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부상당하거나 이탈, 그리고 고아가 된 아리조나 야생동물들의 재활을 돕는 비영리 구조단체 '사우스웨스트 와일드라이프 보존센터'에 최근 동물들이 밀려들어 오고 있다.
스카츠데일 소재의 이 단체는 동물의 상태에 따라 방사하거나 거처를 마련해준다. 그런데 단체 대변인 킴 카에 의하면 현재 이들이 돌봐야 하는 야생동물들이 너무 많아 파묻힐 지경이라고 한다. 이들이 돌보는 동물들에는 밥캣, 여우, 스컹크, 토끼, 검은 새끼곰, 코요태, 라쿤, 하발리나, 그리고 고슴도치 등이 포함되어 있다.
카는 거의 모든 종류의 동물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봄 부모를 잃은 9 마리 코요태를 시작으로 계속 새끼들이 들어왔으며 다음엔 밥캣, 그 다음엔 라쿤들이 몰려들어 왔다고 카는 말했다.
센터를 맡고 있는 리사 시얼레스는 현재 재활치료가 필요한 동물들이 최소한 100 마리로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에 이른다고 말했다.
카는 특히 라쿤이 엄청나가 많이 들어와 이들이 머물 수 있도록 울타리를 세워 새로운 장소를 만들어 주었다고 말했다.
한 라쿤은 시멘트를 뒤집어 쓴 채로 센터에 왔다. 센터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보면 라쿤의 사진과 함께 "가엾은 라쿤이 벗어나려고 발버둥칠수록 더 깊이 빠져들어갔다"는 설명이 달려 있다. 저녁이 되어 기온이 내려 가면서 시멘트는 굳어지기 시작했고 라쿤의 몸은 식어가기 시작했다고 한다. 센터에서는 이 라쿤이 구조될 때까지 살아 있었던 것이 기적이라고 말했다.
센터와 함께 일하는 수의사는 이 암컷 라쿤을 식촛물에 담궜다. 라쿤은 체온을 올리기 위해 링거를 맞기도 했다. 또한 시멘트로 인해 담요가 식는 것을 막기 위해 시멘트가 붙은 털은 깎아야 했다. 라쿤은 따뜻한 식초 목욕을 통해 건강한 피부를 되찾았으며 현재 회복 중이다. 이 라쿤은 치료가 필요한 많은 동물 가운데 한 마리일 뿐이다.
카는 젖병으로 먹여야 하는 아기들도 많으며 특히 스컹크 새끼들이 많다고 말했다. 현재 이 지역에 많은 스컹크들이 들어오는 시즌이기 때문이다. 새끼 하발리나들도 많이 들어 오는데 하발리나는 특별히 시즌이어서는 아니며 연중 이 지역으로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센트럴 아리조나 지역에서는 하발리나가 골프장에 나타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골프장에서는 밥캣도 자주 보인다고 카는 말했다. 밥캣은 골프장과 워시 지역이 있는 주변 주택가에도 많이 나타난다. 카는 아리조나에서 밥캣은 가정집을 비롯해 어디에서든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카는 엄마 밥캣은 뒷바당 바베큐 그릴 안에 들어가서 새끼를 낳기도 한다고 말했다. 지난 5월 한 밥캣은 출산장소를 잘못 택해 갇히는 바람에 이 센터에서 네 마리의 새끼들과 함께 구조하기도 했다.
카는 밥캣이 인간들이 있는 곳 부근에 거처를 찾는 것은 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안전하고 어둔 곳, 그리고 천적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곳을 찾기 때문이다. 사우스웨스트 와일드라이프 보존센터에서는 집 주변에서 밥캣이 출산을 위해 자리를 잡고 있는 것을 발견했을 때는 이들이 스스로 은신처를 찾아 나갈 때까지 몇 주 기다려 줄 것을 당부했다.
밥캣은 포획과 돌보는 것이 가장 어려운 동물 중 하나라고 카는 말했다. 발톱을 이용해 올라가기 때문에 잡는 것도 쉽지 않다. 그에 비하면 코요태는 쉬운 편이라고 한다.
게다가 밥캣은 먹이는 데도 돈이 많이 든다. 육식만 하는데다가 수유 중인 엄마 밥캣과 성장하는 아기들은 많이 먹는다. 카는 이들이 비타민도 먹고 쥐도 먹는다고 말했다. 나중에 자연으로 돌아갈 것을 고려해 자연에서도 익숙한 먹이를 주어야 한다고 카는 설명했다. 
밥캣은 거의 모든 도시에 나타나지만 센터에 신고가 가장 많이 들어오는 곳은 스카츠데일이다.
카는 네 마리의 새끼와 엄마 밥캣이 자연으로 돌아가 잘 살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것이 이 센터의 주요 목적이기도 하다.
비영리단체인 야생동물 보존센터에서 산불시즌이나 교배시즌에 구조된 새끼들을 돌보는 것을 돕기 원하면 웹사이트 (www.southwestwildlife.org/donate/donate/donate)를 통해 기부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9-07-10

스타벅스, "용납할 수 없는 일"...쫒겨난 경관들에 사과

템피 경찰국은 지난 7월 4일 독립기념일에 템피의 스타벅스 바리스타가 경관들에게 나가 줄 것을 요구한 것이 단일 사건으로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템피 경찰은 지난 주 토요일 트위터를 통해 이 사건이 스타벅스 전체의 입장을 반영한 것이 아니라 한 커뮤니티 멤버와 한 직원 간에 발생한 독립...

