인 공공안전 직원들과 ...

  • 등록일: 2018-09-12

전직 엔지니어들 플라스틱 대체 종이제품 생산업체 설립

전직 인텔 엔지니어들이 지난 10여 년간으 반도체 분야 경험을 바탕으로 플라스틱을 대체할 종이제품 생산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트로이 스웝과 요크 정은 Footprint LLC를 설립했다. 스웝은 길버트 소재 13만5천 스퀘어피트 규모의 생산시설에서 연간 수십억 개의 종이 빨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

  • 등록일: 2018-09-12

피닉스 메요 클리닉 캠퍼스 두 배로 확장 한다

전국 최고의 병원 중 하나로 손꼽히는 피닉스의 메요 클리닉이 병원 캠퍼스를 두 배로 확장한다. 메요는 지난 주 6억4천8백만 달러 규모의 '아리조나 포워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아리조나 메요 클리닉 최고 경영자 와이엇 데커 박사는 이번 프로젝트로 140만 스퀘어피트가 확장되면 94개의 병상, 다...

  • 등록일: 2018-09-12

UA 간호대학, 금연 위한 심상요법 실험 참가자 모집

아리조나대학 (UA) 간호대학에서는 전국 최초로 금연을 위한 심상 코치 실험을 실시한다. 지시적 심상기술은 지난 수십년간 운동선수들이 사용해 오던 방식이다. 이 방식을 이용하는 사람은 코치의 인도에 따라 자신이 목적을 달성하는 상상을 하거나 성공을 위한 동기부여를 상상하게 된다. 간호대학의...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