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길버트 다운타운의 한 비즈니스 오너가 타운의 토지수용권에 반발하고 있다.
길버트 시에서는 길버트 로드와 히어니 웨이에 위치한 1560 스퀘어피트 규모의 마크 발로우 소유 토지를 원하고 있다. 길버트 시는 이 부지를 길버트 로드 확장가 히어니 웨이 재구성에 사용할 계획을 세웠다. 인근 헤리티지 디스트릭트가 점점 번화해짐에 따라 새로운 식당과 파킹 거라지 등으로 이어지는 도로를 마련한다는 취지에서 시작된 것이다.
길버트 시에서는 발로우에게 14만5천777 달러를 제안했다. 그러나 발로우는 매매를 거절했다. 토지수용권은 정부기관에서 민간 재산을 공중의 이익을 위해 사용하는 것을 허용한다. 부동산 감정사인 발로우는 길버트 시에서 자신의 재산을 이용하는 것이 공공의 필요를 채우기 위한 것이라는 것을 증명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증명됐다고 해도 시에서 제안한 가격이 공정하지 않다고 발로우는 말했다.
발로우는 자신의 사무실 건너 편 한 때 공터로 있던 곳에 피닉스 지역 네 번째로 들어오는 식당 '컬리너리 드롭아웃' 건설을 추진하는 개발회사 커먼 본드 개발그룹과 길버트 시가 영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문제는 이번 주중 심의를 통해 마리코파 카운티 대법원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길버트 시의회에서는 지난 8월 2일 도로개선을 위해 발로우의 토지를 매입하는 것을 승인했다. 바로 다음 날 시에서는 토지수용권에 따라 발로우의 토지를 즉각 매입할 수 있도록 법원에 신청했다.
길버트 시에서는 발로우의 오피스 건물이 있는 부지의 북서쪽 코너 274 스퀘어피트, 서쪽 끝의 531 스퀘어피트, 그리고 공터로 남아있는 북동쪽 코너 755 스퀘어피트를 매입하려는 것이다.
시에서는 또한 발로우의 토지 북쪽과 동쪽 3808 스퀘어피트에 대한 임시 지역건설권도 요청했다. 90일-120일의 건설기간 동안 이용한다는 것이다. 시에서는 길버트 로드와 히어니 웨이가 만나는 지점을 확장할 계획으로 컬리너리 드롭아웃과는 무관하다고 시 변호사 찰스 에이어스는 말했다.
시 대변인 제니퍼 알바레즈는 히어니 웨이는 현재의 2차선에서 1차선으로 줄이면서 신축 주차건물로 연결되는 드라이브 스루 레인을 만들고 일부는 픽업과 드롭 레인으로 이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긴급출동 차량이 히어니 웨이 끝에서 방향을 돌리기 위한 공간이 필요하며 발로우의 토지 한 쪽 755 스퀘어피트가 그 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발로우는 인근에 개발이 거의 없던 12년 전에 그의 다운타운 사무실로 옮겨왔다. 당시에는 다운타운으로 옮기도록 권장했던 시에서 이제는 그를 통해 이득을 챙기려한다고 비난했다.
시에서 제안한 도로 공사를 진행하면 발로우는 자신의 주차공간의 반을 잃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그의 사무실 진입로도 잘려 나간다고 한다. 공터로 남아있는 곳은 형태가 반듯하지 않아 팔거나 개발하기는 어려운 곳이라고 발로우는 말했다. 33년간 상업용 부동산 분야에서 일해 온 발로우는 "적은 공간이라고 그 부지가 주는 재정적 타격은 크다"고 말했다.
발로우의 변호인 데일 지틀린도 시의 이번 제안은 다분히 개발업자에게 혜택을 주기 위한 사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히어니 웨이를 식당을 위한 드라이브웨이로 전환시키려 한다는 것이다.
만일 법원에서 발로우의 편을 들어준다면 이 케이스는 기각이 될 것이며 시의 제안을 인정한다면 발로우는 항소를 하거나 손실에 대한 배상을 요청하는 소송을 제기하게 될 것이라고 지틀린을 말했다.