  • 등록일: 2019-07-10

루프 101 확장 공사로 15 Ave. 교각 2020년까지 폐쇄

8일 월요일부터 루프 101의 15 에브뉴 교각이 폐쇄된다. 아리조나 교통국 (ADOT)에 의하면 노스 피닉스 지역에 루프 101 위를 지나는 이 교각을 월요일 저녁 9시부터 2020년 말까지 폐쇄한다. 계속되는 ADOT의 루프 101 피마 프리웨이 개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교각 아래 프리웨이에 차선을 늘리면서 ...

  • 등록일: 2019-07-10

"나이키 인센티브 취소" 주지사 결정에 주민 의견 양극화

나이키의 서부 밸리 공장에 1백만 달러 인센티브를 취소한 덕 듀씨 주지사의 결정에 찬성하는 주민들이 더 많은 것으로 최근 여론 조사에서 나타났다. OH 프리딕티브 인사이트에서 지난 주 수요일에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주지사의 결정에 강력하게 또는 어느 정도 지지한다고 응답한 아리조나...

  • 등록일: 2019-07-10

아리조나 주 경찰국장, 돌아가신 아버지로부터 편지 받아

아리조나 주 경찰 (DPS)의 프랭크 밀스테드 국장이 지난 주 존재여부 조차 몰랐던 선물을 받았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편지를 받은 것이다. 그 편지는 DPS 본부 건물이 세워진 1988년에 묻었던 타임캡슐에서 나왔다.  DPS에서는 50주년을 맞아 캡슐을 꺼냈다. 이번 주 월요일이 바로 50주년이 되는 날이...

  • 등록일: 2019-07-10

그랜드캐년대학, 인접한 교회건물 웃돈 주고 매입

그랜드 캐년대학 (GCU)에서 피닉스 서부에 위치한 대학 캠퍼스 인근의 교회를 2100만 달러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코파 카운티 감정평가실의 기록에 의하면 GCU는 3100 W. Camelback에 위치한 First Southern Baptist Church를 매입했다. 교회는 GCU 캠퍼스 남동쪽 코너에 인접해 있다.  GCU는 ...

  • 등록일: 2019-07-03

밸리 제2의 '워터프론트', 서프라이즈에 조성될 듯

스카츠데일 워터프론트는 수로를 이용한 데서 시작된 고급 쇼핑, 식당, 호텔 구역이다. 템피는 인공호수 템피 타운 레이크를 새로운 비즈니스 및 레크리에이션 중심지로 개발하는데 이용했다. 벅아이를 비롯한 남서부 밸리 도시들도 힐라 리버를 레크리이에션과 개발에 이용하기를 희망한다. 자연적인 ...

  • 등록일: 2019-07-03

야생동물 치료 및 재활 돕는 단체, "올 해 동물들 유난히 많...

부상당하거나 이탈, 그리고 고아가 된 아리조나 야생동물들의 재활을 돕는 비영리 구조단체 '사우스웨스트 와일드라이프 보존센터'에 최근 동물들이 밀려들어 오고 있다. 스카츠데일 소재의 이 단체는 동물의 상태에 따라 방사하거나 거처를 마련해준다. 그런데 단체 대변인 킴 카에 의하면 현재 이들이...

  • 등록일: 2019-07-03

아리조나 아직은 젊지만 평균연령 급격히 상승

아리조나는 다른 주들에 비하면 비교적 젊은 편이지만 2010년부터 2018년 사이에 평균 연령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주 가운데 하나였던 것으로 최근 인구통계청 자료를 통해 나타났다. 인구통계청에서 지난 주 목요일에 공개한 2018 인구추계에 의하면 이 기간 아리조나 주민 연령 중간값은 35.9에서 37...

  • 등록일: 2019-07-03

스카츠데일-메사, 아리조나에서 운전자에게 가장 안전

아리조나의 두 개 도시가 보험회사 선정 2019년 가장 안전한 운전 20대 도시에 포함됐다. 올스테이트 보험에 의하면 스카츠데일과 메사는 각각 15위와 16위에 올랐다. 전국 200개 도시들을 대상으로 보험청구와 사고자료 등을 분석한 이번 보고서에는 아리조나 내 9개 도시가 포함됐다. 올스테이트의 테...

  • 등록일: 2019-07-03

챈들러 시 직원들 외근에 자율주행차량 이용한다

지난 몇 년 간 챈들러에서 운영해 온 자율주행차 회사 웨이모와의 협력으로 수십 명의 챈들러 시 직원들이 자율주행차를 이용해 출퇴근 할 수 있게 됐다. 챈들러 시에서는 직원들이 외부 회의에 자율주행차를 이용하는 것이 시의 관리비용과 차량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직원들의 생산력을 증가시킬 수 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