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월요일, 모하브 카운티의 한 판사가 아리조나의 조기투표법에 헌법에 위배되는 문제점은 전혀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조기투표를 막기 위한 아리조나 공화당의 수작에 판사가 이 같은 판결을 내린 것은 주 선거 관계자와 조기투표 시스템을 이용하는 아리조나 유권자들의 승리이다. 아리조나에서는 유권자 대부분이 조기투표를 이용한다. 이번 판결로 아리조나 헌법에서 요구하는 비밀 투표가 유지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주 공화당이 한 발 후퇴하게 됐다.
모하브 카운티 대법원의 리 잰첸 판사는 네 페이지의 판결문을 이렇게 압축시켰다, 벦틘?떨?헌법에 따라 주의회에서 우편투표를 포함한 투표법 재정이 금지되는가? 그 답은 'No'이다.?
잰첸 판사는 1991년 주의회에서 승인한 특별한 사유 없이도 할 수 있는 우편투표는 비밀을 보장한다고 덧붙였다. 예를 들어, 투표용지를 보내는 봉투는 유권자가 표시한 것이 보이지 않게 디자인됐다. 또한 벣爛?흔적붅?드러나게 되어 있어서 누군가 봉투를 열어 보려 시도했다면 바로 눈에 뜨이게 된다.
잰첸 판사는 공화당의 케이스 뿐만 아니라 11월 8일 총선에서 대부분의 조기투표를 막기 위한 공화당의 가처분 신청도 기각했다. 만일 신청이 받아들여졌다면 수백만 아리조나 유권자들이 투표소에서 용지를 받아 투표해야 했을 것이다.
공화당의 소송에는 8월 2일 예비선거는 포함되지 않았다.

예비선거 투표용지는 이미 모두 인쇄됐으며 7월 6일부터 조기투표를 시작한다.
잰첸 판사는 지난 주 금요일 2시간 반 동안 이번 케이스에 대한 심의를 주재했다. 월요일에 발표된 판결문에서 잰첸 판사는 계속되는 2020년 아리조나의 투표결과에 대한 논란과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혔다.
2020년 선거에서 아리조나 유권자 90%가 조기투표로 참여했다.
판사는 "이번 케이스는 부정투표 주장에 관련된 것이 아님을 인지해야 한다"며 "이것은 정치문제가 아니다. 심지어 각당에서 우편투표의 적절성을 인정하느냐에 관한 문제도 아니다. 단 한 가지, 아리조나 입법부에서 헌법에 따라 특별한 사유없이도 할 수 있는 우편투표를 포함한 투표법을 만드는 것이 금지되느냐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은 당연히 항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결국은 주대법원까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아리조나는 1991년부터 조기투표를 허용하고 있다. 조기투표자들은 점차 증가해 2020년에는 유권자의 90%가 우편, 드롭박스, 조기투표, 투표센터 드롭 등 다양한 방법으로 조기투표에 참여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2-06-15

파이프라인 산불 원인은 '캠핑 중 태운 화장지'

파이프라인 산불과 관련해 지난 일요일 57세의 한 남성이 체포됐다. 이 남성은 코코니노 국유림을 태우고 있는 산불 발생지역에서 화장지를 태워 바위로 눌러 놓았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플래그스태프에서 6마일 거리에서 발생한 파이프라인 산불은 일요일 오전에 신고됐으며 월요일 정오까지 약 5천 에...

  • 등록일: 2022-06-15

공화당 집회에 '흑인 생명 소중하다' 티셔츠 입고 참석...

6월 첫째 주말, 그린 밸리에서 열린 공화당 집회에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 문구가 쓰인 티셔츠를 입고 참석했던 한 남성이 '공격' 당하고 셰리프국 데퓨티들에 의해 건물 밖으로 쫒겨났다. 동영상을 통해 나중에 피터 잭슨 (73세)으로 밝혀진 이 남성이 컨티넨탈 로드에 위치한 쇼핑센터에서 열린 행사...

