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공화당의 주지사 후보로 출마한 캐리 레이크가 교실에 교사 감시용 카메라 설치에 찬성한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의 공개지지를 얻은 전 TV 앵커, 레이크는 최근 라디오 인터뷰와 11월 8일 킹맨에서 열린 모임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레이크의 의견은 학과목과 다양성 프로그램에 '비판적 인종이론'을 포함시키는 것에 대한 전국의 일부 보수주의자들의 입장을 반영한다. 교실 카메라 설치에 찬성하는 사람들 중에는 폭스 뉴스 시사평론가 터커 칼슨과 공화당 연방 하원의원 밥 굿 (버지니아) 등이 포함되어 있다.
비판적 인종이론 (CRT)은 역사적으로 불평등과 인종주의가 어떻게 정책과 사회적 상황을 만들어왔는지를 연구하는 것이다. 일부 교사들을 포함한 반대자들은 K-12 학교의 다양성과 포용성을 위한 노력에 혼동을 주고 있으며 공화당에서는 트집을 잡기 위해 철저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올 해 덕 듀씨 주지사는 인종, 민족 또는 성별을 근거로 탓하거나 판단할 수 있다며 K-12의 모든 과목에서 비판적 인종이론 지도를 금지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그러나 이 법안은 11월 초 주대법원에서 폐지한 법안에 포함됐다. 연관성이 없는 예산안에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카메라 설치와 관련된 레이크의 입장은 다양성과 포용성을 막으려는 보수진영의 또 하나의 전략으로 볼 수 있다.
전직 교사 크리스틴 마시 주 상원의원 (민주. 피닉스)은 교사가 자녀에게 무슨 얘기를 하는지 알고 싶은 학부모는 교사와 모임을 가지면 된다고 말했다. 마시는 아리조나 주 올 해의 교사로 선정됐었으며 2020년에 상원의원에 당선되어 주의회로 진출했다.
마시는 비판적 인종주의에 대한 공격은 교육계에서 당면한 진짜 문제들로부터 시선을 분산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비판'이라고 지적했다. 정말 심각한 문제는 학급 규모, 낮은 학생 한 명 당 지원금, 교사부족 등이라는 것이다.
레이크는 11월 17일 인터뷰 중, 스카츠데일 학군에서 운영위원장이 학군에 반대하는 학부모들의 정보를 수집한 사건과 관련된 질문에 답변하던 중에 교실 카메라 설치에 대한 아웃라인을 언급하기도 했다.
레이크는 교실 카메라를 경찰 바디캠과 비교하며 "학교에도 같은 종류의 책임 조치가 도입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를 억압한다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반대하면서 교사 감시용 카메라를 찬성하는 것이 얼마나 모순인지 레이크 본인만 모르는 것 같다. 
레이크는 비디오는 라이브로 스트리밍 되지 않기 때문에 아무나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녹화된 내용에는 특정한 관계자들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다.

레이크는 총격사건과 같은 특별한 상황에서는 경찰도 비디오에 접근이 허용되며 동영상은 정해진 기간 동안 보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학부모가 교사의 지도에 불만이 있을 때도 동영상을 통해 수업내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크는 11월 9일 킹맨에서 열린 킹맨 보수공화당 클럽 모임에서 카메라의 초점이 학생들이 아닌 교사에게만 맞춰져 있다면 카메라 설치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레이크의 말이 시행 가능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수업 할 때 교사들이 박아 놓은 듯 한 곳에서만 지도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교사들은 대개 학생들 사이를 왔다갔다 하기 때문에 학생들이 카메라에 잡히지 않게 하기는 쉽지 않다. 레이크는 나중에 이와 관련된 지역 언론사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킹맨 모임에 참석했던 소니 보렐리 주 상원의원 (공화. 레이크 하바수 시티)은 교실에서 어떤 수업이 진행되는지 학부모들도 알아야 하지만 아이들의 사생활은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아리조나 많은 학군의 스쿨버스에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다.
30년 간 교직에 있던 마시 주 상원의원은 아리조나의 모든 교실에 카메라를 설치하게 되면 '엄청난 비용'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메라 설치 비용 뿐만 아니라 녹화된 내용 보관에도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학부모나 학교 행정부에서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학생들이 알게 되면 학급의 활력이 줄어들게 된다는 것이다. 학생들은 활발하게 토론에 참여하지도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마시는 말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1-12-08

ASU 학생들, 백인우월주의 총격범인 리튼하우스 입학 반대 시위 열어

지난 주 수요일, 아리조나주립대학 (ASU)에서는 많은 학생들이 캠퍼스 내에서 집회를 열었다. 카일 리튼하우스 때문이었다. 리튼하우스는 더 이상 학교에 등록이 되어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논쟁은 계속 되고 있는 것이다. 수십명의 시위 학생들은 "살인자 카일을 우리 캠퍼스에서 몰아내자"고 외쳤고...

