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재미 한인 이민 118주년 기념에 즈음하여-

 

Rev. Yoon.jpg

 

  재미 한인의 본격적인 디아스포라 (해외 이주) 서구 제국주의 열강의 최절정기이며 구한말 심각한 정치 경제적 위기 상황가운데서 진행되었다. 여기서 1903 1 한국인들의 미국이민을 시발로 이제 재미 한인 이민의 역사는 120(2023) 맞이한다. 재미 한인 이민 120년의 중요한 이정표는 어떤 것들이 있으며 재미 한인 특히 한인 교회의 존재의미는 무엇일까?

 

재미 한인 이민의 1(1903-1945)

  재미 한인 이민의 역사는 크게 부분으로 나눌 있다. 시기(1903-1945) 주로 하와이 농장 이민으로서 시기 한인들은 미국에 장기적으로 체류할 목적으로 것이 아니었다(웨인 패터슨. 하와이 가는 , 2002). 미국에서 돈을 벌어 귀향하는 것이 꿈이었고 그래서 더러 되돌아가긴 했지만, 아쉽게도 대다수는 일본의 한국 병탄사건(1910)으로 불가피하게 미국내에 장기체류할 밖에 없었다.

 

  기간 한인 사회의 중심은 동포들이 세운 교회였고 교회는 본래적 종교적 기능만이 아니라 종교외적 기능들 동포를 위한 사회적, 교육적 정신적 봉사의 기능까지 수행했다. 더구나 기간 하와이 미국 본토에 거주한 한인들의 최우선적이며 절체절명의 시대정신은 고국의 독립이었다. 그래서 당대 교회는 재미 한인 독립운동의 산실이었으며 독립운동 자금 출연의 원천이었다 (김형찬. The Korean Diaspora, 1977).  시대 걸출한 한인 동포 지도자로는 안창호 박용만 그리고 이승만 등을 거명할 있는데 이들은 모두 기독교인들이었다.

 

재미 한인 이민 역사의 2(1945-현재)

 재미 한인 이민 역사의 2기는 1945 이후 현재 까지의 기간으로서 시기에 한인 이민자들은, 먼저 사람들이 본국에서 주로 하류층 노동자들 중심이며 본국귀향을 염두에 것과 달리주로 가족단위 이민자들(특히 1968년이후)로서 새로운 땅에서의 더나은  어메리칸 드림 안고 사람들이다.

 

  기간중 1940-50년대 이주자들은 주로 미군 군속, 입양고아, 그리고 유학생들이었다면 (이민역사의 막간시기) 1960년대 후반부터 현재까지 몰려오는 이민자들은 가족단위의 이민 그리고 기존 한국사회에서 경제력이나 사회적 지위나 학력 등에서 중상류층을 형성하다가 부류라고 것이다.

 

1992 4.29 폭동(the ‘Saigu Revolt’) 충격적 사건

 1960-1980년대에 미국에 와서 정착한 재미 한인의 특징을 한마디로 요약하면미국속에 있는 한국사람들’ (Koreans in America) 불릴 것이다 (윤인진. 코리안 디아스포라, 2004). 몸은 타국 미국에 있으나 마음은 다분히 본국 지향적인 정신성을 의미한다.

 

 그런데 재미 한인의 이민생활의 방향성과 자기 정체성에 결정적인 전환계기를 가져온 충격적 사건이 발생했다. 그것은 바로 1992 4 29일부터 3일간 전개된 로스 앤젤레스 폭동이다.   사건은 로드니 재판의 결과가 도화선 구실을 했지만 심층 원인들은 당시 로스앤젤레스 시장과 경찰국장 사이의 골깊은 인종갈등으로 야기된 공권력의 외면, 무자비한 일방적 주류 언론의 편파 왜곡적 보도, 그리고 내재적으로 한인 자신들의 무기력과 무능과 연약 그리고 내부적 분열이 총체적으로 엮여서 한인들이 처절하게  유린 당한 충격적 사건으로서 일종의 미국의 모순된 체제갈등의 속죄양으로 희생당한 사건으로 것이다. 그래서 당시 한인사회와 폭동사건을 심층 분석한 낸시 아벨만과 (Nancy Abelmann and John Lie) 그들의 공저에서 4.29 폭동으로 희생당한 재미 한인들을블루드림즈’(Blue Dreams) 슬픈 어메리칸 드림으로 묘사했다.  

