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newbeom.JPG

 

미망인과 결혼한 까스티요와 도란테스의 유복한 노년생활
도란테스(Andres Dorantes)와 까스티요(Allonso del Castillo)는 '디바카'와 달리 뉴 스페인에서 편안한 여생을 보냈다. 총독 멘도자는 두 유랑자를 가족처럼 따뜻하게 대하고 까스티요를 위해 손수 중매까지 나섰다. 멘도자 총독은 까스티요가 멕시코 시티에 도착한 지 근 한 달만에 부유한 정복자의 미망인 이사벨 (dona  Isabel de Sanabria)과 결혼을 주선했다. 이사벨은 멕시코 시티에서 남쪽으로 100여마일 거리에 있는 테후아칸이라는 도시의 반을 차지하는 구릉이 완만한 아름답고 너른 농원의 주인이었다. 이사벨은 그의 농지에 사는 토착민들을 직접 고용하여 농장을 운영했다. 까스티요는 이후 멕시코 시티의 시 자문위원을 잠시 역임하기도 했으나 주로 농원에서 아름다운 부인과 함께 유복한 생활을 했다.
부유하지 않은 하급귀족 히달고의 자손으로 신분상승을 위해 탐험에 참가했던 도란테스 대위도 멕시코 시티에서 평안한 여생을 보냈다. 1537년 한때 스페인으로 돌아갈까도 생각했으나 선편이 여의치 않아 포기했다. 그후 멘도자 총독이 조난자들의 말에 따라 꾸리는 탐험대에 앞선 정찰대의 지휘자 자리도 고려했으나 결국 이 직책도 포기했다. 대신 부유한미망인마리아(donaMaria dela Torre)와 결혼한 후 유복하고 평안한 노후를 보냈다. 마리아는 너른 그녀의 농원에서 목화, 꿀, 콩, 고추, 닭, 물고기, 옥수수 등을 재배하거나 키웠다.
1541년 누에보 갈라시아 지역의 토착민들이 소요를 일으키자 멘도자 총독은 도란테스에게 소요를 진압하여 달라고 청했다. 토착민들의 이 소요는 다음해까지 이어졌다. 이 지역 토착민들과 구면인 도란테스가 얼마나 공을 세웠는지는 알려지지 않았고 또한 구면인 토착민들과 다시 만났는지도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멘도자 총독은 소요진압에 직접 참여한 도란테스에게 심심한 감사를 표했다고만 전해진다.
총독에게 소유권이 넘어간 노예 에스테바니코
까스티요와 도란테스와 달리 도란테스의 무어족 출신 노예 에스테바니코는 불운한 최후를 맞았다. '디바카'와 조난자들이 멘도자가 꾸미는 새로운 탐험대에 합류할 것을 거부하자 멘도자 총독은 도란테스에게 노예 에스테바니코를 양도하라고 요구했다. 함께 스페인을 떠나는 배를타고 플로리다에 도착한 이후 근 10여년을 노예가 아닌 친근한 동료로 생사고락을 함께 한 에스테바니코를도 란테스는총독에게 돈을 받고 양도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탐험대에 앞서 보내는 정찰대에게 안내인은 절대 필요했다. 멘도자 총독의 간절한 요구를 거절할 수 없어 도란테스는 멘도자 총독에게 에스테바니코를 인계했다. 대신 무상으로. 그러나 멘도자총독은 도란테스에게 흑인 노예의 몸값으로 500페소를 건넸으나 도란테스는 그돈을 다시 돌려주었다.
정찰대를 안내하다 토착민에게 피살되다
1538년 에스테바니코는 프란시스코 파사제디니자(Marcos de Niza) 신부와 3명의 사제와 함께 멕시코 시티를 떠나 쿠리아칸에 도착했다. 1539년 에스테바니코는 사제들을 안내하여 북서쪽을 지나 동북쪽으로 향했다. 정찰도중 방문하는 토착민 촌락에서 에스테바니코의 토착민 여성을 상대로 행각이 심해지자 디 니자 신부는 에스테바니코에게 커다란 십자가를 들고 앞서가게 했다. 토착민 촌락에도착한 에스테바니코는 '하느님의 자식들'인 백인들이 앞서 보낸 사자라고 말하면서 푸른빛이 나는 터키석을 선물로 받고 밤에는 토착민 여인과 함께 지냈다. 오늘의 뉴 멕시코의 주니 부족 촌락에 도착한 에스테바니코는 매일 밤 여러 여인네를 요구하고 과도하게 터키석 보석을 청했다. 뒤따라 온다던 '하느님의 자식'들은 3일이 되어도 나타나지 않았다. 화가 난 주니 토착민들은 여인네들 틈에서 네 활개를 펴고자고 있는 에스테바니코에게  화살을 난사하여 살해하고 시체는 조각내어 십자가와 함께 길가에 던졌다. 8년간 낯선 땅을 유랑하며 지켜온 질겼던 그의 생명도 과도한 탐음 끝에 이슬처럼 사라졌다.

 

나르바에즈의 플로리다 탐험과 '디 바카'의 유랑을 마감합니다.
다음호부터는 누에보 가라라시아 총독 코로나도와 멘도자 총독의 "전설 속의 황금도시를 찾아나선 코로나도의 탐험대"가 연재됩니다.
이들에 의해 아리조나, 뉴 멕시코 , 텍사스 등 17개주가 스페인 황제의 차지가 되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56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코로나도 탐험대, "전설 속의 황금도시를 찾아라 7"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3-26
115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간장(肝臟)의 기능과 질병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3-26
1154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코로나도 탐험대, "전설 속의 황금도시를 찾아라 6"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3-19
115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간장(肝臟)의 기능과 질병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3-19
1152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코로나도 탐험대, "전설 속의 황금도시를 찾아라 5"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3-11
115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간장(肝臟)의 기능과 질병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3-11
1150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코로나도 탐험대, "전설 속의 황금도시를 찾아라 4"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3-04
114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간장(肝臟)의 기능과 질병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3-04
1148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코로나도 탐험대, "전설 속의 황금도시를 찾아라 3"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2-26
114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1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2-26
1146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코로나도 탐험대, "전설 속의 황금도시를 찾아라 2"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2-19
114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1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2-19
1144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코로나도 탐험대, "전설 속의 황금도시를 찾아라"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2-13
114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1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2-13
»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유랑의 끝, 그 이후…-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2-05
114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1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2-05
1140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유랑의 끝, 그 이후…-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29
113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10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29
1138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재무관 '디바카', 파누코 찾아 낯선 땅 유랑 8년 (8)-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22
113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남성의 생식기관과 질환 9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0-01-2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