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아리조나 주청사에서 올 해 해결해야 할 가장 골치아픈 문제 중 하나는 2018년 주 지도자들에 의해 승인된 32 달러의 차량등록비용의 폐지 또는 인하를 결정하는 문제일 것이다.
지난 해 봄, 주의회에서는 교사들의 임금을 인상하고 #RedforEd 운동을 잠재우기 위해 차량등록비용을 18 달러로 책정했었다. 그러나 11월 주 교통국 (ADOT)의 발표에서는 32 달러로 부풀었다.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법안시행에 대한 재정적 영향을 가늠하는 주의회 합동예산위원회에서는 웹사이트에 어떻게 지난 해 18 달러라는 수수료가 책정됐었는지 타임라인을 올렸다.
반면 32 달러로 올린 기관인 ADOT에서는 관련자료 공개에 늑장을 부리고 있다.
ADOT에서 자료 공개에 대응하기까지 3개월이 걸렸으며 그것도 한 페이지 분량으로 수수료를 계산한 내용이 전부였다. 기본적으로 필요한 고속도로 순찰대 예산을 공개하고 그것을 등록차량의 수로 나눈 것이다. 고속도로 순찰대 예산의 근거나 어느 차량이 등록 수수료를 부담해야 하고 어느 차량이 면제 또는 감소되는지를 결정하는 기준에 대해서는 자료가 전혀 없다. ADOT은 그동안 그같은 자료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 해왔다.
5월 6일 ADOT에서는 예산이 어떻게 계산된 것이며 240만 차량에 대한 수수료 면제 이유 등을 공개했다. 그러나 부서 대변인은 그 자료가 수수료를 책정한 뒤에 작성된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차량과 일부 트레일러를 포함한 특정 차량들에 대한 등록수수료가 면제된다는 것은 다른 운전자들에게 부담이 늘어남을 의미한다.
등록비를 책정한 ADOT 존. S. 할리코우스키는 이 문제에 대해 언급을 회피했다.
당초 등록비는 주경찰 (DPS)의 고속도로 순찰에 드는 비용의 110 퍼센트를 커버하기 위해 책정됐다. 순찰비용은 이후 수 차례 인상됐다.
입법 분석가들은 비용을 책정을 할 때 ADOT에 그 액수를 먼저 물었지만 답을 듣지 못했고 예산위에서는 1억4천9백만 달러로 대략 책정했다. 그 액수를 830만 등록차량에 나누어 부담시키는 것이다.
몇 달 후 주지사 실에서는 나름대로 1억7천7백만 예산에 등록 차량 740만으로 해서 23.80 달러라는 등록비를 산출해냈다.
지난 4월에 최종 결정된 주전체 예산에서 고속도로 순찰을 위한 예산은 또 다시 1억6천7백만 달러로 오른다. 이 숫자에 110 퍼센트를 곱하면 1억8천3백만 달러가 나오고 등록차량 운전자들은 각각 약 24.80 달러를 부담하게 된다는 얘기다.
이 같은 과정을 웹사이트에 공개한 합동예산위에서는 당시 주지사실에 고속도로 순찰 예산의 근거를 물었지만 제대로된 답변을 듣지 못했다.
예산 산출에 대한 공개자료를 요구받은 ADOT는 DPS로부터 예산산출 근거 자료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그 숫자가 연결되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ADOT 대변인 덕 닉은 답변을 거부했다. 닉은 그 숫자가 부서에서 부서로 전달됐지만 그 과정에서 문서가 만들어지거나 증거를 보여줄 일련의 기록을 남긴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이런 과정에서 고속도로 순찰대 예산은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ADOT에서는 등록 차량 숫자를 580만으로 줄였다. 트레일러의 경우 한 번만 등록하면 되기 때문에 재등록이 필요없어 등록비 부담에서 제외됐다. 또한 2년 또는 5년 간 유효한 등록을 한 운전자들도 2019년에 또 다시 등록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제외됐다. 그 다음에 ADOT에서는 등록비에서 완전히 면제되는 차량들을 분류했다. 장애인 주차권 또는 임시 허가를 받은 차량, 고속도로나 도로에서 사용되지 않는 차량, 정부 차량, 비영리단체 소유 차량, 그리고 "어떤 형태로든 군대와 연관된 운전자"의 차량 등이 포함된다.
골프 카트와 주로 차도 밖에서 사용되며 가끔 운행되는 차량은 등록비가 5 달러이다.
ADOT에서는 왜 특정 차량은 면제가 되고 왜 어떤 차량은 적은 등록비를 내는지를 결정하기까지 진행된 내부 논의를 보여줄 이메일, 메모, 노트 등이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결국 1억8천3백만 달러의 예산을 580만 차량으로 나눈 32 달러라는 수치를 얻은 ADOT는 지난 해 11월 말 이메일을 통해 운전자들에게 등록비 책정을 알렸다.
이에 대해 주민들과 의회에서는 반발했다.
폐지를 추진하는 첫 번째 법제안이 올 해 1월 미셸 우젠티-리타 주 상원의원 (공화. 스카츠데일)에 의해 제출됐다. 우덴티-리타는 이 규정이 폐지되기 전까지 어떤 주예산안에도 찬성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었다.
소위원회 청문회에서도 주의원들은 이 문제에 대해 다른 어떤 이슈 보다 많은 이메일와 전화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자신의 엄마가 이 규정 폐지를 요구하는 전화를 해왔다고 전했다.
만일 폐지안이 통과된다면 고속도로 순찰 비용은 일반기금에서 충당해야 한다. 이 법안은 하원의 투표를 거쳐 덕 듀씨 주지사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email protected])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9-05-22

피닉스 경찰, 아이 버리고 간 여성 수배 중

피닉스 경찰에서 지난 주 토요일 오전 아이를 버리고 간 여성을 찾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전 8시 경 1900 W. Indian School Rd. 부근에서 유모차에서 자고 있는 아이를 발견했다. 아이는 바로 병원으로 옮겼으며 부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아이는 이후 아리조나 아동안전국으로 보내졌다....