  • 등록일: 2022-06-08

아리조나 코로나 19 확진자 다시 증가...올 가을 대유행 올 수도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확진자에는 재감염자, 백신접종자, 부스터샷 접종자가 모두 포함되어 있다. 의사들과 보건 전문가들은 대유행이 예상되는 심각한 상황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방심해서도 안된다고 말한다. 지난 주 아리조나의 양성판정율은 19%로 5%까지 내려갔던 것...

  • 등록일: 2022-06-08

피닉스 지역 '죽음의 주말'...4건의 총격사건 발생

지난 주 금요일 밤과 토요일 새벽에 피닉스에서만 세 건의 총격사건이 발생했으며 일요일 새벽에는 메사에서도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첫 번째 총기난사는 토요일 새벽 10 에브뉴와 해처 로드 부근에서 발생했으며 14세 소녀가 사망하고 8명이 부상 당했다. 또 다른 사건은 각각 한 명 씩의 사망자를 냈...

  • 등록일: 2022-06-08

피닉스 동물원에 5년 만에 공룡들이 돌아온다

올 가을, 피닉스 동물원에 '사막의 공룡'이 5년 만에 돌아온다. 17개의 움직이는 애니메트로닉스 조형물은 10월 3일부터 등장해 내년 4월 30일까지 머물게 된다. 동물원 회원은 10월 1일부터 볼 수 있다. 셀프 가이드 투어를 하면서 기가사우루스, 트루돈, 알로사우루스, 바다 전갈과 자이언트 곰 등 새...

  • 등록일: 2022-06-08

하수관 노후, 템피 수천 가구 영향 받을 것

최근 송수관 파열로 8백만 갤런의 물이 쏟아지고 하이웨이를 폐쇄하는 대형사고 발생하면서 템피의 기반시설이 다시 뉴스에 등장했다. 사고 이후 템피 시 관계자들에게는 수도관 점검이 최우선 업무가 됐다. 그러나 템피 주민들이 주목해야 할 수도 기반시설은 따로 있다. 바로 하수관이다. 시에서 제공...

  • 등록일: 2022-06-08

아리조나 출생아 수 7년 만에 증가 - 전문가 예상 뒤엎어

펜데믹 기간 동안 줄어들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고 아리조나의 출생아 수가 7년 만에 증가했다. 아리조나 주 보건국 자료에 의하면 지난 해 7만7천735명이 출생 해 이전 해의 7만6천781명 보다 1.2% 증가하면서 6년 간 지속되던 하향세에서 돌아섰다. '펜데믹 페이비' 증가 원인은 확실하지 ...

  • 등록일: 2022-06-08

아리조나 공화당 조기투표 막기 작전 실패

월요일, 모하브 카운티의 한 판사가 아리조나의 조기투표법에 헌법에 위배되는 문제점은 전혀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조기투표를 막기 위한 아리조나 공화당의 수작에 판사가 이 같은 판결을 내린 것은 주 선거 관계자와 조기투표 시스템을 이용하는 아리조나 유권자들의 승리이다. 아리조나에서는 유권...

  • 등록일: 2022-06-01

인플레이션 계속되면 아리조나 최저임금도 큰 폭으로 인상된다

40년 만에 치솟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아리조나에서는 인플레이션에 더해서 소비자 물가지수에 따라 움직이는 최저임금 인상도 고려해야 한다. 물가가 지속적으로 오르면 저소득 노동자들의 임금은 상당한 폭으로 인상될 수 이다. 최근 보고에 의하면 아리조나 주민 중 3분의 1이 ...

  • 등록일: 2022-06-01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려-1400여 명 모여

월요일 아리조나 국립묘지에서 열린 메모리얼데이 기념식에 약 1400명이 모였다. 코로나 19 펜데믹이 시작된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대면 행사가 열린 것이다. 미국 국기와 아리조나 주방위군 군악대, 아리조나 주방위군 기수들이 행사를 더욱 빛냈다. 베트남전 참전용사인 데이빗 루시어는 이 자리에...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