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피닉스 시에서 열리는 경찰폭력 및 인종차별 반대시위가 2주를 훌쩍 넘긴 가운데 반복되는 행진, 구호외침, 연설과는 다른 참신한 시위형태가 등장했다.
지난 일요일 시위에는 수십명의 스케이트보드 부대가 나타났다.
약 50명의 스케이트보드 부대는 오후 7시 경 피닉스 센트럴의 스틸 인디언 스쿨 파크에 도착해 각자 묘기를 보이고는 조용히 센트럴 에브뉴로 향했다. 경찰폭력을 규탄하는 내용의 팻말을 사용한 사람도 있기는 했지만 이들의 시위는 구호도 없고 도로를 막는 일도 없었다.
"인종차별을 밀어내자"는 취지로 조직된 이 시위대는 데저트 웨스트 스케이트 파크의 스케이트보드 커뮤니티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피닉스 지역에 네 곳의 매장을 운영하는 카우타운 스케이트보드에서 지원했다.
이들은 필라델피아에서 있었던 스케이트보드 부대의 시위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스케이트보드 부대를 이끄는 이발사 잭 토카시는 "스케이트보드 커뮤니티의 다양성"과 깊은 동료애가 인종차별과 싸우는 운동에 참여하게 된 가장 큰 이유라고 말했다. 
이 날 저녁 7시45분 경 스케이트보드 부대는 마가렛 T. 헨스 파크 부근에서 피닉스 다운타운을 가로질러 행진하는 100여 명의 다른 시위대와 만났다. 이 시위대는 피닉스에 새롭게 결성된 단체 W. E. 라이징 프로젝트에서 조직했다. 
버튼 바 센트럴 도서관 앞에서 만난 두 그룹은 도로를 막고 행진하고 스케이트보드를 타며 센트럴 에브뉴 북쪽을 향해 갔다. 5월 31일 이후 시위대가 고속도로 진입을 시도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I-10과 7 에브뉴의 진입로와 출구를 지켰다.
루즈벨트 스트릿과 퍼스트 에브뉴가 만나는 코너에서 시위대는 무릎을 꿇고 주먹을 올리며 "내가 너를 지켜줄게"라고 서로에게 말했다.
제네스 바리오스 (17세)는 스케이트보드를 타지 않은지 3년이 됐지만 이번에는 "선한 이유"로 참여하게 됐다며 자신도 9살 때 차별을 당했었고 아버지는 추방됐다고 말했다.
어두워지기 시작하면서 스카츠데일에 거주하는 조나 아이비가 시위대에 피자를 나눠주었다. 아이비는 그동안 계속 시위에 참여해 왔으며 이날 두 그룹이 함께 만나기로 했었다고 말했다. 아이비는 "매일 우리를 위해 도로를 막아주는 스케이터들이 있었다. 우리는 그들의 문화를 존중하는 마음을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200여 명의 시위대는 이후 다운타운의 피닉스 시청으로 향했다. 이들은 밴 뷰런 스트릿과 퍼스트 에브뉴 부근에서 캔드릭 라마의 'Alright'에 맞춰 춤을 추기도 했으며 한 쪽에서는 스케이트보드 묘기도 보여주었다.
투산에서 온 조이 칼 (19세)는 피닉스 시위가 평화적이라는 얘기를 듣고 왔다며 "이쪽으로 오기를 잘했다"고 말했다. 
시위대는 8시30분에 시청 앞에 모여 조직적인 인종차별에 대한 연설을 듣고 곧바로 해산했다. 이날 시위에서 충돌이나 체포는 없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0-06-17

남부군 기념비 철거 주장에 듀씨 주지사 어정쩡한 입장 발표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으로 불거진 인종차별 반대 운동의 불똥이 아리조나 주청사 앞 남부연합군 기념비로 튀었다. 지난 주 월요일 케이티 홉스 주무장관이 기념비를 창고로 보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덕 듀씨 주지사는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공화당 소속의 듀씨 주지사는 그 대신 공개...

