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로미오와 줄리엣' 발레공연에 주인공 '줄리엣'으로 전격 발탁

 

N2.JPG

 

 

셰익스피어의 희곡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사랑이야기 '로미오와 줄리엣'.
한인 2세 발레리나 이사벨라 서 (22세) 양이 서사의 주인공 '줄리엣'으로 아리조나 무대에 오른다.
프로코프예프의 감동적인 음악을 선사할 피닉스 심포니의 연주와 발레단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IB Anderson의 아름다운 안무로, 발렌타인스데이 주말이 시작되는 2월10일부터 13일까지 6회 걸쳐 피닉스 심포니 홀 (Phoenix Symphony Hall)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무대는 화려한 무도회 장면, 발랄한 칼놀림, 가슴 아픈 사랑이 인무로 구성된 Ib Andersen의 역작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연에서 주인공 줄리엣을 맡은 이사벨라 서 양은 L.A.에서 태어나 5세 때 유치원에서 발레를 처음 접했는데 당시 발레선생이 리듬감각이 매우 좋고 소질이 있다는 조언에 Jean Ballet 스쿨에서 발레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그는 7~18세까지 키로브발레의 전설인 마랏트 드카예프 (Marat Daykayev) 밑에서 정통 러시안 발레지도를 받았다. 그 후 수많은 무대공연의 경험과 권위있는 YAGP 콩쿨에서의 동상 수상을 계기로 Pittsburgh Ballet School에 진학하여 Pre Professional 교육을 받았다.
그는 Ballet Arizona와 2021-2022 시즌 계약을 맺고 지난 해 8월에 입단했다. 그는 작년 10월 첫 공연 Contemporary Moves에서 디랙터의 눈에 띄게되어 12월 호두까기 인형 공연에 Snow Queen, Doll, Chinese와 Spanish 솔로를 맡아 공연하였고, 계약 첫 시즌 로미오와 줄리엣의 주인공역인 줄리엣 역할에 파격적으로 캐스팅되면서 주역 데뷔를 하게 된 것이다.
피아노를 전공한 어머니 크리스탈 씨와 스테판 서 한의학교수의 딸인 그는 어려서부터 남다른 소질을 보이며 최고의 발레리나만을 꿈꿔 오며 온갖 어려움을 잘 견뎌왔다.
서 양의 부모들은 관절 등 신체적인 건강상태를 걱정했고 한인사회에서 발레라는 불모지 개척이라는 끝도 안보이는 목표점에 포기시키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열정을 가지고 혼자서 개척해 나가는 딸의 모습에 대견스러운 마음이 더 커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또한 딸이 오디션을 볼 때마다 각각 다른 스타일의 발레를 구성해야 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했지만 2년동안 탈락이라는 결과를 받아든 딸을 봤을 때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게 함께 했던 시간들도 무엇에 비할 수 없는 힘든 과정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사벨라 서 양은 발레리나로서 활동하면서 학업을 병행하고 있다. 최고의 발레리나가 되기위해 매진하면서 현재 Physical Therapy와 필라테스 공부에 매진하고 있다.
서 양의 어머니 크리스탈 씨는 "발레는 매우 주관적인 행위예술이기 때문에 주류사회를 뚫고 나가기가 매우 힘들다. 그렇지만 소질도 소질이지만 끈기와 열정이 있다면 반드시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혼자서 처음 가보는 길을 개척해나가는 딸의 열정을 보면서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번 발레 아리조나의 공연은 2월10일 (목)부터 13일 (일)까지 진행된다. 이중 이사벨라 서 양은 10일 (목) 오후 7시 opening show, 12일 오후 2시, 13일 1시에 공연한다.
장소는 Phoenix Symphony Hall (75 N 2nd St, Phoenix, AZ 85004)이다.
발레 공연을 보기위해 Symphony Hall에 입장하려면 백신접종완료 카드나 72시간 내의 COVID 19 PCR Test 음성결과를 보여줘야 한다.  (12살 미만의 자녀들은 이러한 증명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티켓 문의
Ballet Arizona Box Office: 602-381-1096
시간: 월~금 오전 9시~오후 5시30분
주소 2835 E. Washington St. Phoenix, AZ 85034
https://balletaz.org/performance/romeo-juliet-2022/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2-05-11

74세에 ASU 대학원을 졸업한 새생명장로교회 정대용 장로 "... file

지난 5월 5일 ABC TV (채널15)는 저녁 6시 뉴스에서 74세의 노령에 ASU 대학원을 '올 A학점'의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한 한인을 조명했다. 방송은 영어교육이 필요한 곳에 가서 영어를 가르치려고 74세의 적지않은 나이에 자격증까지 취득했다며 그를 소개했다. 그는 아리조나 새생명 장로교회 정대용...