 

4.29 폭동 사건의 대반전

 1992 4 29 로스앤젤레스 폭동이후 이제 재미 한인 이민역사는 거의 30(2022) 경과한다. 사이 재미한인사회는 어떻게 되었을까? 주류 언론에 의하여, 돈만 알고 자기만 챙기며, 자기 유익을 방어하기 위해 건물 옥상에서 총을 들었던 자기방어를 불법폭도로 일방적으로 매도당했던 소수인종, 그리고 그런 주류사회로 부터 유린당했던 냉정한 현실을 비관하고 결국 자멸할 수도 있는 소수인종으로 전락했을까?   아니다. 이후 재미 한인사회는 비로소 눈을 떴다. 혼자로서는 아무것도 없고 나만 살면되는 것이 아님을. 그래서 폭동이 귀한 교훈은 이때로부터 재미한인들은미국내 한인들에서미국내 코리언 어메리칸’ (Korean-Americans in America)으로서의 새로운 자기 정체성(self-definition) 갖기 시작한다 (장태한. 신동아, 2012).   이야기는 기존의 본국 지향성을 탈피하고 내가 현재 발을 디디고 사는 미국 땅에 대한 새로운 주인의식과 주류사회에 대한 개입과 동참의 방향성을 제고하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그리고 폭동 당시 주류언론에 의하여 한인사회가 일방적으로 매도당할 한인사회의 입장과 의견을 효과적으로 대변할 없었던 과오를 반성하고 한인사회의 일치된 목소리를 전달할 유능한 대변자들을 세우기 시작하였다.  또한 다인종이 섞여 사는 미국에서는 자기 주변의 다른 인종들과의 공존없이는 살아갈 없음을 깨닫고 흑인과 라티노 공동체와의 대화와 상호협력의 채널들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필자도 한인 공동체가 주최한 평화와 화합을 위한 도보 행진 행사때 대형 태극기를 기수로서 봉사한 적도 있다.

 

 그리고 가장 값진 교훈은 주류 정치체제를 상대로 재미 한인의 정치 경제적 법적 유익을 제대로 대변하고 방어할 유능한 정치인들의 배양을 절감하고 다양한 정치참여단체와 인재양성 기관들을 세우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그런 이상들의 실천중의 하나가 바로한미 연합회’ (Korean American Coalition)이며 단체의 주동자들이었던 김과 미셸 스틸은 이번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모두 공화당 의원들로 당선되고 미국 연방 의회에 입성하는 쾌거를 이루게 되었다. 이렇게 보면 재미 한인 이민 역사는 자기 정체성 인식의 관점에서 1992년을 기점으로 이전의체류자 정신성’(1903-1992)에서정착과 개입의 정신성’(1992-현재) 시대로 대별되는 것으로 보아야 것이다(계속).

List of Articles
날짜sort 제목
  • 등록일: 2021-02-17

아리조나의 딸이 만든 영화 '미나리' file

아리조나출신 크리스티나오 양, 책임프로듀서로 제작에 참여 재미 한국인이 만든 미국영화 '미나리'의 열기가 뜨겁다. 미나리는 선댄스 영화제에서 세계 초연을 거쳐, 심사위원 대상과 미국 드라마 관객상 등 2개의 상을 수상하고 American Film Institute와 National Board of Review에서 선정한 2020...

  • 등록일: 2021-02-17

인천-피닉스 직항로 추진위 주최, 설날행사 열려 file

2월 11일 오후 6시 메사에 새로 오픈한 The Stone 순두부 식당에서 '설날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는 피닉스-인천 직항노선 추진위원회 김동기 아시안연합 한인 추진위원장이 우리의 고유명절 설날을 알리기위해 아리조나 공화당 아시안연합 위원장들을 비롯해 Jonathan Lines 전 아리조나 공화당 의장...

