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지난 여름, 아리조나는 화재위험으로 주 내 많은 지역이 폐쇄됐었다. 초여름에 이어진 산불로 수천 에이커를 잃은 후에 주립공원부터 연방 국유림까지 폐쇄된 곳이 많았었다. 극심한 가뭄으로 그 위험성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었다.
폐쇄정책은 궁극적으로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올 여름은 완전히 상황이 다르다. 마리코파 카운티 공원에서 화기사용을 금지한 것을 제외하고는 어디에서도 제한이나 폐쇄된 곳을 볼 수 없다.
전국 가뭄해소센터의 6월 6일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겨울 이례적으로 많은 강수량으로 주 대부분의 지역의 가뭄이 해소됐다. 여전히 가뭄상태가 유지되는 지역은 북동쪽 일부 지역 뿐이다.
피닉스는 역대 여섯 번째로 강수량이 많았던 것으로 기록됐으며 플래그스태프와 같이 고지대에는 5월까지 눈이 내리기도 했다.
시원한 날씨가 계속된 것도 도움이 됐다. 아리조나 삼림 및 화재관리부의 티파니 대빌라는 지난 해와는 완전히 다르다고 말했다.
아리조나에는 6월 3일까지 524 건의 산불이 발생해 1만610 에이커를 태웠다. 지난 해 같은 기간에는 784 건의 산불 발생으로 6만9천 에이커가 소실됐다.
올 해 가장 큰 산불은 위트맨 인근에서 발생한 화이트 윙 산불과 플래스스태프 동쪽에서 발생한 마룬 산불이었다. 두 지역의 산불은 각각 2700 에이커와 7000 에이커를 태웠다. 올 해 발생한 대부분의 아리조사 산불과 마찬가지로 두 곳의 산불도 인재였다. 다빌라는 최소한 489 건의 산불이 사람에 의한 것이었다고 추정했다.
아직 위험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습도가 증가하면서 초목의 성장도 함께 증가했으며 성장한 초목들이 이제 말라가고 있다. 최근 기온이 올라가면서 특히 아리조나 남부의 초목은 더욱 건조해지고 있다.
다빌라는 강수량이 많은 것은 양날의 칼이라며 "비와 눈으로 적셔졌던 초목이 건조되고 기온이 올라가면 마치 불이 붙여지기를 기다리는 불쏘시개가 된다"고 말했다.
다빌라는 5월 27일부터 6월 3일 사이에 벌써 57 건의 산불이 발생했다는 것을 지적했다.
피닉스 북쪽 톤토 국유림에서 발생한 마운틴 산불은 6월 7일에 발생해 지난 주 토요일까지 7000 에이커를 태웠다.
몬순시즌이 시작되면 낮아지는 기온과 계절성 폭우로 화재는 줄어든다. 공식적인 몬순은 6월 15일에 시작되지만 대개는 6월 말 경부터 몬순 날씨를 체감할 수 있다. 관계 기관에서는 따라서 몬순날씨가 시작되기 전까지는 매일 화재 발생 위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다빌라는 캠프파이어, 담배꽁초, 그리고 성냥 등은 사용 후 불이 완전히 꺼졌는지 확인하고 불을 피웠을 때는 항상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레일러를 운전할 때는 체인이 도로에 끌릴 때 발생하는 스파크가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하며 각 가정에 잔디는 자주 깎아 주고 집 주면에 나무, 개스 탱크 등 화재의 위험이 있는 것은 모두 치울 것을 당부했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9-06-12

도로 가운데 가구 등 발견했을 때는 "911로 신고 하세요"

아리조나 교통국 (ADOT)에서는 2006년 한 주민이 운전 중 도로에 떨어진 물건으로 인한 사고로 사망한 사건을 상기시키며 운전자들에게 도로에 가구 등 물건이 떨어진 것을 봤을 때는 바로 911로 신고할 것을 권유했다. 덕 듀씨 주지사는 2006년 사망한 매튜 리프를 기리기 위해 6월 6일을 "안전하게 짐...

  • 등록일: 2019-06-12

달리던 차 밖으로 던져진 아기 고양이, 구조 경찰이 입양

메사 지역 US 60 프리웨이를 달리던 차에서 밖으로 던져진 새끼 고양이를 구조한 주 경찰관 (DPS)이 입양했다. "트루퍼"라고 이름 지어진 고양이는 5월 말, 길버트 로드 부근에서 차 밖으로 던져졌었다. 지나던 시민이 아기 고양이를 구하려고 안아 들었고 마침 하이웨이를 지나던 경찰이 그 시민을 도...

