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아시안은 아리조나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이민자 그룹 중 하나이며 특히 동부밸리에 집중되고 있다. 따라서 동부밸리에 아시안 소유 비즈니스도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메콩 플라자를 관리하는 스티븐 디앱은 2008년 답슨 로드와 메인 스트릿에 메콩 플라자를 처음 오픈했을 때만 해도 주변에 아시안 소유 비즈니스는 10개가 채 되지 않았다고 말한다. 현재 10만 스퀘어피트 규모이 메콩 플라자 상가는 모두 채워졌으며 28개 업소가 입주해 있으며 답슨 로드를 중심으로 다른 지역도 아시안 비즈니스를 위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디앱에 의하면 이 지역에는 현재 약 70여 개의 아시안 소유 비즈니스가 운영되고 있다.
디엡은 처음 메콩 플라자를 시작할 때는 대부분의 상가가 비어 있어서 자리를 잘못 선정한 것은 아닌지 우려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제 메콩 플라자는 영향력 있는 장소 중 하나이며 ASU에서 많은 외국인 학생들이 이 곳을 찾고 있다고 한다.
전 메사 시의원이며 RAIL 메사를 공동으로 창단한 라이언 윙클은 아리조나 아시안 상공회의소와 함께 메사의 라잇 레일 주변을 아시안 상가구역으로 설정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해 피닉스의 차이니즈 문화센터가 문을 닫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메사의 아시안 비즈니스 구역이 자연스럽게 아시안-아메리칸의 허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윙클은 차이니즈 문화센터는 마치 누군가 건물을 세워 놓고 '아시안 업소들을 여기에 들여와라'라고 강요하는 것처럼 보였던 반면 메사는 자연스럽게 '좋은 곳이다. 그 곳으로 가자'는 분위기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신개념의 디저트 전문점을 비롯 많은 업소들이 오픈하고 있는 이 지역에는 한인마켓으로 H-마트도 올 여름 오픈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최근 디저트 전문점을 오픈한 한 오너는 이 지역에 새로운 업소들이 계속 오픈되고 있어 확실하게 아시안 비즈니스의 허브가 되고 있음을 체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전히 더 많은 성장 가능성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아리조나와 미국 전역에서 아시안 이민 인구는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2017년 인구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챈들러는 현재 밸리에서 아시안 아메리칸 주민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이 됐다.
밸리 도시들의 아시안 인구비율은 챈들러 10 퍼센트, 템피 8 퍼센트, 길버트 5 퍼센트, 스카츠데일 5 퍼센트, 글렌데일 5 퍼센트, 그리고 피닉스 4 퍼센트로 나타났다.
챈들러, 길버트, 그리고 템피에서는 샘 황 (챈들러), 에디 쿡 (길버트), 그리고 알린 친 (템피) 등의 시의원도 배출했다.
2013년에 당선된 황은 인텔과 마이크로칩 등의 테크놀러지 회사들과 ASU에서 공부하는 아시안들이 많다는 점 등으로 인해 챈들러가 자연스럽게 이들이 정착하는 장소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SU 아시안 퍼시픽 아메리칸연구 교수 애지 노아는 주요 다운타운 보다는 서버브를 선호하는 아시안 이민자들의 독특한 패턴으로 인해 메사와 챈들러에 이들이 몰려 있는 것은 매우 일반적인 현상이라고 말했다.
노아 교수는 아시안 이민자들이 한 지역에 모이면 이들은 그들의 생활습관과 선호도에 따른 비즈니스를 요구하게 마련이라고 설명했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9-06-12

도로 가운데 가구 등 발견했을 때는 "911로 신고 하세요"

아리조나 교통국 (ADOT)에서는 2006년 한 주민이 운전 중 도로에 떨어진 물건으로 인한 사고로 사망한 사건을 상기시키며 운전자들에게 도로에 가구 등 물건이 떨어진 것을 봤을 때는 바로 911로 신고할 것을 권유했다. 덕 듀씨 주지사는 2006년 사망한 매튜 리프를 기리기 위해 6월 6일을 "안전하게 짐...

  • 등록일: 2019-06-12

달리던 차 밖으로 던져진 아기 고양이, 구조 경찰이 입양

메사 지역 US 60 프리웨이를 달리던 차에서 밖으로 던져진 새끼 고양이를 구조한 주 경찰관 (DPS)이 입양했다. "트루퍼"라고 이름 지어진 고양이는 5월 말, 길버트 로드 부근에서 차 밖으로 던져졌었다. 지나던 시민이 아기 고양이를 구하려고 안아 들었고 마침 하이웨이를 지나던 경찰이 그 시민을 도...

