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템피 경찰국은 지난 7월 4일 독립기념일에 템피의 스타벅스 바리스타가 경관들에게 나가 줄 것을 요구한 것이 단일 사건으로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템피 경찰은 지난 주 토요일 트위터를 통해 이 사건이 스타벅스 전체의 입장을 반영한 것이 아니라 한 커뮤니티 멤버와 한 직원 간에 발생한 독립적인 사건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스타벅스의 로젠 윌리엄스 부사장은 토요일 저녁 실비아 모이어 템피 경찰국장과 얘기를 나눈 후 경찰국에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윌리엄스는 사과성명에서 "스타벅스를 대표해 지난 7월 4일 우리 매장에서 여섯 명의 경관들이 겪은 일에 대해 템피 경찰 모든 경찰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윌리엄스는 그 경관들은 "환영 받고 존중 받아야 하며 우리 직원들에 의해 최고의 존경을 받아야 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윌리엄스는 그 경관들에 대한 직원의 태도는 "전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템피 경찰과 지속적으로 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을 기대하며 경관들이 겪은 것은 심각하게 논의해야 할 문제임에 동의한다"고 윌리엄스는 말했다.
윌리엄스는 토요일 저녁 템피를 방문해 직접 템피 경찰 관계자들을 만나 논의할 뜻을 밝혔다.
지난 주 목요일, 템피 경찰 소속 여섯 명의 경관이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을 때 매장에 있던 한 손님이 불편함을 느꼈다고 한다.
금요일 템피 경관연합의 트위터에는 그 중에 단골인 한 경관을 잘 알고 있는 스타벅스의 한 바리스타가 경관들에게 불편해하는 손님에게 안보이는 곳으로 가든지 아니면 매장을 나가 줄 것을 요청했다고 쓰고 있다.
바리스타는 정중하게 요청했지만 그래도 경관들은 스카츠데일과 매칼립스 로드 부근의 스타벅스에서 그들의 받은 대우에 매우 실망했다.
경관연합은 "공공안전 공무원들에 대한 이 같은 대우 보다 더 사기를 저하시키는 것은 없을 것"이라며 바리스타의 요구는 모욕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스타벅스의 대변인 레지 볼제스는 사건이 알려진 직후 회사 측에서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조사하겠다고 말했었다.  그는 문제의 바리스타가 징계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템피경관연합은 2019년에 경찰에 대한 이 같은 대우는 너무 흔하게 발생한다고 말했다.
템피 경찰은 여전히 커뮤니티의 피해를 줄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템피 경찰은 "경관들은 독립기념일과 같은 공휴일에도 우리 커뮤니티의 안전을 지켜 주민들이 가족 및 친구들과 그 날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엄청난 희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9-07-10

스타벅스, "용납할 수 없는 일"...쫒겨난 경관들에 사과

템피 경찰국은 지난 7월 4일 독립기념일에 템피의 스타벅스 바리스타가 경관들에게 나가 줄 것을 요구한 것이 단일 사건으로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템피 경찰은 지난 주 토요일 트위터를 통해 이 사건이 스타벅스 전체의 입장을 반영한 것이 아니라 한 커뮤니티 멤버와 한 직원 간에 발생한 독립...

  • 등록일: 2019-07-10

루프 101 확장 공사로 15 Ave. 교각 2020년까지 폐쇄

8일 월요일부터 루프 101의 15 에브뉴 교각이 폐쇄된다. 아리조나 교통국 (ADOT)에 의하면 노스 피닉스 지역에 루프 101 위를 지나는 이 교각을 월요일 저녁 9시부터 2020년 말까지 폐쇄한다. 계속되는 ADOT의 루프 101 피마 프리웨이 개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교각 아래 프리웨이에 차선을 늘리면서 ...