  • 등록일: 2019-06-12

듀씨 주지사, 주의원들 '일일수당' 인상안에 거부권 행사

주의원들의 일일 수당을 현재의 세 배 이상 인상하는 법안에 대해 덕 듀씨 주지사가 거부권을 행사했다. 주지사는 이 법안을 지지하는 주의원들은 그들을 위해서가 아니가 차기 의원들에게 혜택을 주는 법안을 제안해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듀씨 주지사는 상원법안 1558을 거부하며 "주정부와 분리되...

  • 등록일: 2019-06-12

피닉스-투산, LGBTQ에 가장 포용적인 20개 도시에 올라

아리조나의 두 개 메트로 지역이 비즈니스 평가 사이트 옐프 (yelp.com) 선정 전국에서 가장 LGBTQ 포용적인 도시 순위에 올랐다. 피닉스와 투산은 모두 전국에서 가장 LGBTQ 포용적인 20개 도시에서 각각 7위와 11위에 올랐다. 옐프에서는 전국의 대규모 메트로 지역을 대상으로 중성 화장실이 얼마나 ...

  • 등록일: 2019-06-12

가뭄은 해소됐지만 아리조나 산불위험 여전

지난 여름, 아리조나는 화재위험으로 주 내 많은 지역이 폐쇄됐었다. 초여름에 이어진 산불로 수천 에이커를 잃은 후에 주립공원부터 연방 국유림까지 폐쇄된 곳이 많았었다. 극심한 가뭄으로 그 위험성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었다. 폐쇄정책은 궁극적으로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올 여름은 완전히 상...

  • 등록일: 2019-06-12

피닉스 소방국, 아동 및 반려동물 차 내 사고 방지 캠페인 시작

피닉스 소방국에서 지난 주 수요일부터 여름 철 뜨거운 차 내 사망을 예방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피닉스 시의 포드 자동차 딜러에서 제작한 창문 스티커는 아리조나 내 모든 퀵트립 스토어와 밸리의 포드 자동차 딜러십에 붙여진다. 영어와 스패니시로 쓰여진 스티커는 기온이 70도 정도만 되도 차 안...

  • 등록일: 2019-06-12

"비둘기 먹이 주지 마세요"...피닉스 시, 벌금 부과

피닉스의 한 주민은 이웃들이 비둘기에게 먹이를 주는 바람에 성가신 새들이 동네를 뒤덮고 있다며 불만을 표했다. 온 동네에 비둘기 배설물이 널려 있고 동네 공원은 비둘기들로 덮여 있다는 것이다. 이 주민들은 지난 주 수요일 비둘기에게 먹이를 주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시의...

  • 등록일: 2019-06-12

여름 철 헌혈 감소로 아리조나 혈액 공급 감소

헌혈이 특별히 필요한 여름이 됐다. 아리조나에서는 필요한 혈액 공급을 위해서 매일 600 명의 헌혈자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여름철과 명절 기간에는 필요한 양을 채우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아리조나에서 가장 헌혈을 많이 하는 인구 군은 하이스쿨 학생들이다. 아리조나의 200 개 이상의 하이스쿨에...

  • 등록일: 2019-06-12

2017년 약물로 인한 주 전체 단축 수명 총 8만6천 년

최근 발표된 연구자료에 의하면 2017년 아리조나 주민들이 약물남용으로 잃은 건강한 인생은 총 8만6천 년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메리칸 중독센터에서는 세계보건기구 (WHO)의 자료를 바탕으로 약물 사용으로 몇 년의 수명이 줄었는지를 분석했다. 예를 들면, 기대수명을 70년으로 했을 때 21세에 ...

  • 등록일: 2019-06-05

동부밸리, 아시안 인구증가와 함께 비즈니스도 급성장

아시안은 아리조나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이민자 그룹 중 하나이며 특히 동부밸리에 집중되고 있다. 따라서 동부밸리에 아시안 소유 비즈니스도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메콩 플라자를 관리하는 스티븐 디앱은 2008년 답슨 로드와 메인 스트릿에 메콩 플라자를 처음 오픈했을 때만 해도 주변에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