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강력한 메시지의 빌보드가 등장했다. 긴 갈색 머리의 여성의 입에 테이프가 붙여져 있는 사진과 함께 "만일 당신의 딸이었다면? 악마를 보는가? 악마를 듣는가? 말하라! 그녀의 생명이 거기에 달려 있을 수도 있다"라는 문구를 담고 있다 (사악한 것을 보고, 듣고, 말하기를 거부하라는 공자의 격언을 묘사한 지혜로운 세 마리 원숭이의 의미를 변형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 빌보드는 실종되고 살해되는 미국 원주민 인디언 여성들 (MMIW)에 대한 것을 알리기 위해 여러 인디언 단체에서 실은 것이다.
그러나 같은 인디언 여성인 에이프릴 이그나시오는 여성이 묶여 있는 사진은 이 같은 캠페인에 적절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피해자 가족들에게 나쁜 기억을 되살려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토호노 오오댐 출신인 이그나시오는 수년 간 실종되거나 살해된 여성의 가족들을 위한 일을 해오고 있다. 이그나시오는 연방과 주 의회가 토호노 오오댐 네이션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는 풀뿌리 운동단체 '나눌 수 없는 토호노'를 창단했으며 아리조나 민주당 미국원주민 전당대회 팀의 회장이기도 하다.
현재 아리조나에서 실종되고 살해된 인디언 여성과 소녀들을 연구하기 위한 법안 HB2570이 추진되고 있다.
2017년 도시 인디언 보건연구소의 연구에 의하면 아리조나에서 실종되거나 살해된 인디언 여성과 소녀의 수는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다. 이 연구에서는 전국 71개 도시에서 알려진 것만 506 건이 발생했다. 아리조나에서는 54 건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31 건이 투산에서 발생한 것이다.
'살인 책임 프로젝트'에서는 1976년부터 2017년 사이에 아리조나에서 인디언 여성이 연루된 살인사건은 156 건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42 건이 미제사건으로 남았다.
추진 중인 법안은 4월 10일 상원에서 1차 투표에는 통과됐지만 아직 덕 듀씨 주지사에게 넘기기 전에 최종 투표가 남아 있다. 이그나시오는 법제안 HB2570 추진운동에 참여하고 있지만 MMIW 빌보드나 그 캠페인에 대해서는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빌보드는 글로벌 인디언 원주민 위원회, 록키 마운틴 부족 지도자 위원회, 그리고 위대한 인디언 부족 지도자연합에서 공동으로 주관하는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들은 법안 통과에 속도를 내고 커뮤니티에 이 같은 상황을 알리기 위해 광고를 했다고 한다.
글로벌 인디언 위원회의 탐 로저스는 모든 빌보드 광고가 모두의 입맛에 맞을 수는 없다며 많이 알리기 위해서는 시선을 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들의 디지털 빌보드는 I-17과 인디언 스쿨 부근에서 볼 수 있다. 이들의 빌보드 광고는 아리조나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며 몬타나와 사우스 다코타에는 올 초에 시작했다. 와이오밍과 오클라호마의 빌보드에도 곧 실릴 예정이다.
MMIW  상황에 대한 관심은 고조되고 있지만 노력이 응집되지 않고 있다며 빌보드 캠페인은 전국적인 노력의 시작이라고 로저스는 말했다.
인디언 여성과 소녀들의 피해를 연방정부에 알리는 운동을 벌인 Not Our Native Daughters를 창단한 그레이 불은 빌보드 내용으로 인해 트라우마가 되살아나는 사람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한다면서 그러나 빌보드 캠페인의 목적은 그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인디언 커뮤니티 외부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는 이 같은 충격요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빌보드 내용을 보면 밑에 MMIW 라고 쓰여 있는 것을 발견하기 전까지는 그 광고가 인디언 여성과 관련되어 있다고 생각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MMIW는 생소한 운동이지만 인디언 컨트리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얘기가 되어 온 것이라고 한다.
이그나시오는 빌보드가 인디언 컨트리 외부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위한 것임을 이해 한다고 말했다. 실종되거나 살해되는 인디언 여성들의 문제를 더 많이 알려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 빌보드 캠페인은 연방하원의원 루벤 가예고 (민주)와 라울 M. 그리할바 (민주)를 포함한 여러 정치인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가예고는 "현재 발생하고 있는 이 문제는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며 "엄청나게 많은 인디언 여성들이 사라지고 인신매매되고 살해되고 있다"고 말했다.
NCAI 정책연구센터에 의하면 일부 카운티의 경우 인디언 여성들이 살해당하는 비율이 전국 평균의 10 배를 넘는다.
가예고는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를 인지하고 있지만 인디언 여성들이 매일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은 잊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관심이 많아질수록 그 만큼 해결에 필요한 손길이 늘어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예고는 인디언 주민들을 위한 소위원회의 회장이며 지난 3월에는 미국 연방하원 최초로 사라지고 살해되는 인디언 여성들에 대한 청문회를 갖기도 했다.
가예고는 또한 그리할바 이외에도 뎁 할랜드 (민주. 뉴멕시코), 탐 콜 (공화. 오클라호마), 샤리스 데이비스 (민주. 캔사스), 그리고 폴 쿡 (공화. 캘리포니아) 하원의원과 함께 2019 실종되고 살해 당하는 인디언 위기 연구 법안을 제안했다.
가예고는 이 법안이 미국 원주민 커뮤니티에 이 같은 위기에 대응하는 필요한 자원을 지원하는 것을 막는 뿌리 깊은 문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고 변화를 만들기 위한 의회의 역할을 파악하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9-05-15