길버트 시 측 변호인 찰스 에이어스는 민간기업에게 혜택을 주는 도로공사라는 주장에 반박했다. 라이드 셰어링 서비스와 다운타운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한 공사라는 것이다.
에이어스는 토지수용권에 따라 정부기관에서 개인 토지를 도로공사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추가로 공공의 필요를 위한 것이란 것을 증명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또한 발로우의 토지 중 적은 일부를 원하는 것이기 때문에 발로우의 재산 가치에도 크게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어스는 그러나 도로공사의 지연이 식당 오픈에 영향을 줄 것이기 때문에 시와 개발회사의 재정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 문제를 빨리 해결해 줄 것을 판사에게 촉구했다.
커먼 본드 개발그룹의 브라이언 프레익스는 이번 케이스가 식당 자체 공사를 지연시키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프레익스는 식당이 1월에 완공될 것이며 그 직후에 채용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식당은 4월 중순 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송에도 불구하고 시에서는 히어니 로드 공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자신에게 확답을 주었다고 프레익스는 말했다.
식당은 8백만 달러 프로젝트로 1만2천 스퀘어피트에 8천 스퀘어피트 패티오가 마련된다. 프레익스는 식당이 지어지면 250 명의 파트 타임 및 풀 타임 직원을 채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소송은 시에서 아리조나 헌법을 위배했는지도 결정해야 한다. 시에서 개발업자에게 신축 주차건물 중 100개 주차공간을 독점하도록 허용한다는 선물조항 때문이다. 이 경우 정부기관에서는 선물조항이 납세자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함이라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길버트에서는 브리컴프 블루바드와 본 에브뉴에 5층 주차건물을 건설할 계획이다. 예산은 1천920만 달러이다. 완공되면 다운타운 지역에 580 개의 주차공간을 추가하게 된다. 알바레즈 대변인은 주차건물이 3월에는 완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길버트 시와의 협약에 따라 컬리너리 드롭아웃은 1층에 92개, 가장 윗 층의 8개를 매일 오전 11시부터 밤 11시까지 직원과 고객들을 위해 독점 사용하게 된다. 이외의 시간에는 일반에 오픈된다. 컬리너리 드롭아웃은 주차공간 사용을 위해 연간 3만3천554 달러를 시에 지불한다. 그러나 지틀린은 개발회사에서 거라지 건설에 기여한 바가 없는 상황에서 이 처럼 100 개의 주차공간을 독점으로 사용하도록 허용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한다. 이것만으로 가치가 380만 달러에 이른다는 것이다. 3만3천 달러 정도를 지불한다고 해도 전체 공사비용을 감안한다면 턱없이 적은 액수라고 지틀린은 말했다.
일부 길버트 시의원들 조차도 100 개의 주차공간 독점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나 개발회사의 프레익스는 주차공간 이용료를 지불하고 있다며 무료로 받은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List of Articles
날짜sort 제목
  • 등록일: 2019-06-26