  • 등록일: 2022-05-11

간호사회와 한인회, 무료 코로나19 백신접종 행사가져 file

아리조나 한인 간호사회 (회장 멜리사 정)와 아리조나주 한인회 (회장 배수형)가 주최, 주관한 '무료 코로나19 백신접종 행사'가 5월 7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메사 아시아나마켓 푸드코트 홀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금년들어 첫번째이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번째 부스터 ...

  • 등록일: 2022-05-11

옐프, 주별 최고의 한식당에 아리조나 '진바베큐' 선정 file

소비자 리뷰 사이트이자 맛집 검색 앱으로 유명한 '옐프(Yelp)'가 2일 블로그에 흥미로운 순위를 발표했다. 각 주별 최고 한인 식당 50곳(Top Korean eateries in every state)을 선정했는데 아리조나에서는 진바베큐 (대표 임용근)가 선정됐다. 옐프는 전통 한식당부터 퓨전, 길거리 음식에 이르기까지...

  • 등록일: 2022-05-04

강선화, 강선옥씨, 주지사 자원봉사상 수상 file

강선화 전 한인회장과 강선옥 전 간호사협회장이 덕 듀씨 아리조나 주지사로부터 자원봉사상을 수상했다. 5월 2일 오전 9시 주정부청사 브리핑룸에서는 제19회 연례 주지사 자원봉사상 수여식이 열렸다. 이날 사회는 Maria Christina Fuentes 주지사 사무실 Youth, Faith and Family 디렉터가 사회를 담...

  • 등록일: 2022-05-04

학부모를 위한 대학 학자금세미나 열려 file

'학부모를 위한 대학 학자금 세미나'가 4월 21일과 22일 이틀동안 열렸다. 첫날은 재정관리 전문업체인 Amy&Amos Agency Corp. (대표Amos Jung)에서 주관했고 둘째날은 한미문화교육센터 프로그램으로 열렸는데 이틀간 총 30여명이 참석했다. 주제는 "효과적인 학자금 준비는 필수"였다. 어린 자녀를 둔...

  • 등록일: 2022-05-04

십자가의 교회 장애사역 사랑부, 필드트립 가져 file

십자가의 교회 (양선일 목사)의 사랑부 (장애사역부)가 Scottsdale OdySea Aquarium에 필드드립을 다녀왔다. 지난 펜데믹 기간동안 소그룹 모임과 온라인으로만 모였던 사랑부는 이번 봄부터 다시 대면 모임으로 전환하면서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야외활동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 4월 23일 토요일 사랑...

  • 등록일: 2022-04-27

시니어골프협회, 4월말 토너먼트 가져 file

아리조나 시니어골프협회(KSGAA 회장 김영철)는 4월 26일 오전10시 45분부터 회원 21명과 1명의 Guest가 참석한 가운데 템피에 있는 Ken McDonald Golf course에서 4월말 토너먼트를 가졌다. 이날 높은 구름은 있었으나 화씨 98도의 날씨에 걷는 회원들에게는 다소 힘든 라운딩이었다. 제4조가 15번홀에...

  • 등록일: 2022-04-20

강선화, 강선옥씨, 주지사 자원봉사상 받는다 file

강선화 전 한인회장과 강선옥 전 간호사협회장이 주지사로부터 자원봉사상을 수상한다 주지사 사무실의 배리웡 고용평등 국장은 지난 팬데믹 기간 동안 주정부의 손이 미치지 못한 소수 아시안 커뮤니티의 백신접종을 위해 아리조나주 한인회, 아리조나 간호사협회 등 한인커뮤니티에서 자발적으로 큰 ...

  • 등록일: 2022-04-13

"누가 내 뒤쫓나" 피닉스에도 미행절도 비상-한인 피해... file

지난 연말부터 뉴욕과 LA 등 대도시에서 미행강도가 기승을 부린다는 기사가 보도되는 가운데 피닉스에서도 미행 절도로 피해를 보는 한인들이 속출하고 있다. 피닉스에서 사업을 하는 S씨는 지난주 낮시간에 은행에 갔다가 나와서 샘스클럽 파킹장에 차를 세워두고 약 20분간 장을 봤다. 장을 본 후 자...

  • 등록일: 2022-04-13

[독자 투고] AZ Friedns with Music 많은 학생들의 동참을 바랍니... file

저는 음악을 전공하지는 않았지만 피아노 반주로 오랫동안 교회를 섬겨왔습니다. 미국으로 이민을 오기 전까지 한국에서는 주변에 악기를 하는 친구들이 많아, 늘 친구들과 모이면 반주를 해주면서 중고등학교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러다 개인적으로 첼로라는 악기를 배울 기회가 생겼는데, 건반 악기만...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