어린 아이 앞세운 소포 절도...가정집 보안 카메라에 잡혀

피닉스 한 가정의 보안 카메라에 지난 주 목요일 오후 한 소년이 집 앞에 있던 소포를 훔쳐가는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포착됐다. 소포를 도난 당한 게리 바레토 (30세)는 누군가 어린 아이에게 범죄행위를 시키는 것에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38 스트릿과 베이스라인 로드 부근의 게이트 커뮤...

  • 등록일: 2019-05-08

"그랜드 캐년 사망사고 늘 있었다"...한 해 17명 사망

최근 그랜드 캐년에서 계속 되는 사망 사고로 인해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4월 말에도 하루에 두 건의 신고를 받고 구조팀이 출동했었다. 이 같은 구조신고는 특별한 것이 아니다. 지난 해에는 구조 팀이 265차례 출동했었다. 그러나 두 건의 신고를 받은 바로 다음 날 70세 여성이 200 피트 아래로 떨...

  • 등록일: 2019-05-08

피닉스 시 보호소 밖 노숙자 신고 8개월 만에 1500 건

마리코파 카운티에 노숙자들이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당분간 감소세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마리코파 지방자치단체연합이 공개한 연례 조사자료에 의하면 1월 21일 하루 밤에 노숙을 한 사람의 숫자는 6614 명으로 지난 해 같은 날짜에 비해 316 명 증가했다. 보호시설이 아닌 길가, 사막, ...

  • 등록일: 2019-05-08

챈들러 병원 직원, 분만실에서 신생아 거꾸로 떨어뜨려

분만실에서 아기를 거꾸로 떨어뜨리는 동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린 아기의 부모는 나중에서야 아기의 뇌에 출혈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지난 주 수요일 모니크 로저스는 조산으로 쌍둥이를 분만하는 영상을 올렸다. 실제로 쌍둥이 자매 모건과 매디슨이 태어난 것은 지난 2월이었다. 로저스는 동영...

  • 등록일: 2019-05-08

50주년 앞둔 성요셉 성당 화재...방화는 아닌 듯

지난 주 수요일 새벽 성요셉성당 (St. Joseph Roman Catholic Church)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같은 날 인근에서 발생한 훼손 사건이 성당 화재와 연결되어 있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피닉스 소방국은 관련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수요일 새벽 셰이 블루바드와 40 스트릿 부근에 위치한 ...

  • 등록일: 2019-05-08

하이킹 하다가 구조요청하게 만든 "부끄러운" 신발

Fossil Creek에서 10 마일 하이킹을 할 계획이라면 엉성한 샌들은 신지 말자. 힐라 카운티 셰리프국에서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준비없이 시작해 나중에 구조를 요청했던 하이커들의 "부끄러운" 샌들 사진을 올렸다. 페이스북 포스트는 "이 하이커는 붙여 놓은 경고문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결국 이...

  • 등록일: 2019-05-08

"셀폰 손에 들고 통화하면서 운전하면 제한속도 0 마일?"

메사의 한 남성이 프리웨이에서 제한속도에 맞춰 운전 했는데도 주 경찰로부터 속도위반 티켓을 받았다. 그 이유는 바로 운전중 셀폰 사용이었다. 빌이라고 이름을 밝힌 이 운전자는 경찰로부터 운전중 셀폰을 손에 들고 통화한 것에 대한 경고도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 4월 말에 통과된 운전중 셀폰 사...

  • 등록일: 2019-05-01

"아리조나에서 인디언 여성들이 사라지고 있다"

강력한 메시지의 빌보드가 등장했다. 긴 갈색 머리의 여성의 입에 테이프가 붙여져 있는 사진과 함께 "만일 당신의 딸이었다면? 악마를 보는가? 악마를 듣는가? 말하라! 그녀의 생명이 거기에 달려 있을 수도 있다"라는 문구를 담고 있다 (사악한 것을 보고, 듣고, 말하기를 거부하라는 공자의 격언을 ...

  • 등록일: 2019-05-01

아리조나 "운전 중 텍스트 금지" 법안 통과...2021년부...

10년 동안 통과되지 못하던 운전중 셀폰사용 규제법안이 드디어 통과됐다. 셀폰을 손에 들고 사용하던 운전자에 의해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은 많은 주민들의 호소에 지난 1월 근무 중 셀폰 사용자의 차에 치어 사망한 경찰관의 안타까운 얘기가 더해지면서 탄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일부 도시...

  • 등록일: 2019-05-01

듀씨, "소셜미디어에 부활절 축하 메시지 삭제 안할 것"

주지사가 지난 부활절에 소셜미디어에 성경구절을 인용해 올린 것을 삭제하라는 한 지역 단체의 요구에 덕 듀씨 주지사는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단체에서는 주지사 자리를 이용해 특정 종교를 홍보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삭제를 요구했었다. 듀씨는 4월 21일에 예수의 부활을 의미하는...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