  • 등록일: 2019-06-12

듀씨 주지사, 주의원들 '일일수당' 인상안에 거부권 행사

주의원들의 일일 수당을 현재의 세 배 이상 인상하는 법안에 대해 덕 듀씨 주지사가 거부권을 행사했다. 주지사는 이 법안을 지지하는 주의원들은 그들을 위해서가 아니가 차기 의원들에게 혜택을 주는 법안을 제안해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듀씨 주지사는 상원법안 1558을 거부하며 "주정부와 분리되...

  • 등록일: 2019-06-12

피닉스-투산, LGBTQ에 가장 포용적인 20개 도시에 올라

아리조나의 두 개 메트로 지역이 비즈니스 평가 사이트 옐프 (yelp.com) 선정 전국에서 가장 LGBTQ 포용적인 도시 순위에 올랐다. 피닉스와 투산은 모두 전국에서 가장 LGBTQ 포용적인 20개 도시에서 각각 7위와 11위에 올랐다. 옐프에서는 전국의 대규모 메트로 지역을 대상으로 중성 화장실이 얼마나 ...

  • 등록일: 2019-06-12

가뭄은 해소됐지만 아리조나 산불위험 여전

지난 여름, 아리조나는 화재위험으로 주 내 많은 지역이 폐쇄됐었다. 초여름에 이어진 산불로 수천 에이커를 잃은 후에 주립공원부터 연방 국유림까지 폐쇄된 곳이 많았었다. 극심한 가뭄으로 그 위험성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었다. 폐쇄정책은 궁극적으로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올 여름은 완전히 상...

  • 등록일: 2019-06-12

피닉스 소방국, 아동 및 반려동물 차 내 사고 방지 캠페인 시작

피닉스 소방국에서 지난 주 수요일부터 여름 철 뜨거운 차 내 사망을 예방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피닉스 시의 포드 자동차 딜러에서 제작한 창문 스티커는 아리조나 내 모든 퀵트립 스토어와 밸리의 포드 자동차 딜러십에 붙여진다. 영어와 스패니시로 쓰여진 스티커는 기온이 70도 정도만 되도 차 안...

  • 등록일: 2019-06-12

"비둘기 먹이 주지 마세요"...피닉스 시, 벌금 부과

피닉스의 한 주민은 이웃들이 비둘기에게 먹이를 주는 바람에 성가신 새들이 동네를 뒤덮고 있다며 불만을 표했다. 온 동네에 비둘기 배설물이 널려 있고 동네 공원은 비둘기들로 덮여 있다는 것이다. 이 주민들은 지난 주 수요일 비둘기에게 먹이를 주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시의...

  • 등록일: 2019-06-12

여름 철 헌혈 감소로 아리조나 혈액 공급 감소

헌혈이 특별히 필요한 여름이 됐다. 아리조나에서는 필요한 혈액 공급을 위해서 매일 600 명의 헌혈자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여름철과 명절 기간에는 필요한 양을 채우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아리조나에서 가장 헌혈을 많이 하는 인구 군은 하이스쿨 학생들이다. 아리조나의 200 개 이상의 하이스쿨에...

  • 등록일: 2019-06-12

2017년 약물로 인한 주 전체 단축 수명 총 8만6천 년

최근 발표된 연구자료에 의하면 2017년 아리조나 주민들이 약물남용으로 잃은 건강한 인생은 총 8만6천 년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메리칸 중독센터에서는 세계보건기구 (WHO)의 자료를 바탕으로 약물 사용으로 몇 년의 수명이 줄었는지를 분석했다. 예를 들면, 기대수명을 70년으로 했을 때 21세에 ...

  • 등록일: 2019-06-05

동부밸리, 아시안 인구증가와 함께 비즈니스도 급성장

아시안은 아리조나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이민자 그룹 중 하나이며 특히 동부밸리에 집중되고 있다. 따라서 동부밸리에 아시안 소유 비즈니스도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메콩 플라자를 관리하는 스티븐 디앱은 2008년 답슨 로드와 메인 스트릿에 메콩 플라자를 처음 오픈했을 때만 해도 주변에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