주지사, 산모 사망 방지 위한 '아리아나 법' 승인

아리아나 도드 (23세)는 지난 해 8월 건강한 아들을 낳았다. 도드에게 셋째 아이였다. 출산 3일 후 산모는 퇴원했지만 곧 다시 입원해야 했다. 자궁파열로 내출혈이 발생한 것이다. 결국 도드는 심박정지로 사망했다. 도드의 아버지 빈센테 가르시아는 아리아나가 무척 건강했다며 가족과 친지를 비롯 ...

  • 등록일: 2019-06-26

스카츠데일 한 주택 앞 문에 인종주의적 사진 붙어

리사 스프롯은 지난 주 목요일 자신의 집 앞문에 인종주의적 사진이 붙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스카츠데일에 거주하는 스프롯은 네 자녀의 엄마이자 메요 클리닉의 암 전문의이다. 문에 붙어 있던 흑백 사진은 한 무리의 사람들이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 한 사람이 "아프리카로 돌...

  • 등록일: 2019-06-26

아리조나 주에서 코요태 사냥경연대회 금지될 듯

지난 주 금요일 아리조나 야생동물 및 어류 관리위원회는 상금이나 사냥용품을 상품으로 걸고 하는 코요태 및 다른 동물 사냥경연대회를 금지하는 법안에 대한 투표를 진행했다. 등록과 참가비가 필요하며 코요태나 다른 모피동물 등을 많이 가장 많이 죽이는 참가자에게 상품을 주는 대회를 금지하는 ...

  • 등록일: 2019-06-26

기퍼즈 전 의원, 연방상원에 총기규제법안 투표 촉구

아리조나 출신 가브리엘 기퍼즈 전 민주당 연방 하원의원이 지난 주 목요일 민주당 의회 지도자들과 함께 총기 구매 시 신원조회 강화 법안에 대한 하원 투표를 촉구했다. 지난 2011년 투산에서 총기사고를 당했던 기퍼즈 전 의원이 2월 27에 하원을 통과한 법안에 대한 상원 투표를 촉구하기 위해 국회...

  • 등록일: 2019-06-19

피닉스 경관 샵리프팅 가족에 과잉대응 논란

가족들 피닉스 시 상대로 1천만 달러 요구 소송...경찰청장 사과 피닉스 경찰은 지난 주 금요일 보고된 경관의 과잉대응 내용이 담긴 비디오를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경찰국에서 경찰력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가에 대한 논란을 부른 5월에 발생한 사건을 새로운 관점에서 설명했다. 5월 29일, 드레이본...

  • 등록일: 2019-06-19

아리조나크리스천대학 선더버드 비즈니스 스쿨 자리로 이전

아리조나크리스천대학 (ACU)의 이전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글렌데일 지도자들은 신이 났지만 캠퍼스 주변 주민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ACU 학생들은 올 해 8월부터 59 에브뉴와 그린웨이 로드, 선더버드 글로벌 매니지먼트 스쿨이 사용하던 캠퍼스로 등교하게 된다. ACU 캠퍼스는 현재 노스 피닉스에 ...

  • 등록일: 2019-06-19

미성년자 성추행 전직 가톨릭 신부, 해외 도주했다가 송환돼

최소한 세 명의 소년에게 성추행을 한 전 성직자가 이탈리아로 도주했다가 아리조나로 돌아와 지난 주 금요일 판사 앞에 섰다. 조셉 존 헨 (70세)은 이탈리아 경찰에 의해 미국 마샬 서비스로 인도되어 법정에 서게 된 것이다. 헨은 2003년 아동 성추행 및 미성년자와의 성행위 등 혐의로 기소된 후 이...

  • 등록일: 2019-06-19

동물보호협회, 학생들 대상으로 동물 돌보기 여름캠프 제공

전국적으로 여름캠프가 시작된 가운데 메트로 피닉스의 학생들은 동물들을 온정으로 돌보는 것에 대해 배우고 있다. Animal Ed-Ventures 여름캠프는 하루 종일 강아지를 안아주는 것만은 아니다. 아리조나 동물보호협회에서는 동물 전문가들과 새끼 고양이, 개, 그리고 토끼 등을 돌보며 동물보호운동에...

  • 등록일: 2019-06-19

실수로 밤새 차량 엔진 켜 놓은 노부부, 개스 흡입

노부부와 스카츠데일 소방관 한 명이 배기가스 흡입으로 인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스카츠데일 소방관은 일요일 오전 8시45분 경 "머리가 아프고 몸이 떨리며 메스껍다"는 신고를 받고 썬더버드 로드와 64 스트릿 부근의 주택으로 출동했다. 소방관은 신고를 한 부인과 남편 모두에게 유사한 증상이 나타...

  • 등록일: 2019-06-19

"뇌졸중은 시간이 절대적"...이동 뇌졸중 유닛 급성장

피닉스에서 뇌졸중 환자들을 보다 빠르게 치료해 생명을 구하는 응급치료 유닛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 피닉스 소방국과 배로우 신경연구소가 함께 운영하는 이동 뇌졸중 유닛으로 가능하게 된 것이다. 2017년에 처음 시작된 유닛은 피닉스 소방국의 응급대원들과 배로우의 뇌졸중 전문 간호사와 CT테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