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그저 흔한 채소라고도 하고 "토끼밥"이라고도 불리는 상추가 아리조나에 한 해 20억 달러의 수익을 가져온다고 최근 아리조나대학 (UA) 보고서에서는 밝혔다.
연구 및 저자 에쉴리 커나 비켈은 아리조나의 상추 생산이 전국 2위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2015년 농산물 수익과 수확 후 활동을 조사한 것으로 UA의 농업 및 자원경제부에서 진행한 것이다.
비켈은 이 산업의 경제적 기여도를 폭넓게 이해하기 위해 농사 자체는 물론 자르고 씻어서 포장하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조사했다고 말했다.
비켈은 2014년 12월부터 2015년 3월 전국적으로 82 퍼센트가 아리조나에서 배송됐다고 말했다.
11월 하순부터 3월 중순까지 아리조나에서는 한 달에 10억 파운드를 배송한다. 이 기간에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상추를 재배하기에는 너무 춥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유마 카운티가 미국 내 429 개 카운티 가운데 상추와 시금치 재배 면에서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0년 이후 녹색 잎 채소는 총 농산물 수입의 17 퍼센트를 차지하고 있다.
아리조나 보다 상추 수확과 수익이 많은 주는 캘리포니아 뿐이다.
(Editor@koreanaztimes.com)

List of Articles
날짜sort 제목
  • 등록일: 2017-11-24

아리조나 거주 베테랑 자살율 일반인의 3배

최근 아리조나주립대학 (ASU) 보고서에 의하면 2016년 아리조나 거주 참전용사들의 자살율이 일반인에 비해 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아리조나의 베테랑 자살은 277 건으로 3일에 2 명 꼴로 자살한 것이다. 2016년 아리조나 전체 자살은 877 건이었다고 ASU 폭력방지 및 안전센터는 밝혔다....

  • 등록일: 2017-11-24

오피오이드 최다 처방 의사 모하브 카운티에서 나와

아리조나에서 진통제 오피오이드 처방을 가장 많이 써준 의사들 중 네 명이 인구가 매우 적은 모하브 카운티에 몰려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덕 듀씨 주지사는 이것이 진통제 남용 및 중독 확산을 의미하는 것인지 의문을 제기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네 명의 의사는 12개월 동안 약 6백만 정의 오피...

  • 등록일: 2017-11-24

'벨 로드' 교통체증 완화 위한 새로운 시스템 도입

밸리에서 가장 교통량이 많은 도로 중 하나인 벨 로드를 이용하는 차량은 하루 약 5만 대에 이른다. 벨 로드는 총 34 마일로 서프라이즈부터 스카츠데일까지 여러 도시를 관통하고 있다. 이 도로를 반드시 이용해야만 하나는 운전자들에게는 짜증을 제공하기도 한다. 밸리의 교통 관계부서들은 최근 벨 ...

  • 등록일: 2017-11-24

기퍼즈 전 의원, "총기법안에 NRA 개입 문서 공개하라"

개비 기퍼즈 전 연방 하원의원 (민주. 아리조나)이 대표로 있는 한 단체에서는 관계기관과 전국 총기연합회 (NRA) 간의 대화를 촉구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총기폭력 예방을 위한 법률센터'에서는 주류, 담배, 총기 및 폭발물 관리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 등록일: 2017-11-24

주정부 유권자 등록 신청서로 수천명 투표권 잃어

아리조나 주에서 시민권 소지 명시 여부와 관련 유권자 등록 신청서 관리를 잘못해 수 천명이 투표권을 거부당한 것으로 최근 소송을 통해 밝혀졌다. 라틴 아메리칸 시민연맹과 아리조나 학생연합에서는 주정부에서 제공한 신청서를 통해 시민권 소지 여부를 증명하지 못한 신청자들이 주 내 선거와 연...

  • 등록일: 2017-11-24

타주 여성들 마리코파 커뮤니티 컬리지 유령학생 등록 사기

연방검찰에서는 세 명의 오하이오 주 여성들이 수감자들과 지인들의 신분을 도용해 아리조나 내 커뮤니티 컬리지의 연방 재정기금을 갈취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클리블랜드의 미 검찰에서는 에크론 출신의 제니스 셔포드 (53세), 브리짓 솜머빌 (47세), 그리고 크리스틴 로빈슨 (38세)을 온라인 ...

  • 등록일: 2017-11-24

ASU 교수, 과거 캐톨릭 사제 면직 사실 드러나 사임

과거 아동 성추행으로 인해 로만 캐톨릭으로부터 성직자 자격이 박탈됐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아리조나주립대학 (ASU)의 한 교수가 사임했다. 대학 측에서는 제임스 라라 교수가 더 이상 ASU에서 일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연구교수 제임스 "제이미" 라라는 최근 로만 캐톨릭 브룩클린 교구에서 라라의 과...

  • 등록일: 2017-11-24

내년 1월 스카츠데일에서 '채식 축제' 열린다

내년 1월 스카츠데일 시빅 센터 노천극장에서 채식 축제 '아리조나 베지테리언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네 번째로 마련되는 이 행사는 1월 20, 21일 양일간 오전 10부터 오후 5시까지 개최된다. 이 행사에서는 식물을 이용한 음식과 상품들, 그리고 요가, 라이브 공연, 어린이를 위한 행사 등이 마련된다...

  • 등록일: 2017-11-08

아리조나 하원의원들 삼림법안 개정에 반발

지난 주 수요일 연방하원에서는 산불예방을 구실로 환경의무규정에서 삼림을 제외시키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능률화 규정은 더 많은 벌목을 허용하게 된다. 지지자들은 이 법안으로 산불 확대의 요인이 되는 관목들을 제거해 대재난을 막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반대하는 쪽에서는 그동안...

  • 등록일: 2017-11-08

아리조나 상추 생산 전국 2위...한 해 20억 달러 수익

그저 흔한 채소라고도 하고 "토끼밥"이라고도 불리는 상추가 아리조나에 한 해 20억 달러의 수익을 가져온다고 최근 아리조나대학 (UA) 보고서에서는 밝혔다. 연구 및 저자 에쉴리 커나 비켈은 아리조나의 상추 생산이 전국 2위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2015년 농산물 수익과 수확 후 활동을 조사한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