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booked.net

newbeom.JPG

 

내가 흐르는 들판에 회담장 마련 
볼모를 원한다는 대추장의 제안에 모두들 주춤했다. 마침 젊은 에드워드 윈슬로우 (Edward Winslow: 1595.5.10-1655.5.8)가 볼모로 나섰다. 윈슬로우는 대추장에게 선물할 몇개의 단도와 구리로 엮은 팔찌와 목걸이를 가지고 사모세트와 스콴토를 따라 야트막한 정상에 올랐다. 윈슬로우를 맞은 대추장은 자신들은 평화와 안전한 교역을 원하여 이처럼 먼 걸음을 했다고 말했다. 양측간의 협상을 위해 청교도측은 파투세트의 부족들이 경작을 포기한 너른 벌판 한가운데를 흐르는 냇가에 임시 야영장을 마련했다. 청교도 측에서는 자위대장 스탠디쉬 (Myles Standish: 1584-1656.10.3)와 우체국장 출신 원로 윌리암 브루스터가 배석하여 원주민측 대표단을 맞았다. 이들에게 청교도 측은 강한 물 (*아마도 위스키나 맥주일 가능성이 있다)과 비스킷 등을 접대했다. 양측은 서로  안부를 나누고 대추장 측에서는 방문 목적을 밝혔다. 청교도 측과 마사소이트 일행은 청교도의 최고 지도자인 플리머스 정착촌 지사 존 카버 (John Carver)가 기다리는 윌리암 브래드퍼드의 집으로 이동했다. 회담장에는 푸른색 깔개가 깔렸고 4개 정도의 방석도 준비했다. 식사를 겸한 회담장에는 독한 음료수 이외에 신선한 고기, 버터, 치즈, 비스켓 등을 준비해 손님을 맞았다. 양측간에 만찬과 협상이 계속되는 동안 사모세트와 스콴토가 양측간 통역을 맡아 의사소통에는 불편이 없었다. 회담후 마사소이트는 회담장을 돌보는 안내인이 입은 갑옷과 허리에 찬 칼을 유심히 살폈다. 그리고 안내인에게 갑옷과 칼을 사고싶다는 의사를 표했으나 그가 거절하자 실망하는 표정을 보이기도 했다. 회담이 끝나자 원주민과 청교도 측은 음식을 나누며 춤과 노래를 즐겼다. 마사소이트 호위 전사들은 조상대대로 전해지는 사슴가죽으로 된 북이나 가죽주머니에 채운 물이 내는 북소리, 그리고 거북이 머리 모양으로 조각한 딸랑이 등 악기를 연주하고 노래와 춤을 선보였다. 청교도들은 흥겨운   나팔소리로 내방객을 환대했다. 내방객들은 특히 청교도들의 트럼펫 소리에 흥겨워했다. 특히 대추장 마사소이트는 트럼펫 소리를 즐겼다. 헤어질 무렵 호위 전사 중 일부는 트럼펫 소리를 낼 수 있었다.
대추장 마사소이트는 호위 전사들처럼 자신들이 좋아하는색깔을 얼굴과 전신에 장식하고 있었다. 마사소이트는 붉은 색깔을 좋아했다. 그러나 일부 전사는 검은색, 노랑색, 황색, 흰색 등 자신이 선호하는 색으로 얼굴은 물론 전신을 장식했다. 또한 이들은 머리와 안면에 기름을 칠해 번들거리게 했다. 대추장은 또한 긴 칼을 가슴까지 내려오게 목에 걸었다. 또한 뼈를 깎아만든 목걸이를 걸고 목뒤로는 물담배를 담은 작은 주머니를 메었다. 
스콴토의 통역으로 7개항의 평화조약 체결
장시간 얼굴을 맞댄 회담에서 양측은 상대방을 절대 해치지 않고 만약 이를 위반할 경우 범인을 상대진영에 넘겨 처벌을 받게한다는 안에 동의했다. 그리고 양측 중 누구하나던 적으로부터 공격받으면 이유 불문하고 지원한다는 안에도 동의했다. 교역차 상대진영을 방문할 경우 원주민은 활과 화살을, 청교도 측은 소총 등 무기를 마을 입구에 두고 들어가기로 했다. 또한  청교도 측과 추장 측은 제임스1세 국왕과 추장을 친구와 동맹으로 간주한다는 7개 조항에 합의했다. 회담이 끝나고 존 카아버 지사가 대추장 오사메퀸을 개울 밖까지 배웅할 때 까지 일부 전사들은 정착촌에 남아 추장과 일행이 무사히 마을 밖을 빠져나갈 때까지 청교도들을 지켜보았다. 추장을 따라 떠났던 스콴토는 얼마 후 대추장의 동생 콰데키나와 함께 나타났다. 그리고 콰데퀴나는 회담도중 청교도들의 무기를 숨겨둔 곳을 알려주고 돌아갔다. 그리고 콰데키나가 호위전사들과 합류한 것을 확인한 후 대추장의 호위전사들은 볼모로 잡아두었던 에드워드 윈슬로우를 풀어주었다. 
1대 지사 별세로 브래드포드가 승계 
대추장 일행이 돌아간 후 플리머스 정착촌의 존 카아버 지사가 갑작스레 사망했다. 몇개월전 아내를 잃은 카아버 지사는 대추장 일행과 헤어진 지 며칠 후 갑작스런 두통으로 자리에 누웠다. 그리고 수일 후 혼수상태에 빠진 카아버 지사는 1621년 4월3일 별세했다. 이어 청교도들은 모임을 갖고 윌리암 브래드포드를 제2대 지도자로 선임했다.
무더운 7월이 다가오자 약속대로 대추장은 대규모 사절을 보내 지난 3월 체결한 평화조약을 재확인했다. 이에대한 답례로 정착촌은 에드워드 윈슬우를 대표단으로 평화의 사절을 대추장이 머물고 있는 나라간세트 만 인근 마운트 호프 (Mount Hope)의 소암스(Sowams) 마을로 보냈다. 물론 스콴토가 통역으로 동행하여 양측간을 오가며 조율했다.  윈슬로우는 칼, 주전자 등 선물을 전달하고 대추장 측은 비버가죽 등을 선물했다. 대추장 측은 윈슬로우의 요구대로 영국인들과 상품거래를 활발하게 하기위해 프랑스 등 타민족들은 왐파노아그 부족의 영토출입을 금하기로했다. 스콴토는 이같은 조약을 이웃부족과 맺기위해 부지런히 인근 부족마을을 찾았다. 
                         