  • 등록일: 2019-05-22

지역 병원, 환자도 모르게 CT 스캔 추가하고 950 달러 청구

글렌데일의 한 여성에게 용종하나를 제거하는 간단한 진단이 원하지 않았던 CT 스캔으로 인해 1년간 골치 덩어리가 됐다. 글렌 F. 버튼초등학교 6학년 수학 및 과학교사인 브룩 알론조는 늘 진료를 받던 의사로부터 피닉스의 배너-대학병원에서 용종을 제거하라는 진단을 받았다. 알론조는 자신의 의사...

  • 등록일: 2019-05-22

미 삼림국, "페이슨 지역 여섯 개 캠프사이트 야영 금지"

미 삼림국에서는 페이슨 지역의 강과 계곡을 끼고 있는 여섯 개 캠프사이트 야영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지나치게 손상됐기 때문이다. 톤토국유림 관리국의 캐리 템플린은 "이 지역이 지나칠 만큼 사랑받는 곳이라는 이유 때문에 이 같은 결정이 내려진 것"이라고 말했다. 템플린은 아리조나 남서쪽 사...

  • 등록일: 2019-05-22

아리조나 학교, 보호자 승인없이 학생들에게 급한 약 줄 수 있다

아리조나의 학생들은 이제 학교 내에서 일부 약은 부모나 다른 보호자의 승낙없이 복용 또는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덕 듀씨 주지사는 지난 화요일 상원법안 1026에 서명했다. 이 법안은 학군, 차터스쿨, 사립학교 직원이 응급상황에서 부모에게 승낙을 받는 절차없이 바로 학생에게 특정 약을 주도록 허...

  • 등록일: 2019-05-22

UA, 훈련된 구급대원들 위한 학위과정 신규 개설

아리조나대학 (UA)에서 훈련된 구급대원을 위한 새로운 학위 과정을 개설한다. 학사 (BS) 과정을 전공으로, 응급의료서비스 과정을 부전공으로 구성된 이 프로그램은 응급의료 전문이들의 지도력과 기술을 향상시키고 병원에 도착하기 전 응급처치 발전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된다. 이 프로그램과 같이 ...

  • 등록일: 2019-05-15

1년 간의 "널뛰기" 끝에 나온 차량 등록비 32 달러의 정체

아리조나 주청사에서 올 해 해결해야 할 가장 골치아픈 문제 중 하나는 2018년 주 지도자들에 의해 승인된 32 달러의 차량등록비용의 폐지 또는 인하를 결정하는 문제일 것이다. 지난 해 봄, 주의회에서는 교사들의 임금을 인상하고 #RedforEd 운동을 잠재우기 위해 차량등록비용을 18 달러로 책정했었...

  • 등록일: 2019-05-15

"시원해서 좋기는 한데...이 날씨 얼마나 갈까?"

이번 5월 피닉스 지역의 날씨가 너무 좋아서 계속 이렇게 유지됐으면 좋겠다는 사람들이 많다. 기온이 오르지 않아 5월 7일에는 80도를 넘지 않았으며 비도 적당히 내려 평균적인 다른 5월과 같이 뜨겁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 몸의 습기를 빼앗아 가는 일도 없었다. 일기예보에서는 최소한 이번 주말까지...

  • 등록일: 2019-05-15

전국 다섯 번째 "크레욜라 체험관" 챈들러에 오픈

크레욜라 체험관 (Crayola Experience )가 5월 23일 챈들러 패션 센터에 오픈된다. 화려한 색상의 2만 스퀘어피트 스토어는 쇼핑 몰 서쪽의 푸드 코트 부근에서 만날 수 있다. 챈들러에 오픈하는 크레욜라는 미네소타 주 블루밍튼, 플로리다 주 올랜도, 텍사스 주 플레이노, 그리고 클레욜라 본사가 190...

  • 등록일: 2019-05-15

앨벗슨 기업의 세이프웨이와 앨벗슨 스토어 두 곳 폐점

같은 기업에서 소유한 동부 밸리 두 개 그로서리 스토어가 5월 말 문을 닫는다. 메사의 유니버시티 드라이브와 린지 로드 부근 세이프웨이, 그리고 템피의 루럴과 과달루페 로드 부근 앨벗슨이 폐점을 발표했다. 앨벗슨기업의 낸시 킨 대변인은 오랫 동안 고심 끝에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궁극적으로...

  • 등록일: 2019-05-15

논란 일으킨 템피 목사, 독일 등 여러 국가로부터 입국 거부당해

LGBT에 대한 발언과 대통령이 죽게 해달라는 기도 등으로 논란을 불렀던 템피의 한 목사의 아일랜드 입국이 거부됐다. 아일랜드 언론에 의하면 5월 26일 더블린에서 연설을 하기 위해 입국하려던 Faithful Word Baptist Church의 스티븐 앤더슨 목사 (37세)의 입국신청이 거부됐다. 아일랜드에서 목사의...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