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song jong chan.jpg



옛날 어느 마을에 효성이 지극한 아들과 어머니가 살고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아들을 낳고 몸조리를 잘못하여 혈액 순환이 잘 되지 않아 팔 다리가 저리고 배가 아파 늘 고생했습니다. 어머니의 병은 아들이 열 살이 넘도록 낫지 않았습니다. 아픈 몸으로 힘들게 일하는 어머니를 볼 때마다 아들은 가슴이 너무 아팠습니다.
"어머니, 아픈 것을 참지 마시고 의원을 찾아가 진맥을 한 번 받아 보세요."
"쌀독에 쌀 한 톨 없는 처지인데 의원이 무슨 말이냐? 병도 먹을 것이 있어야  고치는 게지...."
"그럼 약초 캐는 노인이라도 찾아가 약을 좀 사서 잡수세요!"
"됐다. 너나 어서 커서 어른이 되거라. 나는 아직 괜찮다."
"어머니는 저 때문에 평생 고생만 하지 않았습니까? 남은 여생은 제가 편하게 모시려 하는데 늘 편찮으시면 어떻게 합니까?"
그 후 아들은 약초 캐는 노인을 찾아가 어머니의 병세를 자세히 말하고 약 두 첩을 사왔습니다. 어머니는 아들이 지어 온 약을 달여 먹었더니, 정말 신기하게도 몸이 가볍고 날아갈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며칠뿐이었습니다. 아들은 다시 약초 캐는 노인을 찾아갔습니다.
"그 약을 먹고 며칠은 좋았는데 다시 아프다고 합니다. 어머니 병을 완전히 낫게 할 수는 없겠습니까?"
"그야 어렵지 않지만 돈이 좀 있어야 해!"
"얼마나 있어야 합니까?"
"완전히 낫도록 먹으려면 쌀 다섯 가마와 은전 열 냥은 받아야지. 워낙 귀한 약이니깐 말이야. 의원을 찾아가 봐. 그 몇 배는 더 달라고 할거야!"
아들은 노인의 말을 듣고 혀를 내둘렀습니다. 그러나 돈을 내지 않으면 약을 주지 않을 것이고, 약을
먹지 않으면 어머니 병이 낫지 않을 것이라 아들은 망설이다 한 가지 방법을 생각해 냈습니다. 이튿날, 아들은 약초 캐는 노인을 집으로 모시고 왔습니다.
"저의 어머니 병만 고쳐 주신다면 그 따위 쌀과 은전쯤이야 문제없습니다."
"그래? 그렇다면 나만 믿어. 내일 당장 약을 지어 주마!"
약초 캐는 노인은 횡재하는가 보다 생각하고 기쁜 마음으로 돌아갔습니다. 아들은 몰래 노인의 뒤를
따라가서 노인의 집 앞에 있는 큰 나무 위로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그 나무 위에서 밤을 새며 노인의 행동을 살폈습니다. 날이 채 밝지도 않았는데 문 여는 소리가 나고, 이어 호미와 망태기를 챙겨 든 노인이 나와서 북쪽으로 걸어갔습니다. 아들은 나무에서 내려와 노인의 뒤를 따라갔습니다. 노인은 의심이 많은 사람이라 혹시 누가 뒤따라 와서 훔쳐 볼까 봐 몇 번이나 뒤돌아보며 걸어갔습니다.
그러다 제방 쪽으로 가더니 갑자기 쭈그리고 앉아 뭔가를 열심히 캐기 시작했습니다. 노인은 약초를 몇 포기 캐서 잎은 모두 훑어 강에 버렸습니다. 아들은 약초 캐는 노인이 멀리 간 것을 보고 제방으로 갔습니다. 그런데 그 곳에는 온갖 풀들이 자라고 있어 어느 것이 약초이고 어느 것이 잡초인지 분간할 수 없었습니다. 아들은 노인이 약초 잎을 강에 버린 것을 떠올리고 강물로 뛰어들었다.
"약초 잎만 찾으면 알 수 있을 것이다!"
다행히 물살이 세지 않아 모두 떠내려 가지 않고 몇 개의 약초 잎이 바위에 걸려 맴돌고 있었습니다. 아들은 큰 재물을 얻은 것보다 더 좋아하며 약초 잎 몇 개를 건져 올렸습니다. 아들은 그 약초처럼 생긴 풀들을 보이는 대로 캐서 가져왔습니다. 마침 노인이 약 두 첩을 들고 들어왔습니다.
"이건 이틀 분 약이고, 모레 또 갖고 오마!"
"예, 고맙습니다."
아들은 노인이 돌아간 뒤 얼른 약봉지를 풀어 보았습니다. 그러나 모두 잘게 썰고 찧어 놓아서 원래
약초의 모양을 알 수가 없었습니다. 아들은 노인이 지어 온 약과 자기가 직접 캐 온 약초의 냄새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했습니다.
"에라 모르겠다. 독초는 아닐 테니 내가 캐 온 것을 먼저 써 보자!"
아들은 노인이 갖고 온 약은 한쪽에 두고 자기가 캐 온 약초를 먼저 달여 어머니께 드렸습니다.
"어떠세요. 어머니 조금 낫는 것 같아요?"
"그래, 훨씬 좋아진 것 같아!"
신기하게도 그 약을 먹고 이틀쯤 지나니 어머니의 병세는 눈에 보일 정도로 좋아졌습니다. 이틀 뒤,
노인이 또 약을 지워 왔지만 아들은 공손히 절을 한 뒤 말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어머니가 괴로워하시는 걸 보고 무슨 일이든 하겠다고 생각했지만 아무리 생각해 봐도 우리 집 형편으로 그렇게 많은 쌀과 돈을 구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갖고 오신 약값은 드릴 테니 받으시고 내일부터 오시지 않아도 되겠습니다.”
"정 그렇다면 할 수 없지!"
약초 캐는 노인은 실망한 듯 고개를 내저었습니다.
"너의 어머니는 약을 계속 먹어야 해. 그러지 않으면 이번 추석 까지도 사시기 어려울 거야."
노인은 두 첩의 약값만 받아 돌아갔습니다.
"그런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아들은 그렇게 중얼거리며 매일 제방으로 가서 약초를 캐어 어머니에게 정성껏 달여 들였습니다. 어머니의 병도 아들의 지극정성에 완쾌되었습니다. 그러나 아들은 그 약초의 이름을 알지 못했습니다.
"뭐라고 부를까? 그래, 어머니를 도운 약초이니 도울 익(益)자에 어미 모(母)자를 써서 익모초
(益母草)라 부르자!"
그 뒤로 이 약초를 익모초라 불렀습니다.


경보당 한의원 (480) 314-0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7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 5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6-21
97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6-14
97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6-07
97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6-03
97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5-24
97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위생관리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5-17
97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과 무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5-12
96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5-03
96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4-26
96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4-19
96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우황(牛黃)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4-12
96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우황(牛黃)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4-12
96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애엽(艾葉)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3-23
96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의이인(薏苡仁)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3-15
96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의이인(薏苡仁)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3-08
96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육종용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3-01
96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익모초(益母草)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2-22
»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익모초(益母草)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2-15
95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결명자(決明子)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2-08
95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결명자(決明子)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2-0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