  • 등록일: 2019-07-10

"나이키 인센티브 취소" 주지사 결정에 주민 의견 양극화

나이키의 서부 밸리 공장에 1백만 달러 인센티브를 취소한 덕 듀씨 주지사의 결정에 찬성하는 주민들이 더 많은 것으로 최근 여론 조사에서 나타났다. OH 프리딕티브 인사이트에서 지난 주 수요일에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주지사의 결정에 강력하게 또는 어느 정도 지지한다고 응답한 아리조나...

  • 등록일: 2019-07-10

아리조나 주 경찰국장, 돌아가신 아버지로부터 편지 받아

아리조나 주 경찰 (DPS)의 프랭크 밀스테드 국장이 지난 주 존재여부 조차 몰랐던 선물을 받았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편지를 받은 것이다. 그 편지는 DPS 본부 건물이 세워진 1988년에 묻었던 타임캡슐에서 나왔다.  DPS에서는 50주년을 맞아 캡슐을 꺼냈다. 이번 주 월요일이 바로 50주년이 되는 날이...

  • 등록일: 2019-07-10

그랜드캐년대학, 인접한 교회건물 웃돈 주고 매입

그랜드 캐년대학 (GCU)에서 피닉스 서부에 위치한 대학 캠퍼스 인근의 교회를 2100만 달러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코파 카운티 감정평가실의 기록에 의하면 GCU는 3100 W. Camelback에 위치한 First Southern Baptist Church를 매입했다. 교회는 GCU 캠퍼스 남동쪽 코너에 인접해 있다.  GCU는 ...

  • 등록일: 2019-07-03

밸리 제2의 '워터프론트', 서프라이즈에 조성될 듯

스카츠데일 워터프론트는 수로를 이용한 데서 시작된 고급 쇼핑, 식당, 호텔 구역이다. 템피는 인공호수 템피 타운 레이크를 새로운 비즈니스 및 레크리에이션 중심지로 개발하는데 이용했다. 벅아이를 비롯한 남서부 밸리 도시들도 힐라 리버를 레크리이에션과 개발에 이용하기를 희망한다. 자연적인 ...

  • 등록일: 2019-07-03

야생동물 치료 및 재활 돕는 단체, "올 해 동물들 유난히 많...

부상당하거나 이탈, 그리고 고아가 된 아리조나 야생동물들의 재활을 돕는 비영리 구조단체 '사우스웨스트 와일드라이프 보존센터'에 최근 동물들이 밀려들어 오고 있다. 스카츠데일 소재의 이 단체는 동물의 상태에 따라 방사하거나 거처를 마련해준다. 그런데 단체 대변인 킴 카에 의하면 현재 이들이...

  • 등록일: 2019-07-03

아리조나 아직은 젊지만 평균연령 급격히 상승

아리조나는 다른 주들에 비하면 비교적 젊은 편이지만 2010년부터 2018년 사이에 평균 연령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주 가운데 하나였던 것으로 최근 인구통계청 자료를 통해 나타났다. 인구통계청에서 지난 주 목요일에 공개한 2018 인구추계에 의하면 이 기간 아리조나 주민 연령 중간값은 35.9에서 37...

  • 등록일: 2019-07-03

스카츠데일-메사, 아리조나에서 운전자에게 가장 안전

아리조나의 두 개 도시가 보험회사 선정 2019년 가장 안전한 운전 20대 도시에 포함됐다. 올스테이트 보험에 의하면 스카츠데일과 메사는 각각 15위와 16위에 올랐다. 전국 200개 도시들을 대상으로 보험청구와 사고자료 등을 분석한 이번 보고서에는 아리조나 내 9개 도시가 포함됐다. 올스테이트의 테...

  • 등록일: 2019-07-03

챈들러 시 직원들 외근에 자율주행차량 이용한다

지난 몇 년 간 챈들러에서 운영해 온 자율주행차 회사 웨이모와의 협력으로 수십 명의 챈들러 시 직원들이 자율주행차를 이용해 출퇴근 할 수 있게 됐다. 챈들러 시에서는 직원들이 외부 회의에 자율주행차를 이용하는 것이 시의 관리비용과 차량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직원들의 생산력을 증가시킬 수 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