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song jong chan.jpg



요즘처럼 무더운 여름철 한낮에 골프를 치면 주하병의 위험이 있습니다. 끝나고 나서 어지럽고 머리가 띵하며 맑지 않고, 밥맛이 없어지고 식은땀이 나면서, 몸에서 열이 나고 나른해지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런 증상을 한의학에서는 '여름을 탄다'라는 의미에서 주하병(注夏病)이라고 합니다. 이 병은 여름철의 더운 기운이 체내에 너무 많이 침입하여 병이 되는 것인데, 이러한 경우에는 몸의 기운을 보충하면서, 체내의 더운 기운을 잠재워주는 약을 복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선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리게 되기 때문에 기(氣)가 빠져나가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빠져나간 기를 보충하기 위한 약으로는 흔히 인삼(人蔘)이나 황기(黃?) 등을 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옛 선인들은 여름철에 인삼이나 황기가 들어있는 삼계탕(蔘鷄湯)을 즐겨 먹었습니다. 그러나 인삼이나 황기는 기를 보충하는 효능이 있지만, 약간 뜨거운 성질이 있기 때문에 너무 많이 쓰게 되면, 오히려 열이 많아지는 부작용이 나타납니다. 특히 열이 많은 소양인(少陽人)이나 태양인(太陽人)체질에는 더욱 삼가야 합니다.  
그래서 여름철에는 체내의 더운 기운을 잠재워야 하므로 이러한 경우에는 맥문동(麥門冬) 지모(知母) 황백(黃柏) 같은 차가운 성질의 약을 적절히 가감(加減)해야 합니다.
주하병의 주증상으로는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과 함께 호흡이 가빠지고, 손발의 확끈거림과 쉽게 피로해지는 증상이 있고 심하면 전신에 무력증이 생기는데, 특히 하체의 기운이 떨어지며 성인의 경우 성욕(性慾)이 감퇴됩니다. 또 음식 맛을 별로 느끼지 못해서 식욕이 떨어지며, 경우에 따라서는 전신에 허열감(虛熱感)을 느끼기도 합니다.
주하병의 원인으로는 원기부족(元氣不足)을 꼽을 수 있는데, 원기(元氣)란 우리 몸을 운영하는데 필요한 기초에너지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원기가 부족한 상태에서 더위로 인한 체표의 땀샘에서 발한작용(發汗作用:땀을 배출시켜 체온을 적절히 유지하기 위해 일어나는 생리적 현상)의 기능이 원활하지 못하여 땀을 지나치게 흘리는 등의 상황이 나타납니다. 또한 체질이 허약하고 소화기(消化器)의 기능이 약한 상태인데도 불구하고 더위 속에서 과로하게 되면 주하병이 쉽게 발생하게 됩니다. 즉 체질에 따라 임상적으로 비위허약형(脾胃虛弱型)과 서열형(暑熱型)의 두 가지 유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1)비위허약형(脾胃虛弱型)
전신에 힘이 없고 가슴이 답답하며 말을 할 기운조차 없고 가끔 멍청해지고, 설사를 하여 물과 같은 대변을 보며 오래되면 몸이 수척하고 쇠약해지며 다리는 점점 가늘어지게 됩니다.
(2)서열형(暑熱型)
전신에 열이 나고 땀을 흘리는 경우와 땀을 흘리지 않는 경우가 있으나, 입이 심하게 말라서 물을 자주 마시게 됩니다. 소변의 양은 많고 오래되면 전신의 열이 내리지 않고 기력이 쇠약해지며 심한 피로감을 느끼게 됩니다.
땀을 흘리는 것도 체질별로 다른데, 진액이 충분하지 않다고 보는 소음인 체질은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기운이 떨어지게 됩니다. 그리고 수척하고 나약한 사람이나 병을 앓고 난 사람도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은 체내의 기운을 빼앗기는 것이므로 금해야 합니다. 하지만 비대한 사람이 많은 태음인 체질에는 평소 땀을 자주 흘릴 뿐만 아니라, 여름에도 오히려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이 건강에도 좋고 상쾌한 느낌을 느끼게 됩니다. 또한 소양인 체질에는 땀을 흘려도 그다지 피로를 느끼지 않는 체질입니다.
그밖에 여름철에는 여름감기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감기는 일반적으로 전신권태감 콧물 코막힘 재채기 인후통(咽喉痛) 기침 목쉼, 때에 따라서는 후각과 미각에 이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그러나 주하병은 여름철에만 손발의 번열감(煩熱感) 어지러움 식욕부진 등의 증상들이 나타납니다. 따라서 대체로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는 인체의 양기(陽氣)가 피부를 통하여 외부에 발산되어, 상대적으로 복중(腹中)이 허하고 냉해지므로 습하고 찬 곳에서 장시간 거처하는 것을 삼가야 합니다. 또 무절제하게 차가운 음식을 먹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주하병의 치료제로 간단히 쓸 수 있는 처방으로 생맥산(生脈散)이 있으며, 인삼(人蔘) 맥문동(麥門冬) 오미자(五味子) 등이 주성분입니다. 인삼은 기운을 보충해 주는 작용을 하고, 맥문동은 늘어진 심장에 활력을 주고 땀으로 소모된 몸 안의 수분(진액)을 보충해 주는 효능이 있으며, 오미자는 몸 안의 수분이 필요 이상으로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해주는 효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더운 여름에도 땀이 지나치게 흐르는 것을 막아 기운이 소모되지 않도록 하고, 소모된 진액을 보충하여 활기찬 여름을 지낼 수 있습니다. 특히 생맥산은 심장의 수축력을 강화시켜주고, 면역기능을 높여주며 체력을 좋게 하고 노화를 방지하는 효능이 있다고 임상연구에서 보고되고 있습니다.


 경보당 한의원 (480) 314-0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3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과민성 장(腸)증후군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7-18
1037 [신미영 재정보험 칼럼] 꼭 알아야될 펀드의 진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7-11
103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갑상선 질환 2 (甲狀腺 : Thyroid)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7-11
1035 [신미영 재정보험 칼럼] 나의 소셜 시큐리티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7-05
103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갑상선 질환 1 (甲狀腺 : Thyroid)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7-05
1033 [신미영 재정보험 칼럼] 영 & 브로크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6-27
103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의 건강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6-27
1031 [신미영 재정보험 칼럼] 코앞에 걱정거리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6-20
103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의 건강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6-20
1029 [신미영 재정보험 칼럼] 깔끔한 은퇴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6-13
102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의 건강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6-13
1027 [신미영 재정보험 칼럼] 늙어가는 미국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6-07
102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통풍(痛風:Gout)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6-07
102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위생관리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5-30
»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을 타는 병 주하병(注夏病)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5-24
102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여름철 건강 관리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5-16
102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경락(經絡)과 경혈(經穴)의 이해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5-10
102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침구(鍼灸) 의학의 역사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5-02
102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한의학의 기초 이론(基礎 理論)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4-25
101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한의학의 기초 이론(基礎 理論)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4-19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