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song jong chan.jpg



여름철이 되면 기온이 올라가게 되어 누구나가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서 땀을 흘리게 됩니다. 이 땀을 치나치게 많이 흘려도 해롭지만 인체의 신진대사나 기능조화를 위하여 적당한 땀의 배출도 필요합니다. 그러므로 기온이 지나치게 높거나 한 낮에는 지나친 운동이나 활동을 피해주고 아침이나 저녁시간에 약간의 운동으로 땀을 흘려주는 것이 건강을 위하여 좋습니다. 그리고 냉방이 잘된 곳에서 생활하는 사람은 중간중간 체조나 따뜻한 음료로 몸을 따뜻하게 하고 몸의 긴장을 풀어주여야 합니다.
여름철이 되면 유난히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을 볼 수가 있는데, 대부분 몸이 비습(肥濕:뚱뚱)하거나, 몸에 열이 많아 다혈질인 사람들입니다. 이런 사람에게 유난히 땀이 많은 것은 몸의 체온 평형을 위하여 나타나는 정상적인 생리현상입니다. 뚱뚱한 사람은 기초 대사량이 많으므로 열이 많이 생기는데 체지방에 의해 발산이 방해되므로 땀을 통하여 체온을 조절하게되고, 몸에 열이 많은 경우에도 땀을 통하여 체온을 조절하게 됩니다. 이러한 체질은 주로 태음인(太陰人)과 소양인(少陽人)에게서 많이 볼 수가 있는데 태음인은 뚱뚱한 체형에 많이 볼 수가 있고 소양인은 마른 체형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아리조나의 여름은 하루 종일 에어컨을 많이 사용하게 되어 자율신경기능의 부조화를 초래하여 몸의 컨디션이 좋지 않게 되기가 쉽습니다. 장시간의 냉방상태에서 몸이 차갑게 되어 기혈순환이 잘 되지 못하고 외부의 나쁜 기운에 대한 방어능력도 떨어져 있을 때에 찬 기운이 몸에 침입해서 병에 걸리게 되는 것이 냉방병입니다. 따라서 대체로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는 인체의 양기(陽氣)가 피부를 통하여 외부에 발산되어 상대적으로 복중(腹中)이 허냉(虛冷)해지므로 습하고 한냉한 곳에서 장시간 동안 있는 것을 삼가야 합니다.                                                                          

여름에 흔히 볼 수 있는 일사병(日射病)은 직사광선을 머리나 목 부위에 받았을 때 발열 및 경련, 구역, 졸도와 같은 증상을 나타내는데 뇌의 열 조절 중추가 마비되어 발생하게 됩니다. 이에 비해 열사병(熱射病)은 습기가 많고 고열이 있는 장소에서 오랫동안 활동하였을 때 주로 나타나는 질환으로 증상과 기전은 일사병과 거의 동일합니다.         
한의학에서는 이것을 더욱 상세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여름철에 계절병으로 발생하는 열병(熱病)을 서병(署病)이라고도 합니다. 서병(署病)의 주된 증상은 머리가 무겁고 무기력해지며, 아프면서 발열이 있습니다. 또한 속이 답답하고 가만히 앉아 있어도 땀이 흐르며, 얼굴에 기미 같은 때가 끼게 됩니다. 여기에 심한 권태와 피로가 마져 느끼게 되며, 이러한 증상을 "더위 먹었다"고 말하곤 합니다.              
서병(署病)은 열로 인해 발생하지만 실제로 열로 인한 양서병(陽署病)과, 덥다고 찬 것을 즐기거나 가까이 하여 발생하는 음서병(陰署病)으로 나눠집니다. 예를들면 강한 햇볕 아래서 노동활동과 같은 신체적 과로 등으로 어지럽고 메스꺼움을 느끼며, 졸도까지 하는 것을 양서병(陽署病)이라고 하고, 덥다고 야외에서 서늘한 바람을 쏘이면서 자거나 또는 찬 음료를 너무 많이 마시거나, 혹은 선풍기나 에어컨 아래에 오랫동안 머물러 오한과 두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음서병(陰署病)이라고 합니다. 일상적 용어인 냉방병이 이에 속 더위가 병을 일으킬 때 이것을 서사(暑邪) 또는 열사(熱邪)라고 하는데, 이것은 주위환경이 장마와 같은 습한 기운과 겹쳐 발병하며, 설사나 이질, 근육경련, 졸도와 같은 증상이 발생합니다. 주위환경이 습하고 더운 것을 우리는 '무덥다'라고 하는데 우리 몸이 이때 무기력하고 몸이 무거워지기 쉬운 것은 체온조절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즉 주위 환경이 더우면 우리 몸은 땀으로 체온을 내리게 되는데 주위환경이 습하면 땀이 나와도 날아가지 않게 되어 체온조절이 어렵게 됩니다. 몸에서는 땀을 계속 내보내고 땀은 날아가지 않은 상태가 계속되면 몸속의 열은 남아있고 수분과 염분의 부족이 초래하게 됩니다. 수분과 염분의 부족은 다시 열을 상승시키는 요인이 되면서 마침내 높아진 열이 뇌의 열 조절 중추를 마비시키게 되어 졸도, 나아가 생명을 위태롭게까지 만듭니다.                                                 
이에 대한 예방책은 무엇보다 장시간 동안 직사광선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이고, 차양이 넓은 모자를 쓰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습기와 열기가 높을 때에는 신체적인 과로를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땀을 많이 흘릴 경우에는 물과 소금(물 1리터에 소금 반 티스푼 비율)을 함께 보충해 주어야 하며, 찬 음료수를 과음하지 말고 조금씩 여러차례 나눠 먹는 것이 좋습니다.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은 피부 땀구멍을 청결히 하여 발한 조절을 도와주는 것이며, 에어컨이 있는 곳에서는 가끔씩 몸을 움직여 혈액순환을 돕도록 해야 합니다.


경보당 한의원 (480) 314-0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7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 5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6-21
97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6-14
97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6-07
»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6-03
97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관리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5-24
97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위생관리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5-17
97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과 무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5-12
96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5-03
96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4-26
96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4-19
96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우황(牛黃)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4-12
96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우황(牛黃)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4-12
96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애엽(艾葉)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3-23
96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의이인(薏苡仁)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3-15
96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의이인(薏苡仁)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3-08
96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육종용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3-01
96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익모초(益母草)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2-22
95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익모초(益母草)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2-15
95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결명자(決明子)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2-08
95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결명자(決明子)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02-0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