 <다음호에 계속>

 

 

 

CE07-Lee Bum Yong.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09 [정기원 목사 알수록 재미있는 성경 나눔] 태산같은 믿음의 아버지 아브라함 76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4-10
1908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절대자는 원주민 노예를 도구삼아 청교도에게 추수감사절을 선물했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4-10
190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건강한 대변과 병든 대변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4-10
1906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두부호박조림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4-10
1905 [정기원 목사 알수록 재미있는 성경 나눔] 태산같은 믿음의 아버지 아브라함 75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4-03
1904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절대자는 원주민 노예를 도구삼아 청교도에게 추수감사절을 선물했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4-03
190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건강한 대변과 병든 대변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4-03
1902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버섯조림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4-03
1901 [정기원 목사 알수록 재미있는 성경 나눔] 태산같은 믿음의 아버지 아브라함 7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27
»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절대자는 원주민 노예를 도구삼아 청교도에게 추수감사절을 선물했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27
189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두통 (頭痛: Headache)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27
1898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오이토마토샐러드와 두부구이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27
1897 [정기원 목사 알수록 재미있는 성경 나눔] 태산같은 믿음의 아버지 아브라함 7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20
1896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절대자는 원주민 노예를 도구삼아 청교도에게 추수감사절을 선물했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20
189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두통 (頭痛: Headache) 3 아리조나타임즈 2024-03-20
1894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단호박과 두부조림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20
1893 [정기원 목사 알수록 재미있는 성경 나눔] 태산같은 믿음의 아버지 아브라함 7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13
1892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 절대자는 원주민 노예를 도구삼아 청교도에게 추수감사절을 선물했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13
189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두통 (頭痛: Headache)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13
1890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양배추두부김밥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4-03-13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