  • 등록일: 2020-06-17

인종차별 반대 시위 길어지면서 '참신한' 시위형태 등장

피닉스 시에서 열리는 경찰폭력 및 인종차별 반대시위가 2주를 훌쩍 넘긴 가운데 반복되는 행진, 구호외침, 연설과는 다른 참신한 시위형태가 등장했다. 지난 일요일 시위에는 수십명의 스케이트보드 부대가 나타났다. 약 50명의 스케이트보드 부대는 오후 7시 경 피닉스 센트럴의 스틸 인디언 스쿨 파...

  • 등록일: 2020-06-17

템피 시, 노예제 종식 기념일 '준틴스' 공휴일로 지정

마크 미첼 템피 시장은 준틴스를 시 공휴일로 지정한다고 지난 주 목요일 발표했다. 템피 시청 소속 모든 직원들은 이날 쉰다. 미첼 시장의 발표에 앞서 템피 시에서는 미네소타 주의 조지 플로이드와 피닉스의 디온 존슨의 사망과 관련한 경찰폭력 및 인종차별 반대를 반대하는 15번째 시위가 열렸었다...

  • 등록일: 2020-06-10

아리조나 확진자 증가 추세 - 일부 전문가들 "통행자제령 필...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수요일 기준 2만9천852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1095명이다. 하루 만에 확진자 수가 1556명 (5.5%) 증가한 것이다. 마리코파 카운티의 확진자 수는 1만5천282명이며 사망자는 519명이다. 나바호 네이션의 확진자는 6150명, 사망자는 285명이다. 아리조나 확진자 급증 아...

  • 등록일: 2020-06-10

2020 아리조나 몬순 전망...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덥다"

국립기상청 아리조나지부에서 6월 3일 올 해 몬순을 전망했다. 기상청의 예보가 맞다면 가장 확실한 전망은 더운 여름이 온다는 것이다. 몬순기간 강우량에 대한 전망은 반반이다. 기상청의 메간 테일러는 "계절성 비에 대한 분명한 신호는 없다"며 "기상예보 센터의 전망에서도 올해 강우량에 대해서는...

  • 등록일: 2020-06-10

주 경찰 바디 카메라 없어 디온 존슨 사망 사건 조사 난항

5월 말, 한 순찰대원이 고속도로에 세워진 차에 접근해 한 남자가 차 안에서 잠을 자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 다음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 그러나 몇 분 후 차 안에 있던 남성은 순찰대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 사건은 아직 조사중이다. 그러나 고속도로 이외에 거의 모든 장소에...

  • 등록일: 2020-06-10

8일 통행금지령 해제 - 아리조나 주민 72%, 통행금지령에 긍정적

선거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은 아리조나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대부분의 응답자들이 덕 듀씨 주지사의 통행금지령에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OH 프리딕티브 인사이트는 오전 5시를 기해 통행금지령이 해제된 월요일 오전에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6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72%...

  • 등록일: 2020-06-10

"나 미국에서 태어났다, XX야" - 인종차별 동영상 논란

피닉스의 한 편의점에서 인종차별 발언을 한 백인여성과 강력하게 대응한 히스패닉 여성의 동영상이 주말 동안 온라인을 달궜다. 이 동영상은 현장에 있던 그렉 콘이 찍어 그의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엄청난 반응을 얻었다. 나중에 타매라 해리언으로 알려진 여성은 편의점에서 계산을 하려던 카리나 로...

  • 등록일: 2020-06-10

경찰폭력 반대 시위 계속 이어져 - 평화시위로 체포 없어

인종차별 및 경찰폭력 반대 시위가 월요일 오후 피닉스와 스카츠데일에서 12번째로 열렸다. 일요일에 열린 11번째 시위는 피닉스에서 1000명 이상이 엔칸토 파크부터 아리조나주경찰 (DPS) 본부까지 행진했다. 이들은 "디온 존슨을 위한 정의"이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 시위했다. 이 곳에서 약 10마일 ...

  • 등록일: 2020-06-10

애플와치의 911 신고로 착용했던 남성 목숨 구해

손목에 차고 있는 첨단기기가 목숨을 살리는 역할도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사건이 발생했다. 4월 23일, 챈들러 경찰 신고센터에 911 전화가 걸려왔다. 컴퓨터로 만들어진 기계음성이 애플와치 착용자가 넘어졌으며 의식이 없다는 신고를 한 것이다. 이 기계음성은 그 남성의 위치를 알 수 있는 거의...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