  • 등록일: 2021-12-08

수그러들지 않는 아리조나 일일 확진자 수 - 오미크론 전파 조짐...

수요일,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일일 신규 확진자 3022명이 더해지면서 누적 확진자는 129만5076명이 됐다. 일일 신규 사망자는 00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2만2천589명이다. 마리코파 카운티의 누적 확진자는 81만5557명, 사망자는 1만2천920명이다.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관련 입원환자 수는 화요일 기준 ...

  • 등록일: 2021-12-08

독서 과제 도서 내용 부적절' 논란으로 호라이즌 하이스쿨 ...

스카츠데일의 한 하이스쿨 교장이 여름철 독서를 위한 도서 논란으로 인해 해고됐다. 파라다이스 밸리 통합학군 운영위원회에서는 지난 주 목요일 투표를 통해 호라이즌 하이스쿨의 린다 이넷 교장과의 계약을 갱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위원들은 이넷이 책에 민감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을 학...

  • 등록일: 2021-12-08

올 해 11월, 역대 가장 더웠던 11월로 기록 - 26일 간 80도 넘어

올 해 11월은 1949년 이후 가장 더웠던 11월로 기록됐다. 80도 이상의 기온이 26일 간 계속됐으며 지난 주 수요일에는 85도까지 올라갔다. 피닉스 국립기상청에 의하면 1949년에는 80도 이상이 24일 간 이어졌고 최고 기온은 83도였다. 피닉스 국립기상청의 앤드류 디머는 이 같은 고온은 피닉스 지역에...

  • 등록일: 2021-12-08

"도심에 나무심고 쿨 루프 설치하면 수십억 달러 손실 막을 ...

피닉스 지역의 도심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어 광범위하게 나무를 심고 쿨 루프를 설치하지 않으면 이번 세기 중반까지 경제생산 중 수십억 달러와 수백 명의 생명을 잃게 될 것이라는 연구 발표가 나왔다. The Nature Conservancy (TNC)와 컨설팅 회사 AECOM에서 주관한 연구에 의하면 도시 열로 인한 추...

  • 등록일: 2021-12-01

MVD 면허정지 통보 오류로 수천 명 운전자 위기

수만 명의 아리조나 운전자들이 면허정지 사실을 통보 받지 못한 채 운전하다가 체포되거나 벌금을 내야 할 위험에 처했다. 일부는 기소 당할 수도 있다. 주 차량등록국 (MVD)의 오류로 인해 3만4천 명 이상의 운전자들이 '시정조치' 편지를 받지 못했다. 운전면허가 정지 또는 취소된 사실을 모르고 있...

  • 등록일: 2021-12-01

교실에 교사 감시용 카메라를 설치한다고?

공화당의 주지사 후보로 출마한 캐리 레이크가 교실에 교사 감시용 카메라 설치에 찬성한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의 공개지지를 얻은 전 TV 앵커, 레이크는 최근 라디오 인터뷰와 11월 8일 킹맨에서 열린 모임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레이크의 의견은 학과목과 다양성 프로그램...

  • 등록일: 2021-12-01

챈들러 전통 행사, 텀블위드 트리 점등식 12월 4일

동부밸리의 전통적인 홀리데이 행사를 다시 볼 수 있게 됐다. 제65회 텀블위드 트리 점등식과 라이트 퍼레이드가 12월 4일 토요일에 개최된다. 축제는 챈들러 다운타운에서 오후 4시30분에 시작된다. 이 행사에서는 어린이들이 산타에게 보내는 편지도 쓰고 팽창 놀이기구를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1달...

  • 등록일: 2021-12-01

아리조나, 기부에 인색 - 가장 많이 베푸는 주는 유타

베푸는 계절이 돌아왔지만 아리조나는 기부에 가장 인색한 주 가운데 하나라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개인재정 사이트 월렛허브의 조사에 의하면 아리조나 주는 봉사 및 기부에서 50개 주 가운데 49위이다. 선정 기준은 자원봉사 비율, 1인당 봉사 시간, 하이스쿨의 커뮤니티 봉사 필수 여부, 소득 나눔...

  • 등록일: 2021-12-01

중단됐던 피닉스 다운타운 라이트 퍼레이드가 돌아온다

30년가 이어 오다가 2020년도에 중단됐던 피닉스 다운타운 APS 전기 라이트 퍼레이드가 올 해 다시 돌아온다. 12월 4일 토요일, 화려하게 장식이 된 차량과 공연자들이 피닉스의 거리에서 반짝이는 불빛으로 가득한 홀리데이의 밝은 기분을 전하게 된다. 퍼레이드 참가자들은 2021년의 주제, "땅에는 평...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