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주 최대 전기회사 APS(아리조나 공공서비스)에서는 전기요금 미납으로 인한 단전조치로 두 명이 더 사망한 사실이 있다고 규제위원회에서 인정했다.
APS는 지난 주 수요일 주 기업위원회에서 지난 해 7월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사망사고에 대한 소송에 합의한 바 있다고 밝혔다.
APS는 지난 해 9월 선 시티 웨스트에 거주하던 72세 여성의 사망과 관련한 위원회의 질문을 받은 후 자체적으로 기록을 검토했다.  위원회에서는 지난 달, 6월 1일부터 10월 15일까지 모든 상황에서 단전을 금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APS의 바바라 락우드는 사망한 이용자들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다. 락우드는 또한 단전이 건강에 영향을 미쳤다는 다른 두 이용자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락우드는 네 건의 케이스 모두 단전 이외에 다른 요인들이 작용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9-07-17

아리조나, "학생 부채 가장 적은" 10대 주에 포함 돼

월럿허브의 '2019년 학생 부채가 가장 많은 주와 적은 주'에서 아리조나는 가장 적은 10개 주에 포함됐다. 지난 주 수요일 발표된 보고서는 전국 50개 주와 D.C.의 학생 등록금 부채를 조사한 것이다. 아리조나는 42위로 가장 적은 10대 주에 들어갔다. 이번 조사는 '학생융자 부채'와 '지원금 및 학생 ...

  • 등록일: 2019-07-10

전 교육감, 잘못된 정보로 현직 공직자들 공격했다가 역풍

전 아리조나 주 교육감 다이앤 더글러스가 성전환자 프라이드 깃발 및 소아성애자와 관련해 두 명의 공직자를 비난하는 글을 지난 주 수요일 페이스북에 올려 오히려 비판을 받고 있다. 더글러스는 나중에 자신이 주청사에 잠깐 걸렸던 "MAPs (Minor Attracted Persons)" 깃발을 파란 색과 핑크 색이 들...

  • 등록일: 2019-07-10

대형 폐기물 픽업 서비스 방식, 밸리 도시들 각각 달라

피닉스 지역 주민들은 낡은 가구나 다른 대형 폐물을 집 앞에 내 놓으면 시에서 무료로 픽업해가는 혜택을 누려왔다. 그러나 이제 엘 미라지 주민들은 이 같은 호사를 누릴 수 없게 됐다. 엘 미라지 시의회는 지난 5월 21일 시에서 연 2회 제공하는 대형 폐기물 무료 픽업 서비스를 중단하는 정책을 5-2...

  • 등록일: 2019-07-10

APS, "단전으로 인한 사망 2 건 더 있다" 인정

주 최대 전기회사 APS(아리조나 공공서비스)에서는 전기요금 미납으로 인한 단전조치로 두 명이 더 사망한 사실이 있다고 규제위원회에서 인정했다. APS는 지난 주 수요일 주 기업위원회에서 지난 해 7월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사망사고에 대한 소송에 합의한 바 있다고 밝혔다. APS는 지난 해 9월 ...

  • 등록일: 2019-07-10

스타벅스, "용납할 수 없는 일"...쫒겨난 경관들에 사과

템피 경찰국은 지난 7월 4일 독립기념일에 템피의 스타벅스 바리스타가 경관들에게 나가 줄 것을 요구한 것이 단일 사건으로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템피 경찰은 지난 주 토요일 트위터를 통해 이 사건이 스타벅스 전체의 입장을 반영한 것이 아니라 한 커뮤니티 멤버와 한 직원 간에 발생한 독립...

  • 등록일: 2019-07-10

루프 101 확장 공사로 15 Ave. 교각 2020년까지 폐쇄

8일 월요일부터 루프 101의 15 에브뉴 교각이 폐쇄된다. 아리조나 교통국 (ADOT)에 의하면 노스 피닉스 지역에 루프 101 위를 지나는 이 교각을 월요일 저녁 9시부터 2020년 말까지 폐쇄한다. 계속되는 ADOT의 루프 101 피마 프리웨이 개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교각 아래 프리웨이에 차선을 늘리면서 ...

  • 등록일: 2019-07-10

"나이키 인센티브 취소" 주지사 결정에 주민 의견 양극화

나이키의 서부 밸리 공장에 1백만 달러 인센티브를 취소한 덕 듀씨 주지사의 결정에 찬성하는 주민들이 더 많은 것으로 최근 여론 조사에서 나타났다. OH 프리딕티브 인사이트에서 지난 주 수요일에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주지사의 결정에 강력하게 또는 어느 정도 지지한다고 응답한 아리조나...

  • 등록일: 2019-07-10

아리조나 주 경찰국장, 돌아가신 아버지로부터 편지 받아

아리조나 주 경찰 (DPS)의 프랭크 밀스테드 국장이 지난 주 존재여부 조차 몰랐던 선물을 받았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편지를 받은 것이다. 그 편지는 DPS 본부 건물이 세워진 1988년에 묻었던 타임캡슐에서 나왔다. DPS에서는 50주년을 맞아 캡슐을 꺼냈다. 이번 주 월요일이 바로 50주년이 되는 날이다...

  • 등록일: 2019-07-10

그랜드캐년대학, 인접한 교회건물 웃돈 주고 매입

그랜드 캐년대학 (GCU)에서 피닉스 서부에 위치한 대학 캠퍼스 인근의 교회를 2100만 달러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코파 카운티 감정평가실의 기록에 의하면 GCU는 3100 W. Camelback에 위치한 First Southern Baptist Church를 매입했다. 교회는 GCU 캠퍼스 남동쪽 코너에 인접해 있다. GCU는 ...

  • 등록일: 2019-07-03

밸리 제2의 '워터프론트', 서프라이즈에 조성될 듯

스카츠데일 워터프론트는 수로를 이용한 데서 시작된 고급 쇼핑, 식당, 호텔 구역이다. 템피는 인공호수 템피 타운 레이크를 새로운 비즈니스 및 레크리에이션 중심지로 개발하는데 이용했다. 벅아이를 비롯한 남서부 밸리 도시들도 힐라 리버를 레크리이에션과 개발에 이용하기를 희망한다. 자연적인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