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song jong chan.jpg

 

 속담에 "약방에 감초"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은 한약 처방에 감초를 넣는 경우가 많아 한약방에 감초가 반드시 있다는 말에서 유래하였으며, 어떤 일에나 빠짐없이 끼어드는 사람 또는 반드시 있어야 할 물건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감초(甘草)라는 이름이 달 감(甘)자와 풀 초(草)자로 구성되어 있는 까닭에 감초가 한약 처방에 있어서 여러 맛을 완화시키거나, 단순히 단맛을 내는 감미제(甘味劑)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감초의 성분과 효능을 모르는 일반인들이 오용(誤用)하거나 남용(濫用)하고 있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됩니다.
예를 들면 영지버섯을 끓일 때 영지의 쓴맛을 완화(緩和)시키기 위해 감초를 한 두 쪽을 넣는 것은 괜찮지만, 단맛을 낸다고 너무 많이 넣어서 신장(腎臟)의 기능에 부작용을 초래하여 전신 부종(浮腫)이 생기기도 합니다.
모든 냉면집이 그렇지는 않지만, 냉면의 육수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깊은 맛(?)을 낸다고 감초를 많이 넣기도 하고, 또는 개소주, 삼계탕(蔘鷄湯)과 같은 한방 보양식을 조리하는 과정에 다른 한약제와 함께 대량의 감초를 첨가하는 경우가 있는데, 필자는 감초의 남용에 따르는 부작용이 심히 우려되어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기 위해서 이 글을 써봅니다.
감초(Glycyrrhizae Radix)는 콩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풀로 중국 북동부와 시베리아, 몽골 등지에 자생합니다. 성장한 감초의 높이는 보통 1.5m 정도이며 비대한 곧은 뿌리입니다. 잎은 깃 모양이며, 7-8월에 옅은 보라색 꽃이 이삭 모양으로 핍니다. 열매는 활처럼 굽은 꼬투리이며 겉에 가시같은 털이 있습니다. 감초는 많이 사용하는 약재이므로 일본치하 때에 종자를 구해 우리나라의 낙동강 연안에서 재배를 시도했다가 기후와 토양의 차이로 발육이 부실해서 실패했다고 합니다. 감초는 가을에 채취하여 햇빛에 건조하며, 약재로 사용할 때는 그대로 썰어서 사용하거나 자(炙:불에 노릇노릇하게 구움)하거나 또는 밀자(蜜炙: 꿀물에 담궜다가 불에 구움)해서 사용합니다. 감초의 기미(氣味)는 평(平)하며 감(甘)하며, 인체의 비(脾), 위(胃), 간(肝), 폐경(肺經)에 들어갑니다.
감초는 한약재 분류에서 기운를 보강하고 양(陽)의 기운을 도와주는 약재로 보기조양약류(補氣助陽藥類)에 속합니다.
효능은 오장육부(五臟六腑)에서 한열(寒熱)의 사기(邪氣: 인체의 외부로부터 침입하는 병의 원인)를 풀어주고, 근육과 골격을 튼튼하게 하고 쇠(金)의 독을 해독시키며, 완화자윤제(緩和滋潤劑: 완만하고 조화롭게하여 부드럽고 매끄럽게 작용하는 기능)로서 인후(咽喉)의 건조감과 통증을 다스리며 가래를 잘 삭혀주고 마른 기침에 좋습니다. 윤폐지해(潤肺止咳)의 작용을 하기 때문에 해소(咳嗽) 혹은 천식(喘息)에 응용합니다. 따라서 감초는 몸 속의 정기(正氣)를 완(緩)하게 하여 음혈(陰血)을 길러주며 비위(脾胃)를 튼튼하게 하며, 폐(肺)를 윤활하게 합니다. 또 청열해독(淸熱解毒: 열을 내려주고 독성 물질을 풀어줌)의 효능으로 열을 내리고 독성을 풀어줍니다.
감초는 완급(緩急)의 지통작용(止痛作用)이 있어서 복중연급통(腹中攣急痛: 위경련 같이 뱃속에서 경련과 함께 통증이 있는 증상)을 다스리는 작약감초탕(芍藥甘草湯)에 사용됩니다. 감초를 생으로 복용하여 남성의 음경중통(陰莖中痛)을 다스리기도 합니다. 감초절(甘草節: 대나무처럼 마디가 있는 부위)은 옹저종독(癰疽腫毒: 살속 깊게 파고들어가 생긴 종기)를 다스리는데 응용합니다.
한의사였던 필자의 부친은 감초절을 따로 모아 뒀다가 치루(痔瘻: 치질의 일종으로 항문 주위에서 고름이 흘러나오는 질환)에 절묘하게 활용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감초의 뿌리와 근경(根莖)에는 Triterpene계 Saponin, Glycyrrhizin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Glycyrrhizin산(酸)의 2-glucuron산(酸)의 배당체(配糖體)로 감초가 단맛을 내는 감미성분입니다.
Glycyrrhizin은 약물중독, 음식물중독, 체내대사물의 중독뿐만 아니라 세균독소, 즉 파상풍(破傷風), 디프테리아독소, 사독(蛇毒:뱀의 독) 등에 해독작용을 합니다. Glycyrrhizin과 Glycyrrhetinic acid는 항이뇨작용(抗利尿作用: 소변으로 배출하는 대사를 방해하는 작용)을 하며, Glycyrrhetinic acid는 부신피질호르몬과 유사한 작용을 합니다. 그래서 감초를 과량으로 장기간 복용하면 부종(浮腫)이 생깁니다. Glycyrrhizin은 고혈압 환자의 혈중콜레스테롤의 함량을 강하시켜주며 혈압도 떨어뜨리는 작용을 합니다. 그러나 장기간 복용하면 Deoxy-cortisone을 쓰는 경우와 같으므로 혈중 Na+를 저류(貯留)하여 K+를 배출하여 하지부종(下肢浮腫)과 혈압상승의 부작용을 일으키므로 감초의 사용은 신중해야 합니다. 참고로 일반적 감초의 1회 사용량은 4~8g 정도입니다.  
                     

경보당 한의원 (480) 314-0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8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뽕나무(Morus alba)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6-16
128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뽕나무(Morus alba)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6-09
128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뽕나무(Morus alba)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6-02
128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오미자 (五味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5-19
128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지황(地黃)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5-12
128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산수유(山茱萸)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5-06
128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두충(杜仲)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4-28
128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복분자(覆盆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4-21
128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구기자(枸杞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4-14
127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황기(黃芪)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4-07
127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황기(黃芪)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3-31
»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감초(甘草)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3-24
127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인삼(人蔘)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3-17
1275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마지막 정복자 '오나테' 뉴멕시코 총독되다(27) 마지막 회"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3-10
127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인삼(人蔘)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3-10
1273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마지막 정복자 '오나테' 뉴멕시코 총독되다(26)"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3-03
127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인삼(人蔘)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3-03
1271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마지막 정복자 '오나테' 뉴멕시코 총독되다(25)"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2-24
127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인삼(人蔘)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2-24
1269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마지막 정복자 '오나테' 뉴멕시코 총독되다(24)"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1-02-1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