  • 등록일: 2021-02-17

한인회, 노인복지회 공동주최 '설 떡 나눔행사' 가져 file

아리조나주 한인회 (회장 배수형)와 노인 복지회 (회장 민안식)는 2월 13일 오전 11시부터 1시까지 메사 아시아나마켓 푸트코트에서 '설 떡 나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금년 출범함 제19대 한인회의 첫 행사로서 노인복지회와 공동으로 주최했는데 금년 설을 맞아 선물 꾸러미를 준비해 65세이...

  • 등록일: 2021-02-10

민주평통 아리조나 분회 정기총회 열려 file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이하 평통) 아리조나분회 2021 정기총회가 2월 6일(토) 오후 5시 강지웅 평통위원이 운영하는 Junn Sushi에서 열렸다. 이날 모임에는 서덕자 피닉스.라스베가스 지회장을 비롯하여 아리조나 분회 소속 위원 전원 그리고 OC소속 최재우 위원이 참석했다. 정기총회 사회는 김철호 ...

  • 등록일: 2021-01-27

제18, 19대 한인회장 이.취임식 거행- 배수형 회장 취임 file

아리조나주 한인회 제18~19대 회장 이.취임식이 1월 23일(토) 오전 11시부터 한식당 코리아타운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를 통해 강선화 18대 회장이 이임했고, 배수형 19대 신임회장이 취임했다. 손 소독제가 비치된 식당 입구에서 체온측정이 이뤄졌고 참석자들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

  • 등록일: 2021-01-27

새로운 축구동호회 "한강 FC" 창단 - "그 첫발을 ... file

아리조나 한인 축구동호인의 새로운 축구팀 '한강축구회'가 지난 1월17일 마리코파 소재 Copper Sky Recreation Complex에서 창단식을 가졌다. 이 팀의 창립멤버로 등록한 12명의 한인 축구인들은 작년 11월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3시에 카사그랜데의 남미팀들과 친선경기를 해오다가 조직적인 팀 운영...

  • 등록일: 2021-01-27

아시아나마켓, 전 직원 코로나 검사 실시 - 전원음성

아시아나 마켓 메사 (대표 배석준)에서는 마켓에서 근무하는 전 직원과 푸드코트의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1월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동안 실시했다.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3차 대유행이 일어나고 있는 시점에서 직원들의 건강과 심리적 안정, 그리고 방...

  • 등록일: 2021-01-20

H 마트 2021 설 맞이 특별 봉투 증정 이벤트 file

미주 최대 아시안 슈퍼마켓 체인 H 마트가 2021년 설을 맞이하여 2021년 1월 22일부터 (재고 소진시까지) 행운의 설 맞이 특별 봉투를 증정한다. 본 이벤트는 Smart Savings Card 고객 및 신규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H 마트에서 $30 이상 구매시 무료로 받을 수 있다. H 마트는 "2021년 신축년 ...

  • 등록일: 2021-01-20

<특별기고문> 재미한인교회, 21세기메시아닉제사장이되라(2) file

-재미 한인 이민 118주년 기념에 즈음하여- 재미 한인의 본격적인 디아스포라 (해외 이주)는 서구 제국주의 열강의 최절정기이며 구한말 심각한 정치 경제적 위기 상황가운데서 진행되었다. 여기서 1903년 1월 한국인들의 미국이민을 시발로 이제 재미 한인 이민의 역사는 곧 120년(2023년)을 맞이한다....

  • 등록일: 2021-01-16

<특별기고문> 재미한인교회, 21세기메시아닉제사장이되라(1) file

-재미한인이민118주년기념에즈음하여- 미국은다양한이민집단이와서정착하고나라를일군복합적이민의나라로서, 특별히이차세계대전이후막강한군사력과경제력을앞세워초일류글로벌파워국가로군림해왔다.이와같은비교할수없는강대국이되도록초석을세운것은18세기계몽주의적자유민주주의의이상을간직한미합중...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