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song jong chan.jpg

 

성욕과 정력에 좋은 식품
활기찬 성적 욕구에 불을 붙이려면 연료가 필요합니다. 이성화합(異性和合)에는 적잖은 에너지를 필요로 합니다.
1. 굴
희대의 난봉꾼 카사노바가 매일 저녁마다 한꺼번에 50개씩 먹었다고 알려진 굴은 가장 대표적인 정력 식품입니다. 굴에는 정액과 테스토스테론의 생성을 높여주는 아연이 매우 풍부하게 들어있으며, 정력을 증가시켜주는 것으로 알려진 호르몬인 도파민도 들어 있습니다. 불순물과 박테리아를 제거하기 위해 껍질을 솔로 문질러 닦고, 껍질을 연 다음 잘게 부순 얼음 위에 올려 놓고 싱싱한 레몬즙을 살짝 뿌려서 날 것으로 먹으면 됩니다. 하지만 속이 냉한 소음인 체질은 설사를 하니, 익혀서 드셔야 합니다.
2.  셀러리
셀러리는 성욕이나 정력에 좋은 음식으로 금방 떠오르는 단어는 아니지만, 셀러리에는 냄새 없는 호르몬 안드로스테론이 들어있는데, 이것이 남자의 땀으로 분비되어 여성을 유혹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날 것으로 먹는 것이 가장 좋고, 물에 잘 씻어서 줄기 부분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씹어 먹으면 됩니다. 셀러리 특유의 냄새가 싫으면 마요네즈를 찍어 먹으면 됩니다.
3. 바나나, 아보카도
바나나에는 남성의 정력을 증가시켜주는 것으로 알려진 브로멜라인 효소가 들어 있으며, 포스타슘과 리보플라빈과 같은 비타민 B도 들어 있어서 신체의 전반적인 에너지 강도를 높여줍니다. 아즈텍 원주민들은 아보카도 나무를 '아후아카틀'이라 불렀으며, 이것은 고환목(睾丸木: 불알나무)라는 뜻입니다. 생김새도 그렇게 생겼지만, 실제로도 단백질의 신진대사를 도와서 에너지를 내게하는 엽산의 함유율이 매우 높습니다. 남성 호르몬 생성을 높여주는 영양분인 비타민 B6와 여성의 갑상선 조절 기능을 도와주는 포스타슘도 들어있습니다. 남성과 여성의 성욕을 모두 높여주는 역할을 합니다.
4. 아몬드
아몬드는 지방산이 매우 풍부하며, 남성 호르몬 생성을 위한 영양분입니다. 뿐만 아니라 아몬드 향은 여성에게 욕정을 불러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아몬드 향이 나는 양초를 켜고 적당한 양의 아몬드를 먹으면 금상첨화(錦上添花)라고 합니다. 소금이나 설탕을 뿌리지 말고 날것을 그냥 먹든지, 아몬드를 부수어 샐러드에 곁들여 먹어도 좋습니다.
5. 망고, 복숭아, 딸기
딸기를 먹는 것 자체가 전희의 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망고와 복숭아, 딸기는 모양이나 질감, 풍부한 과즙이 에로틱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특히 복분자 딸기는 신장(腎臟)의 양(陽)의 기운을 활성화시켜 발기력에 도움을 줍니다.
6. 달걀, 오리알
달걀에는 비타민 B6와 B5가 풍부하며, 이것들은 호르몬의 밸런스를 도와주고 스트레스 해소에도 좋습니다. 달걀은 다산(多産)과 재생의 상징이며, 어떤 사람들은 섹스를 하기 전에 날계란을 먹기도 하지만, 굳이 계란만 고집할 필요는 없습니다. 달걀은 물론 오리알, 생선알에도 B6와 B5가 풍부합니다. 하지만 달걀과 오리알에는 콜레스테롤이 많으므로 콜레스테롤이 높은 사람은 피하셔야 합니다.
7. 간
간(肝)에는 면역 체계 기능의 증강을 위한 세포 영양분인 글루타민이 매우 풍부합니다. 간을 먹고 나면 잠자고있던 성욕이 눈을 뜬다고 합니다. 프라이팬에 기름을 약간 두르고 간을 살짝 익혀냅니다. 특유의 비릿한 맛이 거북하다면, 양파나 향신료, 올리브유를 곁들여 먹으면 됩니다.
8. 무화과, 마늘
정력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아미노산이 매우 풍부하며, 스태미너 증강에도 좋습니다. 싱싱한 무화과의 모양이나 달콤한 맛과 풍부한 과즙이 에로틱한 분위기에 잘 어울립니다. 날 것으로 먹으면 됩니다. 마늘은 성기(性器)에 혈류 공급을 촉진시키는 알리신이 풍부합니다. 마늘 향 자체도 성욕 증강에 도움을 주며 피로회복의 성분이 있고, 질병으로부터 저항력을 키워줍니다. 마늘을 먹으려면 입냄새를 없애기 위해 번거롭게 민트를 준비해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만, 마늘은 그럴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냄새를 참을 수 없다면 식용유에 익혀서 드시면 냄새와 매운 맛을 줄일 수 있습니다.
10. 초콜릿
초콜릿에는 카페인과 비슷한 테오브로민(알칼로이드의 일종) 성분이 풍부합니다. 또 사랑을 받고 있는 느낌을 준다고 알려진 화학성분의 페닐에틸아민이 들어 있습니다. 여성들이 초콜릿을 좋아하는 것은 과학적인 근거가 있다고 합니다. 다크 초콜릿에는 엄청난 양의 항산화 물질이 들어 있으며, 신체 건강에 매우 좋고 면역 체계 유지에도 도움을 줍니다.

 

경보당 한의원 (480) 314-0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38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8)-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22
»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9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22
1136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7)-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15
113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8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15
1134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6)-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08
113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7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08
1132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5)-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31
113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6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31
1130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4)-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24
112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5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24
1128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3)-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18
112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18
1126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2)-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12
112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12
1124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1)-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04
112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2-04
1122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스페인 정착촌 '파누코'를 찾아 돛을 올려라 (6)-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1-26
112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1-26
1120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스페인 정착촌 '파누코'를 찾아 돛을 올려라 (5)-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1-20
111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당뇨병(糖尿病)의 오해와 